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이 시각
서기호 “황교안 청문회때 ‘삼성X파일’ 집중 해부”심상정 “유착 항거 노회찬 상실형, 너무 아프고 서럽다”
  • 0

스마트뉴스팀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14  17:51:06
수정 2013.02.14  17:56:48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심상정 진보정의당 의원은 노회찬 공동대표의 ‘의원직 상실형’ 판결에 대해 14일 “너무 아프고 서럽다”며 “기둥뿌리가 뽑힌 것 같은 그런 충격”이라고 비통함을 표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의원단 긴급 연석회의’에서 “오늘 대한민국에서 정의는 또 한 번 죽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삼성X파일 사건은 당시 법무장관조차도 건국 이래 최대의 검경언의 거대 권력 남용과 횡포의 결정판에 다름 아니라고 지적했다”며 “오늘 대법원이 휘두른 판결의 검은 기득권의 검은 유착에 항거한 의로운 정치인에 괘씸죄를 묻는 데는 서슬이 퍼랬지만, 오염된 법치주의의 치부를 감추는데 급급한 아주 비열한 검, 휘어진 검”이라고 비판했다.

노회찬 공동대표는 “검사들의 실명은 X파일에 등장하지 않는다, 이니셜로 이미 보도됐다”며 “나는 추론해서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가 발표한 검사 실명에 대해 죄를 묻겠다면 통신 비밀을 어겼다는 차원에서 죄를 물을 것이 아니라 다른 죄목을 대야 할 것”이라며 “녹취록에 등장하지 않은 이름을 공개했는데 불법 녹취록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처벌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법 논리상의 허점을 주장했다.

노 대표는 “X파일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며 “진실을 규명하고 잘못된 그간의 판단을 바로잡는 노력을 계속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의 서기호 의원은 “진실을 밝힌 노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한 데 비해 노 의원을 기소한 황교안 검사는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며 “청문회 때 이 문제를 낱낱이 지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스마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박종철 교수 “금강산 관광 재개, 한국 정부 하기 달렸다”

박종철 교수 “금강산 관광 재개, 한국 정부 하기 달렸다”

지난해 평화 무드였던 한반도가 지난 2월 말 베트남...
“문재인 공약, 추상적인 게 많아…대부분 진행중”

“문재인 공약, 추상적인 게 많아…대부분 진행중”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맞아 지난 9일 <문재인미터...
“검경 수사권 조정은 어느 한쪽이 나빠서가 아니야”

“검경 수사권 조정은 어느 한쪽이 나빠서가 아니야”

여야 4당이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
“의석수 능가했던 촛불 에너지, 소방직 국가직화에서 재현될 것”

“의석수 능가했던 촛불 에너지, 소방직 국가직화에서 재현될 것”

지난달 강원도 속초·고성 산불로 다시 소방직의 국가...
가장 많이 본 기사
1
최순실 지시하고 박근혜 “예예예”…90분 ‘정호성 녹음파일’ 공개
2
제주 재래시장 도는 황교안에 시민 “생쑈하지 말라”
3
이재정 “왜 저를 피하십니까”.. 권은희에 ‘끝장토론’ 제안
4
전광훈 “황교안, 장관직 제안…총선서 빨갱이 다 쳐내야”
5
심재철 ‘5.18 보상금’ 받아놓고 “알아볼것”…전우용 “셀프 청문회?”
6
조선일보, 경찰 뿐 아니라 군인·교사 진급에도 간섭한다니
7
5.18 생중계 안하고 예능 방송한 채널A
8
주진우 “‘마루바닥 은닉’ 등 증거인멸에 김앤장 깊숙이 개입, 딱 걸려”
9
김상교 ‘버닝썬 특검·청문회’ 국민청원…母 “끝까지 싸울 것”
10
김용장 “5·18, 전두환의 정권찬탈 위한 시나리오.. 美도 알았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