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문재인 “무거운 책임 통감...예의 따로 갖출 것”24일 공식일정 無…우상호 “安 지지자 배려가 매우 중요”
  • 0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24  00:24:58
수정 2012.11.24  01:33:1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는 23일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전격 사퇴에 대해 “정치혁신과 새정치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고 피력했다.

우상호 공보단장은 이날 밤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에게 전한 메시지를 밝혔다. 문 후보는 안 후보의 기자회견 직후 트위터에서 “안후보님과 안후보님을 지지하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말했었다.

문 후보는 메시지에서 “안 후보의 진심과 새로운 시대를 향한 염원을 정권교체를 통해 반드시 이루겠다”며 “그동안 안 후보와 합의한 새정치 공동선언과 경제복지정책, 통일외교안보정책을 실천하는데 최우선의 순위를 두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후보는 “안 후보께 정중한 예의를 따로 갖추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후보는 “그동안 후보단일화를 위해 저희 두 후보를 성원해주시고 걱정해주신 국민 모두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중한 예의’에 대해 우 단장은 “지금 사퇴하셨기 때문에 피곤도 하시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며 “저희 마음은 빨리라도 뵙고 대화를 하고 싶지만 또 배려가 필요한 것 같다”고 따로 회동을 추진할 뜻을 내보였다.

우 단장은 “문 후보가 지금은 최대한 결단의 의미를 잘 표현하고 안철수 후보 측의 지지자들을 잘 배려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계시다”며 “그런 취지가 이 메시지 안에 담겨있다고 해석하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선대위 긴급회의에 대해선 우 단장은 “향후에 같이 노력했던 분들, 또 지지자들을 통합하기 위한 후속대책을 시급하게 마련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앞으로 가시적인 정책들이 하나씩 나올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안 후보의 전격적인 사퇴에 문재인 후보측은 무엇보다 지지자들간의 화학적 결합에 집중하는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 후보측 선대위원장들은 후속조치로 전원 사퇴를 결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심관계자는 “안 후보 측과의 화학적 결합을 위한 선대위 구성을 새롭게 한다는 의미”라면서 “선대위원장 사퇴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안 후보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문 후보를 도울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문 후보는 24일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KBS가 일본 문서를 통해 일제 강점기 독립 운동가...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지난 8월 29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에 대한 대법...
“EBS 감사, <반민특위> 제작중단 박치형 면죄부 줬다”

“EBS 감사, <반민특위> 제작중단 박치형 면죄부 줬다”

지난 8월 23일 EBS 감사실은 2013년 제작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시민 “SBS ‘직인 파일’ 보도에 ‘동양대건은 작업’이라 판단”
2
대구·안동MBC “‘조국 딸 봉사 프로그램 실체 확인…검찰도 이미 확인”
3
‘나경원 아들’ 의혹에는 침묵... “서울대생이 말하는 공평과 정의의 기준?”
4
“조국 모른다” 쏙 빼고 보도한 JTBC…“다 죽어” 최순실 소환하는 <중앙>
5
조국 법무장관, ‘검찰개혁’ 속도.. 8년 전 발언 재조명
6
이언주 ‘삭발’ 홍보해 준 JTBC…기계적 균형의 폐해?
7
‘차기주자 3위’ 조국, 한국당과 SBS의 패착어린 ‘조국 사랑’
8
서기호 변호사 “사모펀드 의혹, 조국 가족이 피해자라는 게 본질”
9
‘조국 임명’ 이후 文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 ‘지지층 결집’
10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