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황희두 “‘친윤 스피커’ 타이틀 부끄럽나?” 진중권 저격“언론도 ‘친윤 스피커’ 인정 여부에 관심?…진중권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볼 것”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25  12:53:20
수정 2021.12.25  12:59:3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프로게이머 출신 황희두 노무현재단 이사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친윤 스피터’라는 타이틀이 부끄럽나”라고 따져 물었다.

황 이사는 25일 ‘황희두, 진중권 저격’ 이란 표현이 담긴 포털기사 제목 캡처 이미지를 SNS에 공유하고는 “언론에서도 진중권 씨 ‘친윤 스피커’ 인정 여부에 관심이 많나 보다”며 진 전 교수의 답변을 요구했다.

   
▲ <이미지 출처=황희두 노무현재단 이사 페이스북>

그는 “참고로 작년에 진중권 씨는 저에게 친조국 프레임을 걸며 저급한 도발을 해왔다”며 “프로게이머 시절부터 온갖 키보드 워리어들의 도발과 심리전, 정신승리 수법을 경험해왔기에 대처법은 있었지만 중요한 직책을 맡았으니 그땐 조용히 넘어갔던 기억이 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지금은 예전보다 훨씬 더 자유로워졌으니 편하게 목소리 내겠다”며 “본인만 완벽하게 숨기고 객관적인 포지션이라 생각하나 본데, 이미 대부분 시민들은 ‘진중권=친윤 스피커’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황희두 이사는 “조국흑서 권경애 씨처럼 ‘윤석열 공식지지’하는 순간부터 본인을 향한 관심도 줄어들고 몸값이 떨어진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면서 “게다가 최근 정경심 교수 재판 분위기가 달라진데다, 오히려 윤석열&김건희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으니 속은 쓰리지만 어떻게든 외면하고 있는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그렇다고 저에게 대꾸 하자니 대선 후보랑 놀던 본인의 급이 확 떨어지는 거 같고, 지금처럼 계속 침묵하자니 자존심도 상하고 꽤나 짜증날 것”이라며 “하지만 그의 패턴도 뻔히 읽힌 마당에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지도 벌써 눈에 훤하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어떻게 나오는지도 한 번 지켜보겠다”며 진중권 전 교수에 “‘친윤 스피커’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습니까?”라고 재차 질문을 던졌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123 2022-07-06 15:30:17

    진자 진중권은 벌받아야 해 자기가 한 말에 하루 종일 가둬둬야 함 저런 쓰레기 배신자신고 | 삭제

    • 인물평가사 2022-06-18 05:12:55

      고우영 만화 임걱정에 나오는 책사 서림과 흡사히 생겼다. 지그러진 짝눈에 왜놈시키와 닮았다. 다음 정권바귀면 이놈과 기생충 교수라는자 광화문 네거리에 세우고 똥물한바지씩 끼얹는 행사를 하고싶다신고 | 삭제

      • 소리높여 2022-04-08 12:47:46

        멋지다. 황희두, 우리 한판 놀아보자신고 | 삭제

        • 중권이형 뭐야 2022-03-14 05:44:02

          조선일보에서 돈을 좀 받은 얼굴인데?
          자신감 넘쳐?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박지원 “내각제서 30%면 정권 사퇴…尹, 지지율 잘 봐야”
          2
          “왜 굳이 언급해 자극을?”…尹 ‘탈중국’에 관련주 줄하락
          3
          김진태 첫날 8개 공약 철회…野 “당선용 백지수표 남발”
          4
          한국, ‘코로나19 회복력 순위’ 53개국 중 최종 1위
          5
          尹정부 ‘군사동맹’ 나토서 “中 수출호황 끝”…“너무 나갔다”
          6
          野 “한동훈 자녀 논문문제 尹정부 공정·상식 판단 잣대 될 것”
          7
          野비대위원 “한동훈 美출장에 국민들 의아…입시비리 수사 관련있나”
          8
          나토 사무총장 ‘면담 펑크’, 양해 구했다?…“文때 이랬으면”
          9
          “월북 판단 번복, 개입 없다”더니…尹안보실 관여 정황
          10
          <단독> “최고위원 ‘의결권’ 신설, 공천 나눠먹기 강행”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