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단독] 朴, 세월호 참사 당일 피부과 시술 의혹전문의 “매선침 시술 흔적에 멍자국까지”.. “청와대 해명해야”
  • 59

이상호 대표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7  12:04:30
수정 2016.11.07  14:07:2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피부 리프팅 시술을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순실씨가 정기적으로 의사를 데리고 청와대에 들어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일명 매선침, 즉 피부에 얇은 실을 넣어주는 리프팅 시술을 해줬다”는 고발뉴스 단독 보도(☞ 기사 보기) 이후 다수의 성형외과 전문의들에게 문의한 결과 이 같은 주장이 나왔다.

성형외과 전문의 K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4월16일 참사 당일 중앙재해대책본부 방문시 시간이 오후 5시 이후임에도 불구하고 눈밑의 부기가 아직 빠지지 않고 있다며, 이는 매선침 시술에 따른 전형적인 부기로 보인다”고 밝혔다. 

   
▲ 2014년 4월16일 오후 5시15분 중앙재해대책본부를 방문했을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얼굴이다. 전문의들은 눈 주변이 워낙 잘 붓는 부위이기는 하지만 오후가 되면 부기가 빠지는게 보통인데 평소 대통령의 얼굴과 비교해 두드러져 보인다고 밝혔다. ⓒ go발뉴스

또 다른 피부과 전문의 K씨는 “2014년 4월18일 진도 체육관 방문 사진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이 과거 피습을 당한 흉터의 섬유조직이 단단해졌는데, 그 흉터를 기준으로 위아래 피부가 부어오른 것이 관찰된다”고 지적했다.

K 전문의는 “화장품으로 가렸으나 부어오른 피부 아래쪽에 매선침 시술 이후 발생하는 멍자국으로 보이는 흔적까지 보인다”고 덧붙였다. 

   

▲ 전문의들은 매선침을 이용한 피부 리프팅 시술은 대개 하루나 이틀 지나서 부기가 관찰되며 박근혜 대통령의 경우 시술한 것으로 추측되는 부위가 흉터 주변으로 두드러져 보이며 뺨 하단에도 시술에 따른 멍자국으로 보이는 흔적이 관찰된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4년 4월18일 세월호 참사 이틀뒤 진도체육관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의 모습이다. ⓒ go발뉴스

전문의들은 매선침의 경우 보통 주사기를 이용해 머리카락 굵기의 리프팅실 100개 전후를 피부에 넣어주는데 간단한 보톡스 주사보다 오랫동안 통증이 이어져, 두뇌기능이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오기까지 길게는 수시간이 소요되는 프로포폴 등 수면유도제를 주사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씨의 소개로 피부 리프팅 시술을 받았다’는 고발뉴스 보도에 이어, 실제 시술 흔적으로 보이는 사진 정황까지 추가되면서 시술 의혹은 더욱 짙어지고 있으나, 청와대는 아직 아무런 반응도 내놓지 않고 있다.

현재 고발뉴스 취재팀은 최순실씨에게 매선침 시술을 해준 것으로 알려진 의료진들의 명단을 입수해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시술 여부를 하나하나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

   
▲ 고발뉴스는 지난 10월 31일, 복수의 최순실씨 주변 측근 인터뷰를 인용해 ‘최씨가 6개월에 한번 정도 정기적으로 의사를 대동해 청와대에 들어갔으며, 일반 보톡스 시술 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일명 매선침 피부 리프팅 시술을 해줬다’는 내용을 단독 보도한 바 있다. ⓒ go발뉴스

한편,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오전 10시 전후 이미 배가 침몰했는데도 7시간이 지난 오후 5시 15분 중앙재해대책본부에 나타나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고 발언해 사실상 아무런 상황 보고도 받지 못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김기춘 비서실장 등 청와대는 대통령이 7시간 동안 어디에 있었는지 “위치에 관해 모른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어 ‘문제의 7시간 동안 최태민의 20주기 천도제를 지낸게 아니냐’는 풍문까지 나돌았으나, 지난 4일 박근혜 대통령은 사과문에서 “굿을 했다는 이야기는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한 바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고발뉴스의 탐사프로그램인 <이상호의 사실은>을 통해 업로드 될 예정이다. 

☞ <사실은> 1~5회 다시 보기 

* 고발뉴스는 ‘대통령의 7시간’ 행적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양한 의혹에 대해 취재를 벌이고 있으며 특히 네티즌 여러분들의 제보와 의견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보는 mbcleesangho@naver.com으로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이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9
전체보기
  • 당신들이 인간 입니까???? 2017-11-08 10:01:04

    이젠 좀 속시원히 밝히 시줘!!!!! 유가족들에게 죄스럽지도 아는가 봅니다.당신도 양부를 그렇게 보냈으면 유가족들의 심정을 깊이 알지는 못해도 정말 가슴이!!심장이있다면 아실거 아닙니까!!!아무리 아이를 낳아 보지 않았다 하더라도!!!...해경은 뭘 한건지!!!정말 답답 하군요.이제라도 당신들의심장을 켜내서라도 명확히 밝히고무릎 끊고 사죄 하십시오~~신고 | 삭제

    • 정의롭게 2017-02-10 00:05:57

      김영재가 지금 언론플레이하는 거에요~~ 정기양이 아니라 김영재가 세월호 참사일에 박통에게 시술을 했던가 최순실이 수시로 맞았다는 프로포폴을 놓았던가 했음이 틀림없습니다~ 요즘 계속 MBC PD수첩에 나와서 거짓증언하고 특혜는 전혀 안받았다고 했어요~ 아마도 박통이 시키는 일 아닐까? 의심이 됩니다~~ 세월호7시간을 어떻게 해서든 숨기려고~~ㅠㅠ신고 | 삭제

      • 하하하 2016-11-20 21:21:53

        대리피검사 이걸 왜했을까? 이것이 의혹의 핵심?
        부신호르몬 기능 검사 김모 성형외과 의사 기사보니 평소에 부신기능 강조 설명??
        자가 줄기세포 시술을 하려면 피검사??

        청와대의 함정 조심해야...신고 | 삭제

        • ㅁㅁ 2016-11-19 07:14:04

          조문가서 삼백명 사진보고
          연기하는거 보고
          소름 끼쳤다신고 | 삭제

          • Lee hae 2016-11-16 10:57:15

            그렇다면 최씨일가가계획적으로 그날아침 그네를 시술시키고 잠들어있게한거네. 저들의 목적을 이루기위해..신고 | 삭제

            • 119119 2016-11-11 13:40:28

              아니야..설사 대통이 뽕을 맞고 잠에서 안깼다하더라도 애들을 못구할 이유는 없다.해경이,119가,지나가든 배들이 언제부터 대통령 명령받고 사람구했냐? 300명 구하면 큰일나니깐 안구한거잖아? 왜 접근을 막아서 못구하게 했냐고? 작전성공했다고 해경 대가리들 승진시켜줬잖아.신고 | 삭제

              • 박한별 2016-11-11 00:24:47

                이게 사실이라면 정말 이년은 짐승보다 못한년이고,
                속담에 아니땐 굴뚝에 연기날리없다 라고 햇고,
                비리권력자들은 어떤수단으로 그연기를 감춰왓고,
                이년또한 그럴것이고,
                대체 이런것이 인간이라고.. ㅉ신고 | 삭제

                • 바닥사람 2016-11-10 08:13:15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신고 | 삭제

                  • 국민을 위한다면 제발 청와대 나 2016-11-10 01:57:23

                    나의 추측은 세월호와 박근혜 7시간은 최순실과 국정원의 관계도 예외일수 없다는.....신고 | 삭제

                    • 방빼 2016-11-09 21:55:34

                      아. 미친년.마취 안깨서 헤롱된거야신고 | 삭제

                      59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文정부 가짜뉴스 대처, 실제로는 명예훼손 선제수사…매우 위험”

                      “文정부 가짜뉴스 대처, 실제로는 명예훼손 선제수사…매우 위험”

                      최근 가짜뉴스가 사회 문제 되면서 이낙연 총리는 가...
                      “양진호 사과, 물의를 일으킨 권력자 공식 따랐다”

                      “양진호 사과, 물의를 일으킨 권력자 공식 따랐다”

                      지난달 30일 뉴스타파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공영방송 정상화 1년 기대에 못 미쳤지만, 성과는 있었다”

                      “공영방송 정상화 1년 기대에 못 미쳤지만, 성과는 있었다”

                      오는 14일이면 김장겸 전 MBC 사장이 해임되고 ...
                      “국회, 특별재판부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해 주길…”

                      “국회, 특별재판부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해 주길…”

                      지난달 27일 사법 농단의 주요 피의자 중 하나인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지각대장’ 푸틴, 손 모으고 문대통령 기다려…‘세상에 이런일이’
                      2
                      김어준, 이종인 화재사건 “나도 책임있다” 고백한 사연
                      3
                      ‘삼성을 방어하라’ 총력전 나선 언론
                      4
                      정세현 “빅터 차, 섞어찌개집 주인인가…정치적 선전선동”
                      5
                      황교안 “靑, 북한 변호하나”…박지원 “본인 총리때 일, 암말 안하더니”
                      6
                      ‘사학비리’ 홍문종 “법이 잘못됐지 사립유치원이 뭔 잘못 있나”
                      7
                      안미현 검사 “최흥집 자백, 감춰진 진실 드러나게 돼 있다”
                      8
                      팀 셔록 “NYT 北 미사일 기지 보도 사실 아냐…부끄러워해야”
                      9
                      ‘삼성바이오’가 사라지고 ‘삼바’가 등장했다
                      10
                      ‘바이오 산업 충격’이라 쓰고 ‘삼성 홍보’라 읽는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