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더 라이브’ 제작진 “편성 삭제 이유 밝혀라…어물쩍 넘어갈 일 아냐”‘폐지 반대’ ‘박민 퇴출’ 청원글 쇄도…동의 1천명 넘어, KBS 답변해야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11.16  16:52:04
수정 2023.11.16  17:01:5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KBS 시사 프로그램 <더 라이브>가 갑작스레 편성 삭제되자 제작진들이 사측과 편성책임자에 답변을 요구하고 나섰다.

<더 라이브> 제작진은 지난 14일 KBS 사내에 입장문을 개시하고 “군사작전을 방불케 했던 ‘더 라이브’ 결방 사태, 이에 대해 사측과 편성책임자는 제대로 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시청자들에게 양해를 구하기 위해 아무리 문의해봐도 ‘방송사 사정’이라는 것이 이유의 전부”라며 “당연히 방송사 사정이지 ‘신문사’ 사정이겠나”라고 비꼬고는 “구멍가게가 하루 문을 닫더라도 이유를 적시하고 양해를 구한다. 무엇 때문에 이런 감당 불가의 ‘작전’이 감행된 것인지 그 이유를 묻고, 후속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 박민 KBS 신임 사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 아트홀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취지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제작진은 먼저 “아무런 예고, 협의 없이 편성변경을 결정한 자는 누구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정규 프로그램을 삭제하고 특별 편성을 했다면, 필시 명백하고 긴박한 이유가 있을 터, 그 정당한 사유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또 “‘깜깜이’ 결방 결정에 ‘더 라이브’ 시청자 게시판에는 비난의 목소리가 들끓고 있고, 언론은 대서특필하고 있으며, 심각한 공사 이미지 추락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것이냐”고 추궁했다.

아울러 편성규약과 단체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진행된 결방 결정 과정에서 규정 위반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는지, 인지하고도 그냥 무시한 것인지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더 라이브> 제작진 일동은 “시청자와의 약속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회사 이미지를 급전직하 추락시킨 이번 결방 사태에 대해 회사와 편성책임자는 즉시 답하라”라며 “어물쩍 시간 끌 일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 <이미지 출처=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 캡처>

한편, 지난 13일부터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더 라이브 폐지 반대’ ‘박민 사장 퇴출’ 청원이 잇따라 1000명 이상 동의를 받으면서 사측에서 30일 안에 답변할 의무가 생겼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엉망진 2023-11-20 11:41:09

    행정망 마비에 갈팡질팡, 총체적 무능 드러낸 정부
    https://m.hani.co.kr/arti/opinion/editorial/1116912.html

    행정시스템, 중소 IT업체가 운영...대기업 차단하고 가격 후려쳐
    정부 행정망, 총체적 부실 드러나

    https://www.chosun.com/economy/tech_it/2023/11/20/7BGQ7IQXBZEXNFFQ2OB32VOUZQ/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JTBC 김건희 보도’ 긴급심의에 장인수 기자 “나를 조사하라”
    2
    [시론/서해성] 자승, 제곱으로 남긴 업장
    3
    박성제 “이동관 사퇴? 야4당, 탄핵절차 꼭 마무리해야”
    4
    조국 “딸 장학금 ‘뇌물’이라 떠들던 검·언, 김건희 의혹엔 묵언수행 중”
    5
    野 “‘김건희 명품’, 대통령실 침묵하는데 방심위가 왜 나서나”
    6
    김종인 “‘강서 참패’ 김행처럼 ‘엑스포 실패’ 후 이동관 사퇴”
    7
    ‘김건희 명품 수수 의혹’, 대통령실은 일주일째 침묵 중
    8
    ‘엑스포 참패’에 李 “국민 속이고 우롱했다는 게 문제”
    9
    김홍일 내정설에 “방송에 웬 검사 출신…수사하듯 하란 건가”
    10
    警, ‘이정섭 비위 제보자’ 처남댁, ‘무고·명예훼손’ 혐의 수사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