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김의겸 “김건희, 논문 이어 전시회 이력까지 도용”국립현대미술관 측 “코바나에 허위 소개 삭제 요청했지만 반복 게재”
  • 5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22  12:24:02
수정 2021.07.22  12:29:2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논문에 이어 전시회 이력까지 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 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컨텐츠가 자신들의 ‘첫 전시기획’으로 대외에 홍보하고 있는 ‘까르띠에 소장품전(The Art of Cartier)’이 실제로는 코바나컨텐츠는 물론 김건희 씨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전시 실적을 허위로 기재해 홍보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김 의원은 “코바나컨텐츠는 홈페이지를 통해 2008년 4월22일부터 7월13일까지 83일간 덕수궁 미술관(1,2,3,4 전시실)에서 관객 약 3만 7천여 명이 방문했던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자신들의 포트폴리오로 버젓이 소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주최한 국립현대미술관은 ‘까르띠에 소장품전’은 국립현대미술관과 까르띠에가 공동주최한 전시로, 코바나컨텐츠 및 제임스 앤 데이비드 엔터테인먼트와 해당 전시 관련 업무를 진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국립현대미술관 측은 코바나컨텐츠가 홈페이지에 관련 포트폴리오를 기재한 것과 관련해 최근 3~4년 간 코바나컨텐츠 측에 전시 이력 삭제를 여러 차례 요청했고, 코바나 측은 이 같은 요청이 있은 직후 잠시 관련 이력을 내렸다가 이후 다시 올렸다고 전했다.

김의겸 의원은 “김건희 씨와 코바나컨텐츠는 국가기관이 주최한 대형 전시회마저 도용해 자신들의 전시 큐레이팅 포트폴리오로 둔갑시키고, 허위이력을 내려달라는 요청마저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건희 씨가 다른 사람이 개발한 특허와 국가에서 지원받아 개발한 프로그램을 도용해 박사 논문을 쓰더니, 그가 전문성과 능력을 평가받았다는 전시 이력까지 허위로 도용해 대내외에 공표하고 홍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씨와 코바나컨텐츠가 전시의 후원이나 대관을 받는 과정에 가짜 전시이력을 내세웠다면 이 또한 범죄행위나 마찬가지로, 관련된 내용들을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의혹 제기에 김건희 씨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ㅈ사가) 당시 까르띠에 전시를 실질적으로 준비해 만든 회사라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런 전시 경력 때문에 신생사였던 코바나컨텐츠가 인수해 누리집 경력에 포함시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미술관 쪽에서 계속 삭제를 요구해 재작년에 까르띠에 전시 내용을 내렸고, 지난해 2월 뒤이어 누리집도 닫은 상태인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허위홍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악의적”이라고 주장했다.

   
   
▲ <자료 제공=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실>

앞서 김의겸 의원은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면서 “현재(7월21일)까지도 코바나컨텐츠의 홈페이지에는 ‘까르띠에 소장품전’이 게재되어 있다”고 전했다.

관련해 의원실의 한 관계자는 22일 ‘go발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코바나컨텐츠 홈페이지에 접속했을 때 까르띠에 관련 이력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캡처해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윤석열 대구민란 발언 2021-07-23 10:14:15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6336027CLIEN

    https://news.v.daum.net/v/20210723053027167?x_trkm=t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22일 서울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에서
    간호사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구 민란'발언에 대해)
    "2020년 코로나19 초기상황에
    지역 분들께서 그런 말씀을 많이 하셨고,
    저는 그것을 들었다"
    "그런 말이 있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서
    정말 질서 있게 잘 해주셨다는 말씀을 드린 것"신고 | 삭제

    • 윤석열 10대로 추락 2021-07-23 09:39:53

      윤석열, 이재명·이낙연과 양자대결서 모두 열세

      <YTN>

      ▶가상 양자대결 적합도

      이재명 46% vs 윤석열33%
      이낙연 42% vs 윤석열 34%

      ▶여야 모두 가상대결
      이재명 27%
      윤석열 19%
      이낙연 14%

      4대 여론조사기관 합동여론조사신고 | 삭제

      • ㅁㅊ 2021-07-23 08:46:34

        도대체 이 사람에게 진실은 무엇일가?
        숨쉬는 것 외에 모두가 엉터리?신고 | 삭제

        • 독립투사 용팔이 烈士 2021-07-22 23:31:09

          【속보】 윤석열 지지율, 완만한 하락 땐 ‘국민의힘’ 입당 급행'... 급락 땐 야권 치명타
          v.daum.net/v/20210722210746649

          【특종】 ‘윤석열 검찰총장’ 사직後, 요양급여 22억9천만원 사기로 수갑찬 '尹 장모' 최은순
          - “정승집 개가 죽으면 사람이 몰려들어도, 정승이 죽으면 개 한 마리 얼씬하지 않는다”
          amn.kr/39386

          늘~, 장모 걱정 !!
          - 尹 장모 ‘349억 은행잔고증명 위조’ 件도 재판 진행中 !!
          vop.co.kr/A00001536315.html신고 | 삭제

          • ★ 대구 자갈마당 친절한 건자氏 2021-07-22 23:17:01

            “쥴리는 아니랍니다”
            news.zum.com/articles/69189166

            朝鮮八道 큰스승 홍준표 왈, “김건희 인터뷰는 치명적 실수”... 윤석열에 큰 부담될 듯
            ytn.co.kr/_ln/0101_202107012154084653

            【사진】 김건희 쥴리는 누구인가 ? 윤석열 처 장모事件의 전말... 매-우 충격적 !!
            modernlilac.tistory.com/981

            ‘똥개 쥴리’의 명언(名言), “곯아도 젓국이 좋고, 늙어도 영감이 좋다”
            imgur.com/scmGGjH.jpg신고 | 삭제

            가장 많이 본 기사
            1
            “‘尹-한동훈’ 통화내역, ‘고발사주’ 관점서 재조사시 법적증거 충분”
            2
            ‘신뢰도 2위’ 유재석, 텃새 부리는 언론인들 안 부끄럽나
            3
            秋 “대장동 논란으로 ‘부동산 카르텔’ 단면 드러났다”
            4
            장제원 아들, ‘집유’ 기간 또 음주운전.. “민주진영 자제였어도?”
            5
            조성은 “총선개입 범죄 공익신고에 ‘제보사주’ 조합, 기가 막혀”
            6
            비호감도, KBS는 윤석열, 갤럽은 이낙연 1위…이-이 격차 더 커져
            7
            ‘한미FTA 주역’ 김현종이 본 이재명의 ‘리더십’
            8
            ‘슬기로운 의사생활’에 없는 코로나 시대 병원 이야기
            9
            “대장동, 다스는 누구것? 데자뷰” vs “SK도 이재명 것인가”
            10
            SBS·집사부일체의 위험한 ‘尹 미화’, 진면목이 알고 싶다면..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