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진선미 “신연희, ‘文비방 카톡’ 25건 더 있어…휴대폰 압수수색해야”

진선미 “신연희, ‘文비방 카톡’ 25건 더 있어…휴대폰 압수수색해야”
검찰이 신연희 강남구청장의 ‘카카오톡 단체채팅방 문재인 비방글’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신 구청장이 다른 대규모 카톡방에도 지속적으로 비방 글을 올려온 것으로 ...

“朴, 구속수사” 더 증가 72%…20·30·40대 85% 이상

“朴, 구속수사” 더 증가 72%…20·30·40대 85% 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이후 “구속수사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높아졌다.23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리얼미터가 22일 박 전 대통령 구...

‘세월호 인양 비용’ 제목 뽑은 언론들... 노종면 “제발, 이러지 말자”

‘세월호 인양 비용’ 제목 뽑은 언론들... 노종면 “제발, 이러지 말자”
세월호가 107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내자, 언론들은 ‘세월호 인양 비용’ 관련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23일 오전 11시 현재 ‘세월호 인양 비용’은 온라인 포털 실시간 ...

세월호 3년만에 떠오른 날도 ‘올림머리’ 자매, 朴 자택 출근

세월호 3년만에 떠오른 날도 ‘올림머리’ 자매, 朴 자택 출근
세월호가 침몰된 지 1073일만인 23일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 담당 정송주·정매주 자매가 이날도 삼성동으로 출근했다.올림머리 담당 정송주 ...

“7시간 만에 인양할 수 있는 배를 3년이나 수장시켜 놓다니…”

“7시간 만에 인양할 수 있는 배를 3년이나 수장시켜 놓다니…”
정부는 박근혜 탄핵 5시간 만에 세월호 인양을 결정했다. 그리고 그가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지난 22일 시험 인양에 성공했고, 23일 새벽 세월호는 침몰한 지 1073일...

국민 71% “구속 수사해야”…76% “헌재 선고 승복 안했다”

국민 71% “구속 수사해야”…76% “헌재 선고 승복 안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일각의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 주장에 대해 23일 “헌법상 일종의 특수신분을 창설해달라는 주장과 진배 없다”고 일축했다.김 의원은 이날 MB...

이용주 “朴, 밤새 수사협조 연출…세월호, 불구속 결정 덮기용?”

이용주 “朴, 밤새 수사협조 연출…세월호, 불구속 결정 덮기용?”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문조서 검토만 7시간20분 걸린 것에 대해 22일 “밤을 새워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모양새를 연출한 것”이라고 말했다.이 의원...

‘세월호 인양’ SNS 간절한 응원.. “진실도 함께 건져지길”

‘세월호 인양’ SNS 간절한 응원.. “진실도 함께 건져지길”
22일 현재 사고해역에서 세월호 인양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순조로운 선체 인양을 염원하는 마음이 SNS 등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해수부가 세월호 시험인양에 성공할...

기록전문가협회 “대통령기록 자체폐기 동결 조치” 촉구

기록전문가협회 “대통령기록 자체폐기 동결 조치” 촉구
대통령기록물 불법 폐기‧유출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기록전문가협회가 국가기록원장에 “대통령기록 자체 폐기 동결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기록전문...
 
가장 많이 본 기사
1
안원구 “최순실 독일재산 추적하다보니 MB와 맞닿아 있더라”
2
노승일 생활고 토로…“일자리 구해요, 섬이라도 갈께요”
3
조응천 “검찰 ‘朴 조기소환’ 우병우 수사 안하려 눈가리고 아웅”
4
朴 “성실히 조사 임하겠다”더니 영상녹화 거부
5
‘朴 퇴거’ 미리 알았던 주옥순, 검찰소환 전날 다시 나타나
6
한민구 “美가 진행하는 일이라 말 못해”…“하수인 자처”
7
권영국 변호사 “檢, 범죄자 박근혜 보호하는 느낌”
8
세월호 3년만에 떠오른 날도 ‘올림머리’ 자매, 朴 자택 출근
9
“盧때는 검찰 수뇌부가 영상녹화 카메라로 실시간 지켜보며 대응”
10
“7시간 만에 인양할 수 있는 배를 3년이나 수장시켜 놓다니…”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