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이사 재직 의혹…與 “尹, 전말 밝혀야”박주민 “내부자 김건희의 주가조작?”…국힘 “공소장 오류, 선거 개입”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2.25  11:58:31
수정 2022.02.25  17:26:3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기사수정 : 2022-2-25 17:11]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과거 도이치모터스 이사로 활동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25일 헤럴드경제가 입수한 지난 2011년 서울대 인문대학 최고지도자 인문학과정(AFP) 원우수첩에 따르면 김건희 씨는 해당 과정에 등록하며 ‘현직 도이치모터스 이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 <이미지 출처=헤럴드경제 홈페이지 캡처>

김 씨는 ‘코바나컨텐츠 공연기획 및 컨텐츠 사업 대표이사’라는 직함과 함께 ‘현직 도이치모터스(BMW코리아공식딜러사) 제품 및 디자인전략팀 이사’라는 직함을 기재했다. 

김건희 씨는 지난 2010년 8월부터 2011년 3월까지 해당 과정을 수료했는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시기와 맞물린다고 헤럴드경제는 보도했다. 

검찰은 2010년 1월~2011년 3월까지 김건희 씨 명의 계좌로 통정매매와 고가매수 등 284차례 시세 조종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이사 재직 여부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본부 관계자는 “무보수 비상근직이었던 것은 확실하지만, 오래 전 일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석열 후보가 떳떳하다면 계좌를 다 공개하면 된다”고 거듭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통령 선거만 지난다고 숨길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국민들 앞에 떳떳하게 계좌를 다 공개하고 전말에 대해 분명히 밝히는 게 도리”라고 촉구했다. 

또 김 최고위원은 “김건희 씨가 다른 5명이 다 구속됐음에도 불구하고 소환 거부를 계속하고 있다”며 “선거 이후에나 출두 검토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사 제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는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내부자인 김건희 씨에 의한 주가조작이었단 이야기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해명에 대해 “‘무보수 비상근직’은 내부자가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내고 “김 씨가 비상근, 무보수로 홍보활동을 도운 사실과 주가조작을 연결하는 것은 무리이고 근거가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김 씨는 도이치모터스 회장으로부터 차 판매 홍보를 도와 달라는 요청을 받고, 비상근, 무보수로 ‘도이치모터스 제품 및 디자인전략팀 이사’ 직함을 받고 홍보 행사에 참여하는 등 활동을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헤럴드경제)기사에는 김건희 씨가 서울대에서 학업한 기간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시기가 맞물린다는 해석을 붙였는데, 김건희 씨는 주가조작과 어떠한 관련성도 없다”고 말했다.

언론들의 범죄일람표 보도에 대해 이 대변인은 전날 “도이치모터스 공소장 범죄일람표에 오류가 있음을 명백히 확인했고, 이를 근거로 한 언론 보도들은 모두 오보임을 밝힌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이번 정권은 권력 수사에 대해 단 한번도 공소장이 제출된 적이 없는데 100쪽이 넘는 범죄일람표에 김건희 씨 내역을 포함해 제출한 것은 그 자체로 피의사실 공표이자 선거 개입”이라면서 “향후 검찰은 피의사실 공표가 있어서는 아니되고 공소장 변경이라는 공적 절차를 통해 오류를 즉시 바로잡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왜 였을까 2022-02-27 18:01:00

    【오마이뉴스 단독】 증권사는 김건희에게 도이치모터스 '몰빵' 알렸다.

    2010년 당시 이미 대리 투자시 계좌주에게 거래내역 통보... 그런데도 그대로 놔뒀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13528신고 | 삭제

    • 이 여잔 2022-02-27 06:28:18

      여자라는것도 의심스러운 사기 위조 천재다. 천년에 한번 나올지말지하는 요사스런 말종인간의표본이다신고 | 삭제

      • 따로 국밥집 짱구 엄마 2022-02-26 13:06:59

        “김건희, 너무 男子가 많았다”... ‘前 검사 양재택’의 母親 인터뷰 파문 !!
        - “윤석열 처 김건희와 양재택 前 검사가 동거한 적이 있다.
        김건희는 한마디로 ‘헌신짝’처럼 나도는 女子다. 내가 아는 사람만 몇 사람 된다”
        wikitree.co.kr/articles/673789

        四柱八字 ?
        - 김건희, 의사와 결혼 後 결별
        - 김건희, 양재택 검사와 동거
        - 김건희, 또 다른 남자 점 찍어논 ‘SBS 前 아나운서 김범수’
        - 김건희, 윤석열 검사와 동거後 결혼 !!
        neoplutus.tistory.com/222신고 | 삭제

        • 춘향이와 암행어사 이몽룡 2022-02-26 12:52:00

          【사진】 정대택 “법무부 자료에 김건희와 양재택 검사의 불륜관계 기록”
          amn.kr/39381

          양재택 검사의 母親 “윤석열도 미친놈이여, 김건희 미친년... 배신하고 다른 남자한테 갔다”
          darami2001.tistory.com/385

          【열린공감 TV】 김건희 쥴리 양재택 동거, 再婚 입증한 증인과 녹취록 공개 !!
          - 김건희 “쥴리하고 싶어도 시간이 없었다”
          tmi4you.tistory.com/192

          “정말, 하고 싶어도 시간이 없어서...”
          news.zum.com/articles/69369134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물 콸콸’ 영상에 ‘尹 자택’ 아파트 주민들 “허위사실 법적대응”
          2
          尹, 국가 재난 상황에 재택 지시…네티즌 “무정부상태”
          3
          참사현장 사진, ‘국정홍보 카드뉴스’에 쓴 대통령실
          4
          ‘표절 피해’ 교수 “제 논문이 김건희로 인용, 업적 박탈”
          5
          尹 ‘반지하 참변 현장’ 카드뉴스에 탁현민 “전문가 쓰시라”
          6
          기록적 폭우에 참사 벌어졌는데…尹은 자택서 대응 지시
          7
          김건희 논문 재조사 결과 ‘일파만파’… 국민대 교수들도 ‘비판 성명’
          8
          “대통령 사택에 지하벙커? 거짓말 차원 넘는 위헌 발언”
          9
          갤럽·KSOI 이어 리얼미터도 尹 지지율 20%대 진입
          10
          “헬기 탄다”던 尹 ‘자택 지시’ 논란…野 “멀쩡한 靑 왜 나왔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