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안진걸 “檢, 유시민 수사는 ‘LTE급’ 나경원은 한 달째 뭉개…성역인가?”‘나경원, 스페셜올림픽 사유화 의혹’ 추가 고발 예정.. 정치검찰 오명 벗으려면?
  • 8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7  15:14:24
수정 2019.10.24  17:25:2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사진제공=뉴시스>

‘유시민 피고발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한겨레21 기자 고소사건’ 등에 대해서는 재빠르게 수사에 착수한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한 달째 고발인 조사조차 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은 17일 ‘go발뉴스’와의 통화에서 “9월17일 날 받은 배당 안내 문자가 (나경원 고발사건 관련) 검찰이 보낸 유일한 연락”이라며 “그러고는 한 달째 아무 연락도 없고 수사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9.16일 1차 고발, 9.26일 2차 고발, 9.30일 3차 고발, 10.11일 4차 수사의뢰 및 수사촉구 의견서까지 모두 뭉개고 있다”며 “나경원 씨는 성역인가. 검찰은 나경원 씨 비호세력이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고발사건 관련해, 검찰이 지난달 9월17일 시민단체에 보낸 배당 안내 문자.

앞서 지난달 16일 사학개혁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 ‘함께’ 등 4개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 아들이 부당하게 국제 학술회의 연구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이를 계기로 해외 유명대학에 입학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나 원내대표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또 같은 달 26일 사학개혁국민운동본부는 나 원내대표 딸이 성신여대에서 ‘성적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를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30일에는 민생경제연구소가 자신을 고발한 시민단체에 대해 ‘가짜 시민단체’ ‘정치 공작성 고발’ 등의 표현을 일삼은 나 원내대표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럼에도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지 않자, 이들은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논문, 입시 및 성적 특혜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견서까지 제출했다. 하지만 17일 현재까지 고발인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 김기태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부회장, 민영록 시민연대 '함께' 공동대표 등 회원들이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이만희 대변인에 대해 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안진걸 소장은 “자한당 나경원 대표는 고발한 지 한 달째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으면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피고발사건은 득달같이 수사 착수하고 고발인 조사까지 했다”며, 이로 인해 검찰은 ‘정치검찰’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소장은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 접대 진술 수사 무마’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기자를 고소하자, 검찰이 즉각 수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는 “검찰 권력의 사유화”라고 지적하며 “검찰이 공정함과 이성을 잃고 사적 린치를 가하는 곳으로 전락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정작 해야 될,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수사나 나경원 원내대표 같은 교육비리, 사학비리 세력들에 대한 수사를 안 하고 있다는 게 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하며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스페셜 올림픽 코리아’ 관련 부당특혜 의혹과 부당하게 예산을 지원받은 혐의에 대해 다음주 고발장을 추가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윤석열조폭 2019-10-21 12:31:10

    윤석열 고발은 못하나? 우씨신고 | 삭제

    • 이진원 2019-10-21 10:38:10

      아니 검찰도 검찰이지만 언론은 모하냐?? 이화영기자만 고소당해서 고생하고 있고??
      검찰+언론 얼릉 단독 속보 터뜨려라. 언론 기사쓸거 없어 심심할듯.신고 | 삭제

      • 고구마답답 2019-10-20 21:32:30

        썩을 놈들...이러니 검찰이냐 조폭이지.각종 방법을 두고 보고 있는 대통령과 법무장관 대행도 각성해야 한다. 인권위 조사도 하고 수사 신속 진행 명령도 내리시오. 그리고 사보타지하면서 늑장 부리면 인사조치로 징계를 하십시오. 징계없는 명령은 공허합니다.신고 | 삭제

        • 2019-10-18 11:14:46

          성신여대까지 수사 협조하겠다고 밝혔는데 아무런 조치도 않하는 이들~~신고 | 삭제

          • 나경원 타격 2019-10-17 20:54:06

            왜 알리지 않는지. 나왔어도 벌써 나왔어야할 이름. 신도욱 검사. 나경원 조사를 담담하고 있는 검사가 신도욱 검사라고 왜 알리지 않았는지. 막연하게 검찰은 선택적 수사를 하지 말고 나경원 조사를 빨리 해라, 라고 외치는 게 얼마나 공허한 소리인지. 직접적으로 압박해야 한다. 신도욱 검사는 왜 나경원 조사를 질질 끌고 있느냐. 신도욱 검사가 나경원 조사를 안하는 이유가 윤석열 지시냐. 신도욱 검사는 즉각 나경원 조사 경과를 내놔라. 신도욱 검사는 나경원을 소환하라. 신도욱 검사를 직접 압박해야 한다.신고 | 삭제

            • 나경원 타격 2019-10-17 20:40:12

              일반적으로 사람들의 관심이란 구체적이고 명확할수록 집요하고 오래가는 법이다. 예를 들면 연예인 악플 같은거다. 보통 연예인 악플은 소속사 전체를 타격 대상으로 삼지 않는다. 연에인 개인에 대해서 집요하게 파고든다. 그 만큼 관심도가 높고 분노도 크다는 것을 반영하고 있는 셈이다. 검찰개혁의 핵심은 공수처다. 그 큰 걸림돌 중 하나가 자한당이다. 나경원 조사는 자한당 내 양대 권력 체계를 무너뜨리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또 타격방법도 구체적이다. 나경원 조사를 안하는 신도욱 검사 이름을 여론의 분노 위에 올려놓아야 한다.신고 | 삭제

              • 나경원 타격 2019-10-17 20:23:50

                가장 답답한 게 촛불집회에서 검찰개혁 외치지만 정작 왜 나경원 조사하라는 분노는 표출하지 않는지. 검찰개혁은 검찰 전체와 싸움하는 것이자만 나경원 조사 촉구는 신도욱 감사 한명만 상대하면 되는 싸움이다. 그 만큼 타격이나 압박 상대가 신도욱 검사라는 명확하고 구체적이다. 물론 윤석렬 등 윗대가리에서 막고 있겠지만 신도욱 검사를 타격하고 압박하는 게 윤석렬이나 윗대가리를 흔드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신도욱 검사가 누구인지, 왜 나경원 조사를 안하는지 집요하게 물고 뜯어야 나경원 조사 촉구에 대한 관심이 커진다.신고 | 삭제

                • 검찰언론사법개혁 2019-10-17 18:01:11

                  범죄자 503만큼이나 지긋지긋지긋지긋 징글징글징글한 존재 대일민국 나베!!
                  이제좀 너네나라로 가줄래???신고 | 삭제

                  “남북협력, 다양한 대화 주체 필요.. 정부는 큰 틀에서 관리해야”

                  “남북협력, 다양한 대화 주체 필요.. 정부는 큰 틀에서 관리해야”

                  오는 18일은 금강산 관광이 시작된 지 21년째 되...
                  “KBS, 본질적으로 달라지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 왔다”

                  “KBS, 본질적으로 달라지지 않으면 안 되는 시기 왔다”

                  최근 우리 사회에 언론의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
                  “검찰개혁, 이번에도 쉽지 않아…총대 멜 사람 많지 않아”

                  “검찰개혁, 이번에도 쉽지 않아…총대 멜 사람 많지 않아”

                  최근 우리 사회 최대 화두 중 하나는 검찰개혁이다....
                  심인보 “특권적 검찰 문제, 민주공화국 시민 정체성 위협”

                  심인보 “특권적 검찰 문제, 민주공화국 시민 정체성 위협”

                  지난 10월 21일과 29일 MBC 에서는 검사범죄...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정경심 790회 차명투자’…전우용 “회당 2만원 꼴, 국민 바보취급”
                  2
                  엄경철 “유시민 알릴레오 1차 보고서 나와…권고 수순 갈 듯”
                  3
                  박범계 “朴때와도 달라…전 언론 ‘정경심 공소장’ 당일 보도”
                  4
                  이종걸 “정경심 재판 2년 이상…무죄 나와도 만신창이”
                  5
                  <대통령의 7시간> 14일 전국개봉.. 멀티플렉스 외면 속 네티즌 “상영관 확대” 요구
                  6
                  “검찰 상상인저축銀 압수수색, 전혀 다른 내용인데 ‘조국 의혹’으로 보도”
                  7
                  네티즌, 홍보도우미 ‘자처’.. <대통령의 7시간> 예매운동
                  8
                  삼성과 17년 홀로 싸운 벤처기업인, 이재용 재판부에 탄원.. 왜?
                  9
                  공주대 한달전 ‘문제없다’ 판정했는데 검찰 공소장 왜 반대로 적시?
                  10
                  호사카 “日극우, 신친일파 적극 활용…돈주며 비밀회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