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박근혜 퇴진’ 시민 또 서울역 고가도로서 분신시도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 “생명엔 지장없어”
  • 2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15  20:33:03
수정 2014.02.15  20:47:4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고 이남종 씨가 지난해 12월 31일 ‘박근혜 퇴진’을 외치며 분신자살한 서울역 인근 고가도로 위에서 40대 남성이 또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분신을 시도했다.

분신을 시도한 시민은 김창건 씨로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한 시민회의’ 사무총장과 ‘표현의 자유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간사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15일 고 이남종열사 49제 추모집회가 끝난 무렵인 오후 6시22분께 서울역 고가 다리 밑으로 내려와 몸에 시너를 뿌린 뒤 경찰이 이를 저지하려는 순간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왼쪽 팔에 화상을 입어 백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치료를 받은 뒤 화상전문병원인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병원에는 민변의 박주민 변호사와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이 김씨의 상태를 지켜보기 위해 함께 동행했다.

   
▲ 15일 오후 6시20분쯤 서울역 고가도로 위에서 시민단체 회원 김모씨(47)가 분신을 시도했다. 현재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의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역 고가도로 인근에서는 시민들 100여 명이 상황을 지켜보는 가운데, 경찰이 김씨를 연행하려 하자 시민들이 ‘치료가 우선’이라고 막는 등 한 차례 충돌을 빚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청계광장 대선개입 규탄 촛불집회에 참가한 한 50대 시민은 ‘go발뉴스’ 취재천막을 찾아 김씨의 분신 소식을 전하며 “언제까지 이렇게 집회만 하고 있을 거냐는 답답함에 분신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남종 열사가 있던 자리에서 시도했다. 깜짝 놀라기보다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서는 더 많은 이들이 희생해야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초인 2017-01-08 12:52:15

    처단해야 하는 쓰레기들 때문에 불태워버리기에는 당신들 생명이 너무 귀합니다. 부디 극단적인 선택을 버리시길. 큰 희생은 더이상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너무 많이 죽었어요 ㅠㅠ신고 | 삭제

    • 박준규 2014-02-16 09:23:38

      극단적인 행동은 피해야 합니다. 끝까지 침착하게 논리적으로 대응 하심이 졸을 듯 하네요신고 | 삭제

      ‘지성아빠’ “세월호엔 ‘기념’, ‘성공’ 단어 붙일 수 없어”

      ‘지성아빠’ “세월호엔 ‘기념’, ‘성공’ 단어 붙일 수 없어”

      지난 9일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1000일이 ...
      박상규 기자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변호사는 없더라”

      박상규 기자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변호사는 없더라”

      2014년 말 <오마이뉴스>를 나와 삼례 나라 슈퍼...
      박준영 변호사 “세상 바꿀 힘은 잘난 자들의 호령 아닌 소시민들의 연대”

      박준영 변호사 “세상 바꿀 힘은 잘난 자들의 호령 아닌 소시민들의 연대”

      삼례 나라 슈퍼 살인 사건과 익산 약촌 오거리 택시...
      김민하 기자 “트럼프나 브렉시트, 냉소주의 때문”

      김민하 기자 “트럼프나 브렉시트, 냉소주의 때문”

      지난해 연말 언론 비평지인 미디어스 김민하 기자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여명숙, SNS도 포스 작렬…“제가 ‘그년’ 맞습니다”
      2
      ‘반기문 턱받이’까지…“국내 상황 시차적응 못하네”
      3
      고영태, 태국서 “살려달라” 전화?…손혜원 “서울에 있다”
      4
      “정윤회, ‘십상시’ 주도…국정 지휘했다” 증언 나와
      5
      반기문 ‘서민 행보’로 노숙인들 쫓겨나…“아직도 70년대 의전”
      6
      조윤선 김앤장 남편 ‘답변 코치’ 논란…“청문회 농락, 법꾸라지들”
      7
      지뢰폭발 민간인 사망.. 軍 등 관련기관 ‘책임 떠넘기기’ 급급
      8
      “朴, 상습적 거짓말과 궤변…헌재 소송지휘권 강력 행사하라”
      9
      민변 “이재용, 6조 최대수혜자면서 ‘피해자 코스프레’…구속수사하라”
      10
      주진우 “고영태 괜찮다고 연락와…헌재 출석 여부는 판단 못한 듯”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잔다리로 44 예경빌딩 1층 (서교동 372-7) 홍대 이한열 방송센터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