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조국 ‘야밤 딸 집 앞’ 기자들 영상 공개…“비슷한 사례 유죄판결”“여러 남성 기자들 보안문 통과, 소란 피워…2015년 법원 주거침입죄 유죄판결”
  • 5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7  11:09:57
수정 2020.08.07  11:40:3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7일 지난해 자신의 딸의 집을 야밤에 찾아갔던 기자들의 영상을 공개한 뒤 답변을 요구했다. 조 전 장관은 비슷한 사례의 법원 판결을 제시하며 “기자 여러분께 유죄판결을 내렸음을 알린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SNS에 지난해 9월 2일 기자간담회에서 “딸 아이 혼자 사는 집 앞에 야밤에는 가주지 말아달라”고 발언하게 된 사건 중 하나의 영상이라며 딸 집의 초인종을 누른 기자의 영상을 공개했다.  

   
▲ <이미지 출처=조국 전 법무부장관 트위터 캡처>

조 전 장관은 “영상 속 기자 2명이 어디 소속 누구인지 모르겠다”며 “이들은 주차하고 문을 열고 내리는 딸에게 돌진하여 딸 다리가 차문에 끼어 피가 나고 멍이 들게 만들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두 기자는)사과는커녕 그 상태에서 딸 영상을 찍고 현장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또 “이 두 기자말고도, 여러 남성 기자가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시도 때도 없이 딸이 살고 있는 오피스텔 보안문을 통과하여 딸의 방 앞에서 와서 초인종을 누르고 방문을 두드리며 문을 열어달라고 소란을 피웠다”고 했다. 

아울러 “작년 11월 <조선일보> 남성 기자 한 명은 딸이 중요한 시험을 보는 날 학교 시험장 입구에서 딸은 물론 동료들에게 질문을 던졌다”고 밝혔다. 

그는 “점심시간과 쉬는 시간에는 화장실까지 따라가 질문을 하며 답을 요구했다지요”라며 “그러고는 기사를 썼더군요”라고 했다.

당시 조 전 장관은 경황이 없어 법원에 손해배상이나 접근금지명령을 청구하지 못하고 단지 딸에게 “견디고 참자”라고만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날 이같이 영상을 공개한 뒤 조 전 장관은 “기자 여러분, 취재의 자유에 한계는 없는 것인가요?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공인의 딸은 이상을 다 감수해야 되나요?”라며 기자들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2015년 9월 21일자 KBS <법원 “열린 공동출입문 들어가 초인종 눌러도 주거침입”> 기사를 공유하며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기자 여러분께 주민을 따라 아파트 공동출입문을 통과하여 초인종을 누른 행위에 대해 법원은 주거침입죄 유죄판결을 내렸음을 알립니다”라고 했다. 

2013년 법원은 아파트 출입문으로 들어가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른 40대 남성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다. 공동주택의 경우, 거주자의 허락 없이 다른 사람이 열어놓은 공동출입문을 따라 들어가 공용 엘리베이터나 계단만 이용해도 ‘주거침입’으로 본 것이다. 

임시규 KBS 자문변호사는 “법원에서는 주거 침입죄에서 주거를 전용 공간에 한정하지 않고, 공용부분에 침입하는 경우까지를 포함해 아주 폭넓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이미지 출처=KBS 화면 캡처>

[관련기사]

조국, ‘허위·과장보도’ 법적대응…“하나하나 따박따박”
고영주 때와 달라…‘국대떡볶이’ 김상현, 조국이란 사람 잘못 봤다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ㅁㅊ 2020-08-08 08:51:57

    우리나라의 상당수 기자들이 언제 사람인 적이 있었나?신고 | 삭제

    • 대동강 봉이 김선달 2020-08-08 08:20:57

      박정희의 privacy에 記者들의 질문 !!
      - “박정희의 부인 육영수의 얼굴 멍에 청와대 出入記者들이 넌지시 묻지만,
      박정희의 언짢은 헛기침 하나로 그냥 지나가기 일쑤였다”고...
      bit.ly/wK7baS

      황교안, 박정희 生家에서 “굶어 죽던 우리, 먹는 것 걱정 안 하는 나라 돼”
      vop.co.kr/A00001406528.html

      유신잔당 “쌀밥과 고깃국 맛있네요... 이게 다 독재 덕분 아니겠소”
      goo.gl/U8D14B

      “밥 먹을 때도 박정희-박근혜 생각”
      blog.daum.net/sunsun3355/2536신고 | 삭제

      • 역시 관상은 과학 2020-08-07 13:34:03

        사채업자도 요즘 안하는 짓을 언론사 종업원들이 ㅉㅉㅉ
        스토킹에 상해죄까지 당장 구속시켜야함신고 | 삭제

        • 특수주거침입죄 2020-08-07 13:23:30

          법원 “열린 공동출입문 들어가 초인종 눌러도 주거침입”

          | KBSNEWS - http://mn.kbs.co.kr/mobile/news/view.do?ncd=3151141신고 | 삭제

          • ㅋㅋㅋ 2020-08-07 12:23:46

            걸레기자가 되지 마라.걸레기가 되지 마라.신고 | 삭제

            양이원영 “민주당, 한목소리로 보이지만 내부에선 토론 치열해”

            양이원영 “민주당, 한목소리로 보이지만 내부에선 토론 치열해”

            21대 국회의원 중 기대되는 의원은 비례연합정당인 ...
            코로나19 완치 받은 미국 특파원의 당부 말은?

            코로나19 완치 받은 미국 특파원의 당부 말은?

            박성호 MBC 미국 워싱턴 특파원의 코로나19 완치...
            “더 많이 만나는 YTN 노동조합이 되겠습니다”

            “더 많이 만나는 YTN 노동조합이 되겠습니다”

            전국 언론노조 YTN 지부(이하 YTN 노조) 14...
            강민정 “진료거부 사태로 교육문제 심각성도 국민들 인식”

            강민정 “진료거부 사태로 교육문제 심각성도 국민들 인식”

            21대 국회가 개원한 지 어느덧 100일을 맞이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단독] 김재련 ‘해바라기센터’ 비밀이 풀렸다
            2
            채널A 검찰발 ‘병장회의’ 보도에 SNS “당나라군대냐”
            3
            민주당 “‘1천억’ 박덕흠 사퇴해야”…정청래 “주호영 ‘싫어’증인가”
            4
            美외교전문가 “대통령이 정은경 ‘타임지 글’에 카뮈 인용하는 나라”
            5
            박덕흠 일가 수주 1천억 아닌 2천억대…“뇌물죄 수사해야”
            6
            ‘민생외면’ ‘정쟁올인’ 의원에 경고 날린 김한규 변호사
            7
            시민단체, 신원식·당직병·이철원 등 고발…“허위사실 유포”
            8
            ‘나경원 대검 감찰’ 예고한 시민단체…尹, 임은정이 감찰할까
            9
            박덕흠 일가, 피감기관서 1000억 수주…김진애 “국힘당, ‘급’이 다르네”
            10
            秋장관 아들 자택 압수수색…전우용 “檢, ‘가족인질극’ 시즌2 공개”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