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탁현민 “尹 ‘유퀴즈’ 출연보다 CJ 거짓말이 큰 문제”CJ 측 “文대통령 ‘유퀴즈’ 출연 요청받은 바 없어… 법적 대응 등 고려”
김미란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4.21  10:15:41
수정 2022.04.21  10:25:48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CJ ENM 계열 tvN ‘유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에 출연한 것을 두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출연 제안은 거절한 ‘유퀴즈’가 윤 당선자를 출연시키면서 정치색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해 4월 ‘유퀴즈’ 제작진과 접촉해 문재인 대통령이 한 번 출연하는 것에 대해 의사를 타진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쪽에서 담당 PD와도 직접 통화했다”며 “(제작진은) 생각해보겠다고 하더니 대통령을 포함해 정치인 출연이 프로그램 콘셉트와 맞지 않다고 했다. 그리고 유재석 씨가 정치인 출연은 부담스러워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 <이미지 출처=tvN '유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영상 캡처>

청와대 관계자는 “그때 우리는 문 대통령 퇴임 1년을 남겨놓고 편하게 대통령의 이야기를 해보자, 그리고 대통령만 하는 게 아니라 청와대 이발사부터 요리사, 정원사까지 청와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청와대 특집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관련해 CJ ENM 관계자는 뉴시스에 “사실무근”이라며 “내부 확인 결과 문 대통령 측에서 유퀴즈 출연을 요청한 적이 없다. 법적대응 등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은 문제가 없다”며 “비록 시청자들의 각기 다른 판단은 있을 수 있어도 그의 출연 자체는 제작진과 출연자들이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윤 당선인의 출연여부와는 별개로 청와대를 상대로한 CJ의 거짓말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탁 비서관은 “먼저 작년 4월과 그 이전에도 청와대에서는 대통령과 청와대 이발사, 구두수선사, 조경담당자들의 프로그램 출연을 문의한 바 있다”며 “그 때 제작진은 숙고 끝에 CJ 전략지원팀을 통해 ‘프로그램 성격과 맞지 않다’는 요지로 거절 의사를 밝혀왔고, 우리는 제작진의 의사를 존중해 더 이상 요청하지 않았다. 당시 프로그램 담당자와 통화한 기록이 있고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도 남아있다”고 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CJ가 (출연을) 요청받은 바 없다고 언론에 거짓말을 한 것은, 그 거짓말 자체보다 더 큰 문제가 있다”고 짚었다.

탁 비서관은 “우리가 제작진의 거절을 군말없이 받아들인 것은 그 프로그램을 존중해서였다. 그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이전 정부에서는 그 당연한 것들이 지켜지지 않은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더욱 그러했다”며 “우리는 어떤 프로그램이 어떤 외압으로 인해 제작에 영향을 받는 것을 원치 않았고, 그러한 태도가 문화예술을 배려하는 가장 올바른 태도라고 믿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윤 당선인의 출연이 오로지 제작진의 판단이었다고 믿고 싶다”며 “그때는 대통령과 청와대 사람들의 출연이 프로그램 성격과 맞지 않았다고 판단했고, 지금은 판단이 달라져서 윤 당선인의 출연이 결정되었다고 해도 좋다”고 했다. 

그는 “다만 바라는 것은 어떠한 외압도 없었길 바라며, 앞으로도 오로지 제작진의 판단만을 제작의 원칙으로 삼기를 바랄 뿐”이라며 “그것이 방송쟁이, 문화예술인들이 스스로의 존엄을 지키는 길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CJ ENM 대표이사가 ‘검찰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오늘은 ‘유퀴즈 논란’에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의 ‘이력’에 시선이 쏠린다”면서 강 대표의 이력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 대표는 서울대 법학과 출신으로 1993년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를 거쳐, 2013년 CJ그룹 법무실장을 맡은 뒤 2020년 12월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김이선 2022-04-24 08:10:15

    이제 CJ는 안본다신고 | 삭제

    • 프로그램 폐지가 답이다 2022-04-23 09:55:02

      수습 안되는 '유퀴즈 후폭풍'..외압 논란에 난감해진 尹

      시청자 게시판에 연일 성토글..출연기준 놓고 靑과 진실공방

      https://news.v.daum.net/v/20220422110602853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정치권 논쟁의 중심에 섰다
      윤 당선인의 출연을 놓고 여론이 쪼개진데다
      외압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후폭풍이 거세다
      《유퀴즈》 게시판에는
      프로그램 폐지와 제작진의 결정을 성토하는 글이 1만5000건에 육박하는 등
      성난 여론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다신고 | 삭제

      • 그 프로는 이제 망한거같다 2022-04-22 16:51:05

        윤석열 출연에 30대 여성 절반 이탈? '유퀴즈' 시청률 '극과 극'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042109220005506?did=DA신고 | 삭제

        • 다 이유가 있었구나 2022-04-22 13:30:05

          유퀴즈논란 CJ ENM 강호성 대표, 尹과 1년여 같이 근무 (사회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수원지검 성남지청 근무시기 겹쳐

          http://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document_srl=242805...신고 | 삭제

          • 유통기한 완전 끝났구나 2022-04-22 10:33:21

            국민의힘, '성상납 의혹' 이준석 징계절차 개시 결정

            https://news.v.daum.net/v/20220422083332926

            윤리위, 전날 전체회의 열어 징계절차 개시 의결
            징계 수위 따라 이 대표 거취 영향
            대선 후 회식한 윤상현·구자근·김병욱 의원도 징계절차

            [이데일리] 국민의힘은
            성상납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신고 | 삭제

            • 혈세 가 줄줄 녹아내리는구나 2022-04-22 10:17:51

              [단독]취임 만찬 서울의 한 호텔로 확정..벤츠 등 의전차량 558대 출동

              http://news.v.daum.net/v/20220422081716339
              차라리
              전국의 용한 무당들 모두
              급살터 한자리에 모아놓고
              거하게 액땜 살풀이 굿이나 한판 벌이고 말것이지

              멀쩡한 청와대 두고 뭐하는 짓거리인지 원
              국민의 세금을...자기 돈 처럼..
              도대체 어느 누가 청와대 돌려달라했나..

              앞으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속에서 천불이 나며
              안겪어도 될 불편을 감수해야할지
              이에 따른 절망을 뛰어넘은 분노와 불만들이 눈에 훤히 보입니다신고 | 삭제

              • 대동강물 팔아먹은 봉이 金善達 2022-04-21 20:17:02

                국제言論人협회는 ‘불란서 유력 日刊紙 르몽드’를 강력규탄하라 !!
                - 르몽드紙 報道, 현모양처 우리 國母를 어-찌... 쯔- 쯔-
                m.blog.naver.com/ejkim9101/222672480618신고 | 삭제

                • 장사 똑바로 해라 2022-04-21 16:01:45

                  '文대통령 출연요청 없었다' 부인하다 '확인 중' 입장 바뀐 CJ

                  탁현민 비서관, CJ ENM 입장에 직접 유퀴즈 출연 요청 과정 밝혀
                  윤 당선자 출연엔 “어떠한 외압도 없었길 바란다”
                  탁 비서관 입장 밝힌 후 CJ "사실관계 확인 중"

                  https://n.news.naver.com/article/006/0000112852신고 | 삭제

                  • 김경희 2022-04-21 15:34:42

                    유퀴즈 좋아했는데 실망스럽다신고 | 삭제

                    • 못말리는 외람이 2022-04-21 15:31:43

                      집무실보다 대통령 별장이 시급하다/김상연 부국장 겸 정치부장

                      청와대보다 열악한 국방부 집무 환경
                      쉴 곳 없는 대통령 스트레스 관리 문제
                      대통령의 휴식에 열린 국민 의식 필요
                      http://naver.me/57XYPSNN

                      이러다가
                      국민들 품으로 다시 돌려준
                      청남대 부활 하자는 말까지 나오겠구나신고 |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서울시, 중고생 인터넷신문에 ‘과태료 폭탄’…촛불 주도 괘씸죄?
                      2
                      尹 더탐사에 “고통 보여줘야”…박지원 “韓에 너무 자상해”
                      3
                      “개인사업자에 ‘영업 계속하라’ 명령? 업무개시명령 위헌 소지”
                      4
                      국힘 의원도 ‘빈곤 포르노’ 지적하고 언론도 ‘가난 동정 말라’ 경고해놓고
                      5
                      “도어스테핑 중단·가벽 설치?..미숙한 정부의 태도”
                      6
                      10.29 참사, 공개된 기자회견인데 ‘흐림 처리’…누구를 위한 조치인가
                      7
                      ‘이태원 출동 의료진’ 조사에 “재난 대응 평가 경찰 영역 아냐” 분개
                      8
                      한달만에 입 연 尹 “동백아가씨 몰라, 5시 일어나 신문 본다”
                      9
                      박홍근 “尹, 진상규명 진심이면 이상민부터 파면해야”
                      10
                      김진애 “尹-김건희 영화관람이 통치행위?…부끄럽다”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