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곽상도와 <조선>, 문준용 공격.. 설 연휴 민심용 떡밥?문준용 “곽상도, 사실관계 다 알면서도 거짓말…권한남용 상습적으로 반복”
  • 21

하성태 기자  |  woodyh@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11  13:22:59
수정 2021.02.11  13:30:4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지원>은 심의기준 ①사업의 적정성 및 타당성(20점) ②사업수행역량 및 실행능력(60점) ③사업의 성과 및 기여도(20점)을 고려해 지원대상자 결정. ‘피해사실 확인서’는 심사 대상 여부를 판단하는 참고자료에 불과.”

지난 9일 서울문화재단이 <‘문준용 작가’ 언론보도 관련 알립니다>란 제목으로 내놓은 해명자료의 핵심이다. 같은 날 <조선일보>가 보도한 <문준용, 원서에 딱 4줄 쓰고 코로나 지원금 1400만원 받았다> 기사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이다. 깔끔하고 명쾌한 설명이었다. 하지만 <조선일보>의 공격 지점은 좀 달랐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38)씨가 서울시에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하면서 피해사실 확인서에 단 네 줄만 적어내고도 최고액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문 씨는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 5급 직원으로 채용될 때도 경력 세 줄에 동영상 전문가로 발탁되어 논란이 되기도 했었다. 야당은 ‘대통령 아들의 나랏돈 아빠찬스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김형원 기자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실이 서울시 산하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시각 분야 281명 지원자들의 피해사실 확인서를 전수(全數)조사한 결과”라며 “최종 합격자 46명으로 경쟁률은 6 대 1 이었다. 나머지 235명 가운데 91.4%(215명)는 문 씨보다 상세히 피해사실을 기재했음에도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곽상도 의원이 제기한 문준용 씨의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인 지원금 수령’ 논란의 후속보도였다. <조선일보>는 “당시 코로나 피해여부에 심사기준이 맞춰진 상황에서 문 씨는 ‘네 줄짜리 피해사실’만으로 더 심각하고 실질적인 피해에 부딪힌 영세예술인들을 제치고 1400만원의 지원금을 타낸 셈”이라고 덧붙였다.

예술전시 등의 특수성을 외면한 채 해당 지원금을 일반 재난지원금과 동일선상에 놓고 싶은 욕구와 어떻게든 대통령 아들이 특혜를 받았다는 꼬투리를 잡기 위한 안간힘. <조선일보>의 프레임이 딱 이 수준이었다. ‘대통령 아들이 더 가난한 영세예술인들을 제치고 부정하게 나랏돈을 먹었다’는 프레임이라고 할까.

   
▲ <이미지 출처=조선일보 온라인판 기사 캡처>

이어진 서울문화재단과 문준용 씨의 해명 및 반격

이에 대해 서울문화재단은 “지원신청 예술인이 제출한 ‘피해사실 확인서’는 본 심사의 대상이 되는지 여부를 판단하는 참고자료이며, ‘피해사실’이 지원여부를 결정하는 심의기준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피해사실 확인서’는 확인서의 분량이나 서술형식과 무관하게 피해사실 여부만 확인하는 참고자료이며, 지원신청 자격이 있는지를 식별하는 근거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또 지원여부를 결정하는 심의기준은 역시 “▲사업의 적정성 및 타당성(20점) ▲사업수행역량 및 실행능력(60점) ▲사업의 성과 및 기여도(20점) 등 세 가지이며, 이를 바탕으로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고 못 박았다.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피해사실 확인서’는 부차적인 항목에 불과하다는 설명과 다를 바 없었다.

또 서울문화재단은 “심사위원들은 재단에서 제시한 심의기준에 따라 각자 개인별 점수를 채점하여 합산 처리”한다며 “단, 각 위원들의 점수가 과도하게 차이가 남으로써 의사결정이 변형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최고․최저 점수를 제외한 나머지 심사위원들의 평균점수로 순위를 정한다”고 부연했다. 심사위원들도 문 씨에게 어떤 특혜를 줄 여지가 없었다는 부연이었다.

이에 대해 10일 문 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반격에 나섰다. 문 씨는 “곽상도 의원은 거짓말을 하고, 조선일보 김형원 기자는 가짜뉴스 날조에 공모하고 있습니다”라며 아래와 같은 장문의 글을 올렸다. 문 씨는 서울문화재단과 대동소이한 근거를 바탕으로 훨씬 더 강한 어조로 곽 의원과 <조선일보>를 비판하고 있었다.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이 지원금은 예술가 피해 보전이 아니라, 유망한 예술 활동을 선발해 제작 지원을 하기 위한 것입니다. 코로나 시국이니 이런 지원을 해야 예술계가 활성화 되는 겁니다. 실력 있는 유명 작가들이 뽑힐 가능성이 높고, 영세 작가 지원이 아닙니다.

저의 지원신청서는 20여 쪽에 달하고, 저의 예전 실적, 사업 내용, 기대성과, 1400만원이 필요한 이유 등이 작성되어 있습니다. 그 타당성과 실행능력 등에 종합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아 뽑힌 것입니다. 곽상도 의원 등은 그중 피해 사실만을 발췌하여 거짓말의 근거로 악용하는 것입니다.”

이어 문 씨는 “피해 사실은 심의기준이 아니라는 사실이 지원금 공모에 명시되었고 저는 그에 맞춰 피해사실을 요약하여 작성한 것”이라며 “증명할 수 없는 피해는 제외하기도 하였”다고 덧붙였다. 곽 의원이나 <조선일보>의 주장과 달리 피해사실 확인서는 중요 서류가 아니고 그나마도 간단하게 요약했다는 것이 핵심요지였다.

이에 대해 문 씨는 “곽상도 의원은 이 지원금 심사와 관련된 거의 모든 자료를 확보했으니, 이 사실을 모를 리 없습니다”라며 “즉, 제가 뽑힌 이유가 피해 사실 말고도 충분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숨기고, 피해사실 네 줄만으로 대통령 아들이 지원금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지속적으로 문 씨의 예술 활동에 시비를 걸고 논란을 생산해 온 곽 의원에 대한 보기 드문 반격이었다.

“뿐만 아니라 곽상도 의원은 제 심사 점수와 등수까지 기자에게 공개해버리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이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며, 국회의원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입니다. 곽상도 의원이 이렇게 무분별한 권한 남용을 상습적으로 반복해오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립니다.

또한 지원신청서의 피해 사실이란 것은 지원자들의 주장일 뿐, 사실로 검증 가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알립니다. 지원금 심의가 그것들을 일일이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당락에 반영할 수 없음은 쉽게 예상되는 겁니다. 그래서 피해 사실은 심의기준이 될 수 없는 것입니다.”

   
▲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곽상도 의원과 <조선일보>, 참 열심히들 산다

아울러 문 씨는 <조선일보>에 대해서도 “김형원 기자는 곽 의원의 거짓말에 자신의 글짓기 기술까지 보태어 가짜뉴스를 적극적으로 날조하고 있는 것”이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합격자 수와 문 씨의 점수 등을 직접 거론한 <조선일보>를 향해 조목조목 수치로 반박에 나선 것이다.

문제는, 지난 이틀 간 곽 의원의 주장과 <조선일보>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쓰던 대다수 언론이 문 씨의 반론은 어느 곳도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일 것이다. 문 씨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지 14시 간이 지난 11일 오전 11시 40분경 <연합뉴스>가 첫 보도를 했을 뿐이다.

이쯤 되면, 곽 의원과 <조선일보>의 합작 보도의 의도가 명확해진다. 근거나 기준도 맞지 않은 지엽적인 의혹을 설날 연휴 밥상 민심용 ‘떡밥’으로 던지고 논란을 생산하기 위한 의도 말이다.

그 의도를 성공하게 만든 것은 역시 언론일 것이다. 자체 검증은커녕 서울문화재단의 해명은 짧게 언급한 채 곽 의원과 <조선일보>의 주장을 무차별적으로 받아쓴 그 언론들 말이다.

심지어 그 언론들은 설 연휴를 핑계로 문 씨의 주장은 완전히 무시해버렸다. <연합뉴스>처럼 뒤늦게 보도한다 해도 대다수 국민들의 머리엔 곽 의원과 <조선일보>의 주장만이 남았을 터다.

설 연휴에도 불구하고 보수야당 의원과 보수언론은 제 밥벌이를 다 했다. 그로 인한 피해는 대통령 아들이 받았지만 여론에 어떤 영향일 미쳤을지는 불을 보듯 빤한 일이다. 곽 의원과 <조선일보>, 참 열심히들 산다. 그래서 더 무섭다.

하성태 기자

[관련기사]

하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1
전체보기
  • 왜요 2021-02-23 20:44:56
  • 숲좋아 2021-02-13 05:08:22

    1억넘는 혈세 따박따박 타먹으려 하라는 일은 안하고 일반시민 스토킹 짓이나 하는 구김당 수준낮은 의원부랭이 세금아까워 일좀해라 진상들아신고 | 삭제

    • 2021-02-13 01:24:29

      ㅋ아니 개씹팔 개돼지 개씹궁물들 ㅎㅎ
      아직도 원자 어떻게 생겻는 지를 모르는 구만요
      원자도 모르는데 어떻게 바이러스를 배양을 한다는 겁니가용 ㅋ
      그런데 현미경으로 원자고 보이기는 보이는 겁니가요 ㅎㅎ
      바이러스는 보인다고 하더만요 ㅋ신고 | 삭제

      • ㅎㅎ 2021-02-13 01:21:58

        ㅋ저기요 여러 개돼지 개만도 못 하신 울동내 못진오빠 노다다 양아치 같으 신 국민씹궁물니들요
        ㅎㅎ
        인류가요 사기군 미제양키 딥스 개들이 제아무리 아폴로 11호가 달에 같다 온다 한들
        현제까지는요
        비이러스를 배양할 기술은 없슴니다용 ㅋㅋ
        바이러스를 배양에 성공한 개가 있음요 그를 바로 여러 개돼지 씹궁물니미들이 신으로 모시면 되는 겁니다요 ㅋ신고 | 삭제

        • ㅋㅋ 2021-02-13 01:17:18

          아직요 아무리 니에미 개씹구멍 좆중똥 친일매국찌라시쥐 개보지 씨궁창 종자 딥스들 이라도요
          바이러스를 배양할 기술은 없슴니다
          코로나는요 곰팡이 입니다요 ㅋ
          바이러스 배양에 성공을 하면 흑으로 사람 개돼지 씹궁물을 빚으신 신의영역이당요
          바이러스는 숙주가 없음 그먕 광물질 이랍니다 무생물에 광물질요 ㅋ
          하나님이 흑으로(광물질) 사람을 빛어서는 코로나 마스크 끼고는 입김을 불어 넣어 주셧느니라신고 | 삭제

          • 2021-02-13 01:10:53

            ㅋ좆중똥 친일매국찌라시쥐 빨갱이 딥스 코로나는요 가장 최고에 예방법은 아무석도 않 처먹으면 이보다 더 좋은 예방법이 없다니간 마스처끼고는 숨쉴생각들 말고요
            처먹는데서 더 많이 처먹으니간요 ㅎㅎ파파야에서 더 많이 검출이 된다 잔여 ㅎㅎ신고 | 삭제

            • 2021-02-13 01:03:30

              모든 암은용 곰팡이가 90%입니다 ㅎㅎ
              개색기들아 암은 않 무서워서는 코로나 마스크 끼고는 개쌍도 인간 쓰레기 문씨 빨갱이 패거리 만세이들 외치지 ㅎㅎ
              퉤 ㅅ 개돼지 개씹궁물 개종자들 ㅋ
              니들 개돼지 씹궁물들 30%가 암화자라고 하더라요 ㅋ신고 | 삭제

              • ㅋㅋ 2021-02-13 01:00:57

                ㅋ바이러스는요 광물질이 이온화가 되면 활돌을 합니다
                저런 깃털달린 바이러스는 없슴니다
                저건 곰팡이류입니다
                칸디다 곰팡이에는 약이 없어요 그냥 알다가 나으면 되는 겁니다
                선천적으로 곰팡이 내성이 없는 사람들이 있슴니다
                곰팡이병 걸리면요 걸린 사람이 타인에 인간악취를 못 맞슴니다 맞으면 우울증이 옴니다
                인간 냄시가 골이 아파서는요 ㅎㅎ신고 | 삭제

                • 2021-02-13 00:58:36

                  ㅋ의사색기들 아주 개들입니다
                  코로나 저거 바이러스 아님니다 바이러스는요 광물질 같이 길죽해요
                  곰팡이던 세균이던
                  세균이면 항생제가 약입니다
                  하도 국싼 개돼지 씹궁물들은 항생제를 처먹어서는 아마도 내성있는 곰팡이 내지는 세균일 겁니다 바이러스는요 깃털이 달리수가 없음니다신고 | 삭제

                  • ㅋㅎㅎㅎ 2021-02-13 00:54:50

                    ㅋ아니 미얀마 개좆깥은 미개한 개돼지 씹궁물도 못되고는 괘돼짖 씹궁물들 마스크는 끼고 시위를 해야지요 ㅎㅎ
                    내말이 맞자너
                    좆바이든도 빨갱이는 마스크를 끼어야 진정한 빨갱이 노가다 양아치라고 하더만 ㅎㅎ신고 | 삭제

                    2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곽노현 “박형준, 불법사찰문건 제공 받았을 가능성 높아”

                    곽노현 “박형준, 불법사찰문건 제공 받았을 가능성 높아”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여야 국회의원 300명 ...
                    안진걸 “5차는 전국민 보편지원금 돼야…모두 지쳐있어”

                    안진걸 “5차는 전국민 보편지원금 돼야…모두 지쳐있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4차 재난지원금도 3차 팬데믹...
                    김동찬 “가짜뉴스 처벌만 언론개혁인 건 아냐”

                    김동찬 “가짜뉴스 처벌만 언론개혁인 건 아냐”

                    더불어민주당은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언론 관련 법안...
                    “학폭 미투, 피해자 중심으로 생각해야”

                    “학폭 미투, 피해자 중심으로 생각해야”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 스타 선수인 이재영·이...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윤석열, 직 걸고 반대?…진중권 “지금 임기 지킬 때 아냐”
                    2
                    SBS 덥썩 문 유승민…정청래 “당신과 내가 백신 먼저 맞자”
                    3
                    나경원 딸 ‘D→A+’ 도마…‘교육부 감사’ 청원 공개전 2만↑
                    4
                    檢출신 신현수만 왜... “검찰 동네서는 이런식으로 일하나?”
                    5
                    주호영도 ‘文, 1호 접종’ 요구…네티즌 “먼저 맞겠다는 安이 훨 낫네”
                    6
                    尹, ‘직을 걸고’ 수사청 반대?…김용민 “그럴 배짱 없을 것”
                    7
                    주호영 ‘탄핵 운운’ 전에 내부정리부터…오죽하면 박성중 “朴 대구 방문”
                    8
                    안진걸 “5차는 전국민 보편지원금 돼야…모두 지쳐있어”
                    9
                    의대 교수 “의협, 중범죄 0.1% 때문에..그러다 다 잃는다”
                    10
                    부산 방문이 탄핵 사유? ‘朴 카퍼레이드’ 선관위 결론 보니..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