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민변 “외신 ‘재벌개혁 영장’이란다…이재용 구속하라”

민변 “외신 ‘재벌개혁 영장’이란다…이재용 구속하라”
법원이 1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경제위기론 등의 비규범적 논리에 흔들리지 않고 오로지 ...

“이재만‧안봉근 못 찾는 게 아니라 안 찾는 것 아닌가”

“이재만‧안봉근 못 찾는 게 아니라 안 찾는 것 아닌가”
더불어민주당은 ‘문고리 권력’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의 잠적에 대해 18일 “못 찾고 있는 것이 아니라 안 찾는 것이라는 세간의 의심이 허투루 들리지 ...

외국VIP에 원치않은 ‘김영재 성형시술’ 끼워넣기…“외교보다 특혜”

외국VIP에 원치않은 ‘김영재 성형시술’ 끼워넣기…“외교보다 특혜”
문화체육관광부가 외국 VIP의 대통령 예방 일정에 김영재 원장 성형 시술을 끼어넣은 정황이 드러났다. 김영재 원장은 ‘세월호 7시간’ 규명의 핵심 인물로 전날 특검에 피의...

김종‧장시호, ‘삼성뇌물 몸통’에 박근혜-최순실 지목

김종‧장시호, ‘삼성뇌물 몸통’에 박근혜-최순실 지목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과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삼성 뇌물’ 관련, 몸통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를 지목하고 나섰다.<연합뉴스>에 따르면,...

“‘평창 아방궁’ 朴-최순실 ‘한몸’…동계올림픽 발표때마다 땅 사들여”

“‘평창 아방궁’ 朴-최순실 ‘한몸’…동계올림픽 발표때마다 땅 사들여”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 퇴임 후 ‘평창 VIP 아방궁’ 계획 보도에 대해 17일 “최순실씨와 박 대통령이 ‘경제적 한 몸’이라는 의혹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송기...

‘법꾸라지’ 김기춘‧조윤선 특검 소환.. 박지원 “다시 돌아 나오지 않길”

‘법꾸라지’ 김기춘‧조윤선 특검 소환.. 박지원 “다시 돌아 나오지 않길”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정황과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노컷뉴스...

유엔판 김영란법 위반?…“반기문 둘째 동생 반기호 미얀마 사업 특혜의혹”

유엔판 김영란법 위반?…“반기문 둘째 동생 반기호 미얀마 사업 특혜의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첫째 동생 반기상씨와 조카 반주현씨가 뇌물 사건으로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된 가운데 또 다른 동생인 반기호씨 관련 의혹도 도마에 올랐...

SNS, 특검 응원 물결.. “#특검힘내라 해시태그 붙이자”

SNS, 특검 응원 물결.. “#특검힘내라 해시태그 붙이자”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SNS상에서는 특검 응원 움직임이 일고 있다...

최순실 “특검이 강압수사”…네티즌 “3회 연속 소환 거부 해놓고?”

최순실 “특검이 강압수사”…네티즌 “3회 연속 소환 거부 해놓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출석한 최순실 씨가 검찰과 특검이 강압수사를 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헌법재판소에서 진행된 박 대통령 탄...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명숙, SNS도 포스 작렬…“제가 ‘그년’ 맞습니다”
2
‘반기문 턱받이’까지…“국내 상황 시차적응 못하네”
3
고영태, 태국서 “살려달라” 전화?…손혜원 “서울에 있다”
4
“정윤회, ‘십상시’ 주도…국정 지휘했다” 증언 나와
5
반기문 ‘서민 행보’로 노숙인들 쫓겨나…“아직도 70년대 의전”
6
“우병우, 최순실 모른다더니 ‘증거인멸’ 10.12미르대책회의 참석 딱 걸려”
7
미디어몽구 “반기문 따라 다녀봤는데 정 떨어져”.. 무슨 일이?
8
“朴, 상습적 거짓말과 궤변…헌재 소송지휘권 강력 행사하라”
9
주진우 “고영태 괜찮다고 연락와…헌재 출석 여부는 판단 못한 듯”
10
민변 “이재용, 6조 최대수혜자면서 ‘피해자 코스프레’…구속수사하라”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