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패트 봐주기 수사’ 논란, 윤석열 검찰 답변보니…<한겨레> “‘靑 하명수사’서 보인 檢의 과단성, ‘패트’ 수사선 안 보여”
  • 0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9  12:57:24
수정 2019.12.09  13:09:1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패스트트랙 봐주기 수사’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또 다시 “법과 원칙”을 강조하며, “최선을 다해 신속하게 수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8일 한겨레는 검찰의 ‘패스트트랙 봐주기 수사’ 논란을 점검한다는 취지로, 대검에는 윤석열 총장의 견해를 묻는 질문서를, 서울남부지검엔 수사 상황과 전망을 묻는 별도 질문서를 각각 보낸 후 받은 답변 내용을 공개했다.

   
▲ <이미지 출처=한겨레 온라인판 캡쳐>

보도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봐주기 수사’ 의혹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은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주말도 반납하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면서 “검사들 중 일부는 대상포진, 이명, 손 마비 증상 등이 올 정도로 최선을 다해 수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말까지 수사 결론이 나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수사 진행상황과 수사 예정사항은 수사보안이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 “신속히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고발된 60여명의 자한당 의원 수사 계획에 대해서도 남부지검은 “수사보안사항이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 <이미지 출처=한겨레TV 영상 캡쳐>

이에 대한 윤석열 총장의 견해를 묻는 질문에 대검 역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 “신속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답했을 뿐,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검찰은 지난 9월 경찰이 수사 중인 해당 사건을 직접 수사하겠다고 가져갔다. 그럼에도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는 진척되지 않고 있다. 자한당 의원 60여 명이 여전히 수사에 불응하고 있지만 검찰은 강제수단을 쓰지 않고 있다.

한겨레는 관련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조직적 모의 여부 등을 캐기 위해서는 의원, 보좌관 등의 휴대폰 조사가 필요한데, 이를 위한 (검찰의) 압수수색 등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고인이 된 전 청와대 행정관의 휴대폰은 경찰서마저 압수수색해 가져가는 검찰의 과단성이 패스트트랙 수사에선 전혀 발휘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겨레는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편향적으로 칼을 휘두르는 듯한 모습을 보이더라도 이를 제어할 수단이 지금은 없다”고 지적, “이런 검찰권 과잉 시대를 끝내기 위해서라도 견제와 통제 시스템을 갖추는 검찰개혁은 반드시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23.5> 지구가 기울어져 아름답다는 걸 말하고 싶었다”

“<23.5> 지구가 기울어져 아름답다는 걸 말하고 싶었다”

지난달 26일 4부 ‘호흡은 깊게 : 고산’을 끝으...
조성실 “연합정당 참여 안 한 게 정의당 욕심 때문이라고?”

조성실 “연합정당 참여 안 한 게 정의당 욕심 때문이라고?”

21대 총선이 어느덧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
김양순 팀장 “<저리톡> 추심 저널리즘 하겠다”

김양순 팀장 “<저리톡> 추심 저널리즘 하겠다”

시청자의 사랑은 받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인 KBS...
“올림픽 연기…남자축구 23세 이하 그대로 적용될 듯”

“올림픽 연기…남자축구 23세 이하 그대로 적용될 듯”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결국 도쿄 올림픽이 1년 연...
가장 많이 본 기사
1
경향 “‘진혜원 녹취록 기자’ 비난하면 법적대응”…임은정 “아쉽다”
2
‘검사장 실명 폭탄’ 투하 직전 유시민 모습 공개…“쪽 팔려서..”
3
“왜 4년마다 저짓을?”…‘주진형 vs 김종인 맞장토론’ 제안한 열린민주
4
이미 예견한 유시민…최강욱 “윤석열이 가장 많이 써먹던 수법”
5
검사장 ‘MBC에 보낸 문자’ 재주목…유시민 “나라면 채널A 고소”
6
유시민 “재난지원금 1인당 100만원, 시원하고 심플하게 주는 방법”
7
최강욱, 채널A 기자 “사실 아니라도 좋다” 발언 공개
8
유시민, ‘검언유착’ 의혹 ‘尹최측근’ 실명 언급.. 언론 반응은?
9
검사장이 ‘나 아니다’ 하면 끝?…檢 되레 MBC에 “자료 내놔라”
10
檢 ‘표창장 위조’ 논리 최성해 진술로 무너졌다.. 왜?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