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박근혜, KBS‧SBS 양자토론 제안 거부이중플레이…앞에선 “기피 안했다” 뒤에선 ‘답변회피’
  • 0

윤다빈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28  15:28:26
수정 2012.11.28  18:43:28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KBS와 SBS의 양자토론 제안에 대해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측이 사실상 거부의사를 보여 대선 전 양자토론이 성사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재 SBS와 KBS가 박근혜-문재인 후보에게 각각 28일과 29~30일에 양자토론을 열자고 제안했으나 박 후보 측의 승낙 답변이 오지 않아 성사되지 못한 상태다.

KBS의 경우 29일 정치‧사회1 분야, 30일 경제‧사회2 분야에 걸쳐 토론을 추진했다. KBS 선거방송기획단은 이를 위해 지난 26일에 토론 제안서를 양 후보 캠프에 보냈다. 문재인 후보 캠프 쪽에서는 27일 오전에 승낙서를 보내온 반면 박근혜 후보 캠프 쪽에서는 답변 기한인 28일 낮 12시까지 승낙서를 보내지 않아 토론이 무산됐다. KBS 선거방송기획팀 관계자는 “현재는 일정 때문에 어렵다는게 박 후보 공보팀의 입장”이라며 “이후에 가능한지 여부도 답변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SBS는 단일화 합의 전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후보 측에 단일후보 결정 후인 28일에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SBS는 1회에 한정해 후보자질, 주요분야 정책검증에 대한 양자토론을 기획한 상태다. SBS의 제안에 대해 문재인 후보 쪽은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박근혜 후보 측은 “시간이 촉박하다”며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SBS 보도본부 담당자는 “박 후보 측에서 완전히 거부한 것은 아니”라며 “양 후보 측과 계속 조율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양자토론 거부 논란에 대해 박근혜 후보 측은 이날 오전 박선규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토론 기피가 아니다. 박 후보는 필요할 경우 언제라도 마주앉아 토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KBS 선거방송기획팀 관계자는 “이후에라도 가능한지 물었으나 현재는 29~30일 토론에 대해서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만 밝힌 상태”라며 추후 박 후보 측의 태도 변화가 있지 않는 한 양자토론 성사가 쉽지 않을 것임 시사했다.

방송사가 추진하는 양자토론이 무산될 경우 대선 이전 TV토론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규정한 12월 4일,10일, 16일 오후 8시~10시 박근혜, 문재인, 이정희 후보의 삼자토론만 진행된다.
 

[관련기사]

윤다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심인보 “특권적 검찰 문제, 민주공화국 시민 정체성 위협”

심인보 “특권적 검찰 문제, 민주공화국 시민 정체성 위협”

지난 10월 21일과 29일 MBC 에서는 검사범죄...
“MBC ‘100분 토론’도 실패할 기회 주시길...”

“MBC ‘100분 토론’도 실패할 기회 주시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토론 프로그램인 MBC <100...
군인권센터 김형남 “계엄령에 대한 황교안의 발끈, 더 의심스러워”

군인권센터 김형남 “계엄령에 대한 황교안의 발끈, 더 의심스러워”

지난 10월 21일과 29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
“김삼환 대리 당회장, 외부사람이 이끌 수 없다는 것 보여준 것”

“김삼환 대리 당회장, 외부사람이 이끌 수 없다는 것 보여준 것”

지난 104회 통합 총회에서 담임목사 은퇴 후 아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민언련 “KBS 국장 ‘출입처 폐지’ 환영”…MBC 기자 “견인차 해주길”
2
세월호 특수단장에 ‘우병우 라인’ 임관혁 임명.. 네티즌 ‘우려’
3
조선일보 ‘전두환 골프’ 사진을 보고 실소 터진 이유
4
“김관진 계엄문건, 평양에 공수부대 뿌리고 필리버스터까지”
5
조국 사무실 압수수색…정대화 “‘매우 치라’ 원님재판 떠올라”
6
KBS 엄경철 보도국장 “검찰 출입처도 폐지…공판중심주의로 갈 것”
7
“공수부대 투입, 북한까지 끌어들인 계엄문건, 국제전쟁 휘말릴 수도”
8
군인권센터 “박근혜靑, 탄핵전 이미 ‘불법계엄’…김관진 구속수사하라”
9
박주민 “PD수첩 ‘검사 범죄’ 심인보 기자에게 뒷얘기 들었다”
10
호사카 “日극우, 신친일파 적극 활용…돈주며 비밀회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