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거리의 시
[거리의 시/서해성] 150번째 이력서를 쓰면서서른한 살 취업준비생 죽음에
  • 1

서해성 작가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22  19:21:34
수정 2021.07.22  19:31:23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나는 사흘 뒤에 나타날 것이다. 
열흘 뒤일 수도 있다. 
더 오랜 뒤에 나타나도 좋다. 
어차피 그건 다 사흘 뒤이니까. 

소주 한 잔을 마시고 
마지막 이력서를 쓴다. 
150번 쯤 이력서를 써본 사람에게 자소서는 일종의 유서다. 
자소서를 쓰고 보낼 때마다 
내 청춘은 한 칸씩 빠르게 줄어들어 갔다. 

석 달 관리비를 못 내 
수위실을 비켜갈 수 없어 
원룸 출입구 앞에서 서성거릴 때 
비는 내리고 
생라면을 뜯어 먹으면서 
동네를 몇 바퀴 돌고 돌았다. 

자정은 또 와서 밤이 되고 
낡은 컴퓨터를 끌어당겨 
이력서를 몇 줄 고치고 
자기소개서를 처음처럼 쓴다. 

아침이 오도록 
유행병균 말고는 
아무도 나를 기웃거리지 않았다. 
차라리 전염병이라도 걸렸더라면 핑계라도 생겼을 것을. 
소주병이 웃으면서 말을 건네오고.
기회가 주어진다면 입사하여 열심히 일해보겠습니다를 타자 찍었을 때 
이게 유서란 걸 뼈저리게 깨닫고 있었다.  

아무리 자소서를 써도 
정녕 내가 누구인지 알 수 없었다. 
나는 나를 
나에게 소개할 길이 없어서 울었다. 
청춘아, 돌아오지 마라. 
서른한 살 내 짧은 인생에서 이력서를 쓸 수 있는 기회 말고는 
없었다. 
나는 나를 데리고 외출하기로 했다. 

   

캐리어 한 개면 내 청춘은 남김없이 들어간다. 
나를 이 가방에 구겨넣어 멀리 끌어가다오. 
내 마지막 영토, 내 유일한 영토는 떠도는 이 가방뿐. 

나는 사흘 뒤에 나타날 것이다. 
스무하루  뒤일 수도 있다. 
어차피 그날은 사글세를 내야 하는 날이니까.

서해성 작가

서해성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유미 2021-07-23 22:29:34

    배타적 의지에 의해 극복되는 듯 싶은 가슴에 품은 저마다의 애상은 결국은 주변의 사건을 경험해야 하는데 어디에서도 기회를 못 얻고 좌절에 청년고독사가 설마 이게 실화인지싶을만큼 가슴이 아픕니다.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尹-한동훈’ 통화내역, ‘고발사주’ 관점서 재조사시 법적증거 충분”
    2
    ‘신뢰도 2위’ 유재석, 텃새 부리는 언론인들 안 부끄럽나
    3
    秋 “대장동 논란으로 ‘부동산 카르텔’ 단면 드러났다”
    4
    장제원 아들, ‘집유’ 기간 또 음주운전.. “민주진영 자제였어도?”
    5
    조성은 “총선개입 범죄 공익신고에 ‘제보사주’ 조합, 기가 막혀”
    6
    비호감도, KBS는 윤석열, 갤럽은 이낙연 1위…이-이 격차 더 커져
    7
    ‘한미FTA 주역’ 김현종이 본 이재명의 ‘리더십’
    8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없는 코로나 시대 병원 이야기
    9
    “대장동, 다스는 누구것? 데자뷰” vs “SK도 이재명 것인가”
    10
    SBS·집사부일체의 위험한 ‘尹 미화’, 진면목이 알고 싶다면..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