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홍익표 “‘김건희 명품백 논란’ 사과로 끝낼 일 아냐”한동훈 향해 “카톡 지시 보다 국민 눈높이 맞춰야…쌍특검 찬성 의견 내라”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25  10:12:50
수정 2024.01.25  10:15:2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건희 명품백 수수’ 논란 관련해 “사과로 끝낼 일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히 했다.

홍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과는 기본이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수사를 통해서 불법 여부를 명백히 밝히고 잘못이 있으면 처벌받는 것이, 그것이 공정과 상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어제(23일) 대통령 전용 열차에서 내린 이후에 대통령에 대한 존경과 마음을 표시했는데, 용기있게 카톡 지시보다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고자 했던 그 자세를 다시 한번 기대해 보겠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쌍특검에 찬성 의견을 내라”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이 함께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찾은 데 대해 그는 “약속대련이 아니라면, 그리고 국민의 눈높이가 맞다면,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카톡 지시 대신 다시 진짜 여당 비대위원장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이런 가운데 호준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김건희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진상을 소상하게 설명하고, 특별감찰관 임명과 제2부속실 설치로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호 대변인은 25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에 대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입장을 다시 정리해 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그걸 왜 사과하느냐’는 분들과 ‘그래도 국민들이 우려하는 부분, 아쉬운 부분이 있고, 이런 부분들을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는 분들이 모두 있다”고 언급하고는 “한 위원장이 양쪽 다 국민들의 마음이라는 것을 언급했다. 그런 시각을 갖고 이 문제를 계속 풀어나가겠다는 것이 견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이현령 비현령 (耳懸鈴鼻懸鈴) 2024-01-25 20:03:44

    대통령실, <뉴스토마토> 기자단 퇴출 통보... '천공 보도' 탓?

    1년 동안 출입 제한됐는데 '출석 미비' 문제 삼아...
    해당 매체 "부당한 조치" 반발

    ━1년 동안 대통령실 출입 제한했는데 '출석 미비'가 퇴출 사유?

    https://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

    뉴스토마토 기자단 출입금지 통보는
    명백히 시민들의 알권리를 방해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시민들의 눈과 귀 그리고 입을 틀어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가?
    자기네들 입맛에 맞는 언론만 상대하겠다는건가신고 | 삭제

    • 치명상 아니길 2024-01-25 18:09:34

      [속보]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 압구정동서 피습‥"돌로 머리 가격"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26912?cds=news_media_pc

      오늘 오후 5시 2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피습을 당했습니다

      배 의원은 "국회의원 배현진이 맞느냐"며 접근한 신원을 알 수 없는 인물에게
      돌로 머리를 가격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혈을 보인 배 의원은 용산의 순천향병원으로 후송 중입니다

      그 어떤 이유로든 테러는 절대안된다
      무차별 테러 모방범죄가 심히 우려된다신고 | 삭제

      • 나라개망신 참 잘도한다 2024-01-25 16:51:20

        나라 망신 '내상' 입은 국민...외신 '김건희 디올백' 상세보도

        WSJ "디올 핸드백이 한국 여당을 흔들다" 보도
        "이런 비싼 선물 가져오지 마세요" 영상도 상세 묘사
        "영부인 첫 논란 아니다"며 이전 사안까지 설명

        https://v.daum.net/v/20240125110158027

        WSJ "디올 핸드백이 한국 여당을 흔들다" 보도

        "이런 비싼 선물 가져오지 마세요" 영상도 상세 묘사

        "영부인 첫 논란 아니다"며 이전 사안까지

        나라꼬라지가 참 망신살도 아주 글로벌하게 뻗쳐나가는군요신고 | 삭제

        • 아리조나 cowboy 용팔이 2024-01-25 12:25:02

          김건희 ‘명품백 수수’ 논란 가열… 尹 직접 입장 밝힐 듯
          v.daum.net/v/20240125071245581

          이왕이면, ‘프랑스 르몽드紙’ 記事에 대해 직접 입장 밝히면 어떨까 ?
          imnews.tv/news/article.html?no=39498

          국민의힘 “윤석열-한동훈 갈등 봉합”... 김건희 특검 반드시 관철해야
          amn.kr/46798신고 | 삭제

          • 민주투사 洪吉童 장군 2024-01-25 11:13:42

            【사진】 尹 만났다던 서천市場 상인 대부분 與 관계자 ?... 이재명 “절규하는 국민 앞 정치쇼”
            - 尹과 피해 상인 만남으로 공개한 사진에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대부분
            amn.kr/46788

            【사진】 충남 서천市場 화재현장 찾은 尹 대통령, 상인은 안 만나... “불구경하러 왔나 ?”
            - 尹, 한동훈 等과 만나 현장점검 후 떠나... 상인들 ‘분노’ 엄-청 폭발 !!
            news.nate.com/view/20240123n25723

            불구경 온 겁니까 ?... 캭- 퉤 !!
            vop.co.kr/A00001646311.html신고 | 삭제

            • 칼국수집 뺑덕 엄마 2024-01-25 11:09:34

              【사진】 최재영 목사가 밝힌 ‘김건희 명품bag 전말(顚末)’
              “그냥 두고 폭로하지 않으면, 나라가 바로 설 수 없다”
              amn.kr/46739

              ‘명품백’을 입에 올리는 者, 누구인가 ?
              - 韓, 김건희의 디올백 수수 관련 “국민들께서 걱정하실 부분이 있었다”고 잘못을 인정 !!
              ※ 관종(關心種子) ☞ 소문 퍼트려 他人으로 부터 관심 받는 것을 매-우 즐기는 사람
              jangdori.tistory.com/445신고 | 삭제

              • ★ '쥴리'와 떠나가는 김싯갓 2024-01-25 11:05:18

                【사진】 윤석열 정권에서 일하려면, 한동훈 처럼 허리를 잘 숙이는 것이 우선인가 ?
                - 윤석열 정권에서 일하려면 우선 허리가 부드럽게 매-우 유연해야...
                - 서천市場 화재 현장 가게 주인들은 만나주지도 않은 윤석열
                amn.kr/46776

                【사진】 정청래 “윤석열, 윤서방파 두목 느낌”
                inews24.com/view/1311308

                ‘윤서방파 두목’에게 일하려면 우선 허리가 유연해야...
                - 윤서방파 조폭들 “가만 있으면 안됩니다요. 형님 !!”
                vop.co.kr/A00001499187.html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尹, ‘채상병 사건’ 초기부터 상세한 상황 보고 받아”
                2
                野 “독일 경제지, 尹순방 연기와 명품백 연계 의혹 보도”
                3
                대통령실, ‘채상병 사건’ 자료 입수 후 ‘누설 말라’ 입단속
                4
                박주민 “유병호 가야할 곳은 감사위원 아닌 감방”
                5
                대통령실, 카이스트 졸업생 ‘입틀막’…“민주주의 퇴행 한 장면”
                6
                ‘R&D 예산 삭감’, ‘졸업생 입틀막’…카이스트 동문들 ‘분통’
                7
                20년간 ‘4조 원’ 삼성전자 광고비가 말하는 것
                8
                서울의대 교수 “파국은 막아야 ” 정부에 공개토론 제안
                9
                이재명 “의대 정원 확대, 정부-의사 간 힘겨루기로 변질”
                10
                野 “고발사주 지시 가능한 자 尹뿐”…공수처, 추가 수사 착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발행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