고발뉴스닷컴
사회go
이종인 vs 한국폴리텍大 ‘다이빙벨’ 제원 비교‘일본식’ 2인용.. 잠수병 예방 위한 감압기능도 없어
  • 1

문장원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4  14:38:10
수정 2014.04.24  17:17:5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해경이 이종인 대표의 4인용 다이빙벨을 거부하고, 한국폴리텍대학에서 몰래 작고 성능도 떨어지는 2인용 다이빙벨을 빌려 파장이 커지고 있다. 특히 해경이 빌린 ‘다이빙벨’은 머리만 공기 중에 있는 것으로 잠수병 예방을 위한 감압기능이 없어 오히려 논란만 더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알파잠수기술공사 이종인 대표가 진도로 가지고 왔던 다이빙벨은 한국 환경을 고려해 2000년 이 대표가 직접 제작한 것으로 좌석 3개와 입석 4개를 포함한 7인용이다. 반면 해경이 공수해 온 다이빙벨은 일본식으로 입식 2인용에 불과하다.

또 이 대표의 다이빙벨은 자체 무게 3톤에 2톤의 무게추까지 연결이 가능해 조류를 버티며 최대 20시간 연속 작업이 가능하다. 조류가 강한 곳에서 작업할 경우엔 상하 왕복시 앵커줄을 연결할 수 있다.

 

   
▲  알파잠수의 '다이빙벨' ⓒ GO발뉴스
   
▲ 알파잠수의 '다이빙벨' ⓒ GO발뉴스

하지만 해경이 대여한 다이빙벨은 10여 년 전 제작된 것으로 중계용 cctv와 조류를 버틸 수 있는 무게추의 연결 여부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조류가 강한 곳에서 필요한 앵커의 연결도 용이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다이빙벨의 핵심 기능인 감압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해경의 다이빙벨은 얼굴만 물밖에 노출되는 구조로 돼있어 물속에서 감압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반면 이 대표 다이빙벨은 엉덩이 부위부터 공기에 노출돼 감압효과 크다.

   
ⓒ 이상호 기자 트위터

이 대표도 ‘go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감압 시 몸이 물에 다리정도 잠기는 것은 상관없다. 하지만 무릎이상 윗부분은 공기 중에 있어야 감압치료 테이블을 적용할 수 있다”며 “공기가 차는 드럼부분이 짧다는 건 약식으로 일본 방식이다. 감압효과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문장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부동산 문제, 여전히 전 정부 탓하면 역풍 맞을 수 있어”

“부동산 문제, 여전히 전 정부 탓하면 역풍 맞을 수 있어”

지난 7월 말 더불어민주당은 임대인들을 위한다는 명...
“뭔가 잘못 했을 때 고치는 게 미국의 힘 아닐까”

“뭔가 잘못 했을 때 고치는 게 미국의 힘 아닐까”

코로나19 팬데믹과 더불어 미국 대선이 치러지면서 ...
“‘팩트체크넷’은 시민·기자·전문가 협업의 실험적 모델”

“‘팩트체크넷’은 시민·기자·전문가 협업의 실험적 모델”

시민과 기자, 전문가가 허위 거짓 정보를 검증하는 ...
“임대차 3법 100일, 정책목표는 순수한 것 같은데..”

“임대차 3법 100일, 정책목표는 순수한 것 같은데..”

지난 7월 말 더불어민주당이 강행 처리한 임대차 3...
가장 많이 본 기사
1
“검사들 집단행동 하면 그 개혁 올바른 것” 어느 대법관의 예언
2
서기호 “尹 자살골, <오마이> 덕분”…‘검찰기자단 해체’ 청원 11만
3
‘尹 비호’ 일부 검사들 집단성명에 양지열 “그 자체로 비정상”
4
‘검찰기자단 해체’ 20만명…퇴근브리핑·<오마이>징계 기름 부어
5
검찰기자단 ‘秋 브리핑’에 예의·퇴근 운운…“언론인 대접 받겠나”
6
‘판사 사찰’ 검찰기자단에 불똥…“해체하라” 국민청원
7
김윤우 “尹, 허위공문서 작성까지…‘한명숙 강압수사’ 감찰 건”
8
검사 “강기정 관련 증언 잘했다” 칭찬…김봉현 녹음파일 공개
9
범시민사회단체 “尹 퇴진·집단행동 검사 징계” 촉구
10
욕하면서 닮는다? ‘윤석열 직무배제’와 ‘채동욱 찍어내기’는 다르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