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美 <카운터펀치> “촛불시위 영향력大…진보당 탄압, 野파괴 시도”그레고리, 촛불시위 및 이석기 ‘내란음모’ 사태 자세히 보도
  • 0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9.04  12:34:54
수정 2013.09.04  12:51:3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미국의 진보잡지 중 하나인 ‘카운터 펀치(Counterpunch)’가 한국의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촛불집회 상황과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등을 둘러싼 ‘국가 내란음모’ 사태에 대해 자세히 보도했다.

‘카운터펀치’는 지난달 30일 주말판에서 그레고리 일리치(Gregory Elich)야세노바츠 연구소(Jasenovac) 이사가 서울 시위에 직접 참여한 뒤 쓴 기사를 온라인 커버 두 번째 기사로 게재하고 한국에서 촛불 시위가 더욱 커져가고 있으며 각 지방 마을과 도시로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카운터펀치’는 “촛불시위가 지난 12월 국정원의 대선 개입을 규탄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정원의 댓글 공작이 보수 새누리당에 유리한 방향으로 선거에 개입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또 국정원의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등에 대한 ‘내란 음모’ 수사를 “규탄 시위가 더 커지는 것을 막으려는 뻔한 시도”라고 규정한 뒤 “이것은 국정원의 사기성 범죄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고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보다 커져가고 있음에 따라 촛불 시위를 침묵시키고자 하는 시도”라는 이정희 대표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진보당이 대규모 국정원 규탄 시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진보당에 대한 이러한 탄압은 야당을 파괴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 ‘카운터 펀치(Counterpunch)’ 온라인판 캡처

이 기사를 쓴 그레고리 기자는 기사 말미에 ‘자신이 참여한 두 시위는 에너지와 신념으로 폭발하듯 했고, 투쟁정신이 잘 살아 있었으며 본인이 지금껏 참여했던 시위 중에 단연코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시위 조직자들은 대단히 효율적이고 유능했다”면서 “한국에서의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한 오랜 투쟁의 경험으로 인해 한국인들은 어떻게 시위하는지를 잘 알고 있다” 고 촛불집회 참여 소감을 적었다.

그레고리 일리치는 야세노바츠 연구소(Jasenovac)의 임원이며, 한국정책기관과 한국진실위원회의 자문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그레고리 일리치는 ‘이상한 해방자들:군국주의, 무차별폭력 그리고 이익의 추구’의 저자이기도 하다. (☞ 기사 원문보러가기)

다음은 정상추 네트워크의 ‘카운터펀치’ 기사 발췌 번역문
번역 : 정상추 네트워크 소속 임옥

WEEKEND EDITION AUG 30-SEP 01, 2013
DISPATCH FROM SEOUL: The Struggle for a Korean Peace Treaty | Gregory Elich

When the demonstration was coming to a close, we went to Seoul Plaza to join a 25,000-strong protest against the intervention by South Korea’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last December. Weeks beforehand, it had been revealed that the spy agency had used hundreds of internet IDs to upload comments and articles to smear labor activists and liberal and left political candidates as followers of North Korea. The chief of the NIS ordered agents to write articles and posts, and out over 5,000 posts that have been identified so far, more than 1,700 were direct attempts to sway the election in favor of the conservative New Frontier Party.
시위가 거의 끝나갈 무렵, 우리는 한국 국정원의 작년 12월 대선 개입 규탄을 위해 2만 5천명이나 함께 한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광장으로 갔다. 대선 몇 주 전 국정원이 수백개의 아이디를 사용해서 노동 운동가와 좌파성향의 진보측 후보들을 종북으로 매도하는 비방글과 댓글들을 올린 것이 드러났었다. 국정원장이 직원들에게 기사와 게시글을 작성할 것을 지시했고, 5천개 이상의 지금까지 확인된 게시글 중 1,700개 이상의 글들은 보수 새누리당에 유리한 방향으로 선거에 영향을 주려한 직접적인 시도였다.

Demonstrations had been taking place on Seoul Plaza on a weekly basis, in ever stronger numbers and would continue to grow after our departure from Korea. By August 10, the weekly demonstration had grown to 50,000, entirely filling the plaza and leaving no space for the additional demonstrators who had come to join the protest. Since that time candlelight demonstrations have spread to towns and cities across South Korea.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시위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매주 계속 되고 있었으며, 우리가 서울을 떠난 이후에도 그 숫자는 더 증가할 것이었다. 8월 10일까지는 매주 열리는 이 시위대의 규모가 5만 명으로 늘어나서 광장을 꽉 채웠으며 늦게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이 있을 자리가 없을 정도였다. 그 이후로 촛불시위는 한국 전역의 마을과 도시들로 퍼져 나갔다.

In an apparent attempt to stifle the growing protests over the abuse of power by the NIS, on August 28, agents of the NIS raided the homes and offices of ten members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including that of Assemblyman Lee Seok-ki. Three party members, including the party’s vice chairman, Hong Soon-seok, were placed under arrest and charged with treason.
8월 28일 국정원 직원들은 국정원의 권한 남용 규탄 시위가 더 커지는 것을 막으려는 뻔한 시도로써, 이석기 국회의원을 포함, 통합진보당원 10명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였다. 부의장 홍순석을 포함한 3명의 당원은 체포되었고, 반역죄로 기소되었다.

In a press conference held on the day of the raids, party chair Lee Jung-hee charged the government with conducting a witch hunt. “This is an attempt to silence the candle-light protests as the truth of the fraudulent crime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re exposed, and voices demanding accountability from President Park Geun-hye intensify,” she declared. “The ruling forces, which talked about dissolving our party and tried to annihilate the progressive forces, have now set into motion their scheme to hold onto power.”
압수수색 당일 기자회견에서 이정희 통진당 대표는 정부가 마녀 사냥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것은 국정원의 사기성 범죄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고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보다 커져가고 있음에 따라 촛불 시위를 침묵시키고자 하는 시도이다”라고 이대표는 말했다. “우리 정당을 해체시킬 계획을 논의하고 진보 세력을 전멸시키려 시도했던 집권당이 이제는 드디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자신들의 계획을 실천에 옮기고 있다.”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has a leading role in the mass protests against the NIS, and the repression appears to be an attempt to crush opposition. Certainly the demonstrations were having an effect. Both of the demonstrations I attended were the most inspirational I have ever participated in, bursting with energy and conviction and characterized by a militant spirit. The organizers were extremely efficient and capable. Koreans know how to do demonstrations, perhaps due to the experience of the long struggle to bring democracy to South Korea.
통진당은 대규모의 국정원 규탄시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런 탄압은 야당을 파괴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확실히 촛불시위는 영향력이 있었다. 내가 참여한 두 시위는 에너지와 신념으로 폭발하듯 했고 투쟁정신이 잘 살아 있었으며 내가 지금껏 참여했던 시위 중에 단연코 가장 인상적인 것이었다. 시위 조직자들은 대단히 효율적이고 유능했다. 아마도 한국에서의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한 오랜 투쟁의 경험으로 인해 한국인들은 어떻게 시위하는지를 알고 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강욱 “청와대, 검찰내 낙마 관련 움직임 포착한 듯”

최강욱 “청와대, 검찰내 낙마 관련 움직임 포착한 듯”

새 정부의 과제는 적폐 청산이다. 짧게는 9년 길게...
이재정 “인사청문회 무용론? 판단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국민이다”

이재정 “인사청문회 무용론? 판단은 국회의원이 아니라 국민이다”

20대 국회가 시작된 지 어느덧 1년이란 시간이 지...
성재호 KBS 새노조 위원장 “조준희 YTN 사장 퇴진, 부럽다”

성재호 KBS 새노조 위원장 “조준희 YTN 사장 퇴진, 부럽다”

지난달 19일 조준희 YTN 사장이 사직서를 제출했...
고상만 “누군가라도 군 의문사 유가족에 사과하길 바랐다”

고상만 “누군가라도 군 의문사 유가족에 사과하길 바랐다”

지난달 17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대학로 극장에서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인천 초등생 살해사건’ 가해자 초호화 변호인단.. 공범 박양 누구?
2
박범계 “‘안경환 판결문’ 유출, 현직 법관 포함 적어도 5명 관여”
3
노회찬 “조국 국회 출석? 이전 보수정권 민정수석들은 감옥 가야”
4
대한법학교수회 “대법원, 정유라‧우병우‧이영선 영장기각 해명하라”
5
[이상호의 사진GO발] “문 대통령, 한미동맹 60년만에 처음으로 외교중”
6
최강욱 “청와대, 검찰내 낙마 관련 움직임 포착한 듯”
7
박주민 “‘안경환 판결문’ 보도 이전 이미 법무부에 확인요청 들어와”
8
주진우 “정유라가 ‘말세탁’ 지시…영장기각, 삼성측 굉장히 즐거워해”
9
김경준 “횡령금액, MB 영원한 비서 이진영이 결제”…박범계 “핵심”
10
표창원 “자한당, 문자 보낸 국민들 고소하면 나도 동일 조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기사제보 : 02-325-07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발행/편집인 : 김영우  |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