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안원구 “국세청·공정위, 다스 조사 바로 들어가야…文정부는 하라마라 안해”

“다스 주식 3% 매입 프로젝트…차명주식이면 경영진 교체 등 51% 권한 행사 가능”

  • 촛불 2017-12-26 10:45:45

    검찰은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내세워,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의혹,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의혹등을 전방위적으로 파헤쳐왔다.
    “수사 끝은 MB일것”이라는 말이 처음부터 파다했다.
    수사가 흐지부지하자, 수사종결된 다스 bbk로 달려들었다.
    문재인대통령 지지세력인 민변과 참여연대가
    형사고발 총대를 멘 모양새다.
    ‘청부수사’라는 뒷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언제까지 이정권은 정치보복만을 할것인가???신고 | 삭제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김건희, 유부남 검사와 체코여행…‘출입국기록 삭제’ 의혹 재점화
    2
    檢고위간부와 유럽여행 김건희 “체코대사가 환영해줬다”
    3
    尹 ‘건진법사 논란’ 조직 해산에 김진애 “의혹 더 깊어질 뿐”
    4
    진중권 ‘정의당 복당’ 선언에 한창민 “희망의 끈 뚝 끊어지는 느낌”
    5
    檢, 김건희와 ‘7시간 통화’ 이명수 기자 수사 ‘전광석화’
    6
    홍준표 “‘최순실 사태’될까 걱정”…황희두 “경고 무시, 건희수호”
    7
    시청률 17.2%, 유튜브 조회수 수백만…‘김건희 보도’ 시작돼
    8
    김건희, ‘체코 대사 만났다’는데 당사자는 “기억 없다”
    9
    ‘신천지 영장 두 차례 반려’.. 尹에 추궁해야 할 세 가지
    10
    “김건희 ‘도이치’ 檢소환 불응”…김용민 “특권층이라 생각”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