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조선> “탄핵 피해야, 원로 제안대로 질서있는 퇴진”…본색 드러내<한겨레> “흔들림없이 탄핵 추진”…<경향> “촛불 민심은 단호‧분명해”
  • 2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09:22:27
수정 2016.11.30  10:37:3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 조선일보PDF
   
▲ ⓒ 중앙일보PDF
   
▲ ⓒ 동아일보PDF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조선일보는 30일 “조기 퇴진 의사를 밝힌 사실상의 하야선언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조선일보는 이날자 <朴 대통령 임기 단축 제안, 실현돼야 용단이다> 사설에서 “늦기는 했지만 지금이라도 임기 단축을 결정하고 국회에 퇴진 일정을 정해달라고 제안한 것은 그나마 다행”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조선>은 “박 대통령 말대로 대한민국이 정상 궤도에 다시 오르려면 대통령 임기를 단축하고 조기 대선을 치른 다음 새 정부가 들어서 국정을 일신하는 것 외엔 달리 길이 없다”며 “탄핵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선>은 “지난 27일 여야를 망라한 정계 원로들은 박 대통령에게 대선 일정과 시국 수습에 걸리는 시간을 감안해 내년 4월까지 물러나는 것이 좋겠다고 제언했다”며 “어제 박 대통령 담화도 큰 틀에서 이 원로들의 제안을 수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선>은 “그렇게 되면 늦어도 6월에는 대선을 치를 수 있다. 실제 탄핵이 이뤄진다 해도 시기상 큰 차이는 없을 것”이라며 “박 대통령 자신도 내심 내년 4월을 생각하고 있을 수 있다”고 원로와 친박 중진들의 ‘질서있는 퇴진론’에 힘을 실었다.

중앙일보도 <조기 퇴진 담화 ‘질서 있는 퇴진’ 마지막 기회다>란 제목의 사설에서 “국회가 이를 잘 활용하면 현 난국을 가장 합리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인 ‘박 대통령의 질서 있는 퇴진’을 실현시킬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조선>과 비슷한 논조를 보였다.

<중앙>은 “정치권 원로들의 ‘질서 있는 퇴진’ 촉구 이후 친박계 중진 의원들의 ‘명예 퇴진’, 새누리당 초선 의원들의 ‘자진 퇴진’ 건의가 줄줄이 이어진 마당”이라며 “그런 점에서 진퇴 문제를 논의해 달라는 대통령의 요청을 논의조차 없이 걷어찰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은 “여야는 탄핵 추진에 앞서 국정혼란을 최소화하고 대선이 무리 없이 치러질 수 있는 시점을 박 대통령의 퇴진 일자로 합의해 청와대에 던져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동아일보는 <국회에 임기단축 맡긴 朴, 탄핵이 ‘질서 있는 퇴진’이다>란 제목의 사설에서 “만일 탄핵을 모면하고 ‘개헌 대통령’이 될 정략으로 임기 단축을 말한 것이라면 박 대통령은 성공했다”고 꼬집었다.

<동아>는 “헌법적 정당성을 잃은 대통령이 자리를 지키면서 여야가 개헌을 통한 임기 단축을 합의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촛불 민의에 합당한지도 의문”이라며 “우리 헌법에는 명백하게 대통령의 퇴진 절차가 명시돼 있다, 즉각 퇴진, 아니면 탄핵”이라고 촉구했다.

   
▲ ⓒ 한겨레신문PDF
   
▲ ⓒ 경향신문PDF

한겨레신문도 <박 대통령, ‘간교한 술책’으로 퇴진 모면할 수 없다>란 제목의 사설에서 “탄핵 저지를 위한 간교한 꼼수”라며 “탄핵안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겨레>는 “특히 박 대통령이 자신의 진퇴 문제를 국회의 ‘합의’와 연계시킨 것은 참으로 교활하다”며 “합의가 이뤄지려면 야당들뿐 아니라 새누리당까지도 동의해야 하는데 이는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하다. 박 대통령은 불가능한 일을 국회에 주문해 교묘히 빠져나가려 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한겨레>는 “박 대통령의 진퇴 문제에 대한 국회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면 탄핵안 통과 뒤에 해도 늦지 않다”며 “만약 국회가 박 대통령의 꼼수에 빠져 허우적거릴 경우 촛불은 더욱 거대하게 타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경향신문은 <또 변명에 잔꾀 부린 박 대통령, 탄핵할 이유 더 분명해졌다>란 제목의 사설에서 “임기 단축이란 말부터 해괴한 표현”이라며 “개헌론으로 야권을 분열시키고 국면을 전환하려는 술책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경향>은 박 대통령이 “촛불 민심을 받아들이기는커녕 자신의 권력 기반을 계속 유지하는 데만 정신이 팔려 있다는 사실을 새삼 확인”했다며 “국회는 예정대로 탄핵을 단단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향>은 “촛불 민심은 단호하고 분명했다. 탄핵만이 시민을 승리로 이끄는 길”이라며 “엄정한 시국을 수습하는 첫 단추는 박 대통령의 직무를 속히 정지시키고 국정의 중심을 잡아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 ⓒ 조선일보PDF
   
▲ ⓒ 중앙일보PDF
   
▲ ⓒ 동아일보PDF
   
▲ ⓒ 한겨레신문PDF
   
▲ ⓒ 경향신문PDF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서울마포 성유 2016-11-30 10:47:51

    @@@ 독재자의 딸, 박근혜 즉-시 하야하라 !!

    ◈ 美 디플로마트紙, “박근혜, 암살당한 아버지와 똑같은 독재자”
    www.pluskorea.net/sub_read.html?uid=51632

    ◈ 美 The nation紙, “박근혜, 독재자 부친 따라가고 있다”
    blog.naver.com/oes21c/220557559945

    ◈ '청와대 비아그라' 美國서 아프리카까지 全세계 핫뉴스 !!
    goo.gl/qpK3Ih

    ◈ 난봉꾼 & 비아그라 할매
    www.vop.co.kr/A00001094731.html신고 | 삭제

    • 따뜻한 나라 2016-11-30 10:03:23

      법위에 군림하는 듯한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실망했다. 상황인식력은 바닥이고 술수만 남아있는거 같다. 같은 맥락에서 장단 맞추는 언론이나 정치인들에게 환멸을 느낀다. 무슨 이런 나라가 있냐? 했었는데 그런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거짓말과 변명을 정의로은 검찰이 밝혀주고 법원이 심판해 주기를 ~. 국민을 임기내내 피곤하게 하는 최악의 대통령. ㅠㅠㅠ신고 | 삭제

      ‘지성아빠’ “세월호엔 ‘기념’, ‘성공’ 단어 붙일 수 없어”

      ‘지성아빠’ “세월호엔 ‘기념’, ‘성공’ 단어 붙일 수 없어”

      지난 9일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00일이 ...
      박상규 기자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변호사는 없더라”

      박상규 기자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변호사는 없더라”

      2014년 말 <오마이뉴스>를 나와 삼례 나라 슈퍼...
      박준영 변호사 “세상 바꿀 힘은 잘난 자들의 호령 아닌 소시민들의 연대”

      박준영 변호사 “세상 바꿀 힘은 잘난 자들의 호령 아닌 소시민들의 연대”

      삼례 나라 슈퍼 살인 사건과 익산 약촌 오거리 택시...
      김민하 기자 “트럼프나 브렉시트, 냉소주의 때문”

      김민하 기자 “트럼프나 브렉시트, 냉소주의 때문”

      지난해 연말 언론 비평지인 미디어스 김민하 기자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명숙, SNS도 포스 작렬…“제가 ‘그년’ 맞습니다”
      2
      ‘반기문 턱받이’까지…“국내 상황 시차적응 못하네”
      3
      고영태, 태국서 “살려달라” 전화?…손혜원 “서울에 있다”
      4
      “정윤회, ‘십상시’ 주도…국정 지휘했다” 증언 나와
      5
      반기문 ‘서민 행보’로 노숙인들 쫓겨나…“아직도 70년대 의전”
      6
      조윤선 김앤장 남편 ‘답변 코치’ 논란…“청문회 농락, 법꾸라지들”
      7
      지뢰폭발 민간인 사망.. 軍 등 관련기관 ‘책임 떠넘기기’ 급급
      8
      “朴, 상습적 거짓말과 궤변…헌재 소송지휘권 강력 행사하라”
      9
      민변 “이재용, 6조 최대수혜자면서 ‘피해자 코스프레’…구속수사하라”
      10
      주진우 “고영태 괜찮다고 연락와…헌재 출석 여부는 판단 못한 듯”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