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경찰국 초대 수장의 ‘수상한 행적’…“밀고 활동 뒤 경찰 특채” 의혹“노동운동→갑작스런 잠적→대공공작업무 관련자로 경찰 특채까지…이례적 행보”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6  10:57:22
수정 2022.08.06  11:12:0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행정안전부 경찰국 초대 수장으로 임명된 김순호 국장이 과거 노동운동 현장에서 내부 밀고자로 활동한 뒤 경찰에 특별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이미지 출처=MBC 보도 영상 캡처>

5일 YTN 등 언론보도를 종합해 보면, 김 국장은 1983년 3월, 운동권 서클에 가입해 시위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군대에 징집됐다. 강제 징집 당시 김순호 국장은 보안사령부의 이른바 ‘녹화사업’ 대상이었다.

제대 후 88년 김 국장은 노동운동단체인 인천‧부천 민주노동자회, 이른바 ‘인노회’에 가입했다. 이듬해 2월 치안본부는 ‘인노회’ 회원들을 줄줄이 검거했고, 노태우 정권 들어 처음으로 국가보안법을 적용해 회원 15명을 구속했다.

그 무렵 김순호 국장은 돌연 잠적했다. 그리고 같은 해 8월 ‘대공 특채’로 경찰관이 돼 돌아왔다. 첫 부임지는 ‘인노회 사건’을 수사한 치안본부 대공수사 3과였다.

YTN은 “과거 정부가 녹화사업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1983년 강제징집 당한 김 국장이 대공 업무에 활용된 적이 있는 것으로 분류된 사실도 확인했다”면서 “노동운동 경력과 갑작스러운 잠적, 대공공작업무 관련자로 경찰 대공 특채까지 이례적인 행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김순호 국장은 주체사상에 회의감을 느껴 치안본부를 찾아갔으며, 인노회에 대해 아는 대로 썼지만, 이른바 ‘프락치’로 활동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 <이미지 출처=YTN 보도 영상 캡처>

인노회 활동을 하며 김 국장과 가장 친했던 사이였다고 주장한 A씨(59)는 한겨레에 “인노회 관련해 경찰의 조사를 받았을 때 지회장이었던 순호와 개인적으로 나눴던 얘기까지 경찰이 알고 있었다”면서 “경찰의 수사력이 엄청나다고만 생각했다. 당시 순호가 잠적했지만, (행적에 대해서) 의심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그해 8월에 경찰 특채로 들어갔다는 소식을 듣고선 수상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퇴직 경찰관(경찰대 1기)은 “대공 수사를 담당하던 이들이 ‘김순호를 전향 시켜서 업무에 많은 도움이 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은 “노동운동 중 소속 단체가 정부 탄압을 받을 시기 사라졌다가 대공수사 경찰이 되어 나타난 김순호 국장의 과거 이력은 누가 봐도 의혹을 제기할 사안”이라며 “결국 김순호 국장이 해명해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의원은 “민주화 운동의 중요한 결과 중 하나가 바로 경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성을 보장하는 것이었고 그래서 1991년 경찰국이 폐지된 것”이라며 “위헌‧위법적인 경찰국 부활만으로도 문제인데 그 신임 국장을 둘러싼 의혹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정부는 민주주의 역사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그동안 희생된 이들과 유족들을 모욕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특채이유 뻔할뻔자 2022-08-08 13:23:17

    [단독] '밀고' 의혹 김순호 경찰국장, 경찰 특채 직후 범인검거 표창 수차례 받아

    https://news.v.daum.net/v/20220808130958050신고 | 삭제

    • 리얼미터 여론조사 2022-08-08 08:57:02

      尹대통령 긍정 평가 29.3%.."가정주부 큰 폭 하락"[리얼미터]

      취임 후 최저..민주당 48.5% 국민의힘 35.8%

      https://news.v.daum.net/v/20220808080002993

      ▶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29.3% (▼ 3.8%)
      부정 67.8% (▲ 3.3%)

      ▶ 정당 지지도
      민주당 48.5% (▲2.5%)
      국힘당 35.8% (▼ 2.6%)
      정의당 3.3%

      【조사개요】

      조사업체 리얼미터
      조사기간 22.8.1~5일 (5일간)
      조사대상 전국 18세 이상 남녀 2528명신고 | 삭제

      • KSOI 여론조사 2022-08-08 08:11:00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 첫 70%대

        TBS-KSOI 8월 1주 여론조사
        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27.5% 부정 70.1%
        만 5세 초등 입학은 4명 3명이 '반대'

        https://news.v.daum.net/v/20220808075056847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27.5%(▼1.4%)
        부정 70.1%
        긍·부정간 격차는 42.6%

        【조사개요】

        의뢰 TBS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기간 22.8.5∼6일(2일간)
        조사대상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2명신고 | 삭제

        • 나라꼴 자알 돌아간다 2022-08-08 03:12:13

          첫 경찰국장 채용 담당자...
          "책상을 탁 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 거짓말 지어낸 남영동 대공분실 담당자

          전두환 정권 말기였던 지난 1987년 1월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서울대 학생 박종철 군이 숨졌습니다

          당시 강민창 치안본부장은 냉수 몇컵 마시고 친구의 소재를 묻던 중
          "책상을 탁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고 발표했습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95895_35744.html

          https://theqoo.net/index.php?신고 | 삭제

          • 정말 부끄러운 정권이다 2022-08-08 03:01:40

            밀정 의혹 초대 경찰국장 "주사파" 주장..대법원 판단은 달라

            인노회 잠적 반년 만에 '대공 특채' 논란
            추모식 참석자들 "김순호 국장 과거 행적 의심"
            2014년 "인노회 이적단체에 가까워" 대법원 판결

            https://news.v.daum.net/v/20220808011613709

            박근혜 정부 때인 지난 2014년
            인노회가 민주화운동이라기보다는 이적단체라는 대법원 판결

            2020년 재심을 통한 대법원의 판단은 정반대였다

            당시 신정길 회원에 대한 재심에서 대법원은
            인노회는 이적단체가 아니라는 서울고등법원 판결을 확정했다신고 | 삭제

            • 분리수거 끝판왕 2022-08-08 02:46:14

              [단독] 김순호 경찰국장 대공특채는 누가?

              정부가 신설한 첫 경찰국장에 오른 김순호 치안감

              https://news.v.daum.net/v/20220807202213224

              동료를 두고 경찰과 모종의 거래를 한 합리적의심이 충분하다
              당시 공안시위자 잡으면 특진했는데 이를 두고 딜이 오갔네

              밀고와 밀정....배신과 매국
              세상에서 가장 추악한 인간이 동료를 밀고해서 출세하는 놈이지신고 | 삭제

              • ★ 대구 자갈마당 쥴리 2022-08-08 01:42:00

                대통령실 ‘건진법사-관저 공사’ 의혹에 발칵 !!
                - 대선캠프 산하 '고문' 활동 무속인 건진법사 전氏, 세무조사 무마 청탁
                - '김건희 회사' 후원 업체, 한남동 관저 인테리어 시공 논란
                v.daum.net/v/20220802193231132

                ‘김건희 관련 의혹’ 파고드는 野
                - ‘관저 공사’ 국정조사 요구 방침 !!
                ※ 댓글 추천 ☞ “수준낮은 싸구려 ‘콜-걸’에게 大韓民國을 내어줄수 없다”
                v.daum.net/v/20220807180628528

                싸구려 콜걸 !!
                vop.co.kr/A00001607878.html신고 | 삭제

                • 조사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2022-08-07 21:30:21

                  국민대 교수들 "김건희 논문 재조사 결과에 깊은 자괴감..
                  조사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성명

                  https://news.v.daum.net/v/20220807202229228신고 | 삭제

                  • 재학생들은 입 꾹 2022-08-07 19:55:34

                    "김건희 논문 조사과정 전면 공개하라" 국민대 교수들 성명

                    지난 2일 동문 성명 이어 소속 교수들도 "조사과정 공개하라"
                    "김건희 표절 논란에 깊은 자괴감..죄송한 마음뿐"
                    https://news.v.daum.net/v/20220807182508767신고 | 삭제

                    • 표절률이 43%인데 2022-08-07 19:52:57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아님 결정 후폭풍..당사자 항의도

                      "표절률 43%인데 깊은 자괴감 느껴" 논란 일파만파
                      민주당, 국민대 항의방문 "8월 1일 국민대 죽은 날"
                      표절된 논문 당사자 "국민대, 논문 표절 면죄부 준 것"

                      https://news.v.daum.net/v/20220807181446623신고 |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은혜 해명에 ‘尹 소음제거버전’ 올린 KBS…네티즌 ‘음절 분석’
                      2
                      尹 “이XX들, 바이든 쪽팔려서” 막말 논란…野 “외교참사 도장깨기냐”
                      3
                      尹 유엔연설에 정세현 “북한 겨냥했지만, 미국도 찔릴 것”
                      4
                      김은혜 ‘날리면’ 해명에 국힘 부대변인 “尹목소리 추출하면 어쩌려고?”
                      5
                      尹 ‘조문 취소’ 논란…“출발시간 못맞추고 컨트롤타워도 없고”
                      6
                      尹 “美 핵우산”에 김어준 “한반도 멸망 시나리오 아닌가”
                      7
                      대통령실 ‘김건희 보석’ “자료 없다”에 野 “빌렸다고 꾸며냈나”
                      8
                      ‘대통령 헬기사고’도 신문서 봤다는 한덕수…野 “뻔뻔한 거짓말”
                      9
                      정진석 “‘바이든’으로 안 들려”…노영희 “워터게이트 떠올라”
                      10
                      대통령실, 한일회담 “노코멘트”에 野 “약식만남을 과장 홍보했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