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김어준 “‘조국 펀드’, 주인공은 익성”…김민웅 “<한겨레> 기사의 폭력”“은행에서 대기업에 돈 빌려줬는데 ‘노동 착취 용도’ 밝혀지면 은행도 책임지겠구나”
  • 10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7  09:50:21
수정 2019.09.17  10:30:17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김어준씨는 ‘조국 일가 사모펀드 의혹’ 수사와 관련 17일 “전체 그림을 보면 주인공은 익성”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언론은 조국 가족에 과몰입 돼 있는데 한발 떨어져서 드라이하게 보라, 누가 진짜 플레이어인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한국일보에 따르면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투자금 중 10억3,000만원을 익성의 이모 회장에게 건넸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익성은 코링크PE의투자기업이고 2차 전지 업체 IFM는 익성의 자회사이다. 

블루펀드 투자기업인 웰스씨앤티의 최모 대표가 공개한 녹취록에서도 조씨는 “익성에서 10억원을 전세자금 용도로 해서 좀 뽑아달라고 했었다”고 말하는 내용이 나온다. 

   
▲ <이미지 출처=한국일보 홈페이지 캡처>

김어준씨는 “전체 그림은 2015년 박근혜 정부 때 그려졌다. 코링크PE는 이후 출범했다”며 “사업계획서를 보면 자동차 미래 산업에 배팅하는 곳”이라고 했다. 

또 “익성을 최초로 설립할 때 자금이 1억 정도 됐을 것 같다”며 “최초 시드머니(종잣돈)가 누구 것인지가 중요하다. 진짜 주인이 들어 있다”고 했다. 

그는 “그 돈 대부분이 익성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다음 유상증자 과정에서 5촌 조카가 들어가는 것”이라고 짚었다. 

아울러 김씨는 “녹취록을 보면 투자 금액 중 7억3000만원이 익성으로 간다”며 “이것이 횡령”이라고 지적했다. 

통화 녹취록에는 최 대표가 조범동씨에게 “익성 회장한테 7억3천을 줬잖아. 조 대표가”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코링크PE가 웰스씨앤티에 투자한 금액 중 7억3000만원을 빼내어 익성 회장에게 줬다는 것이다. 

김씨는 “조국 펀드가 웰스씨앤티로 들어가고 다음에 익성의 자회사(IFM)로 간다”고 자금 흐름을 짚었다. 

그는 “웰스씨앤티에 익성의 돈과 조국 펀드 돈이 들어간 후 그중 10억원이 횡령되고 13억 정도는 익성의 자회사(IFM)로 간다”며 “익성의 돈이 웰스씨앤티를 거쳐 익성의 자회사로 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씨는 “이러한 흐름만 봐도 익성만 이득인 것”이라며 “횡령도 익성이 가져가고 정작 투자된 곳은 익성의 자회사이다, 주인공은 익성”이라고 했다. 

   
▲ <이미지 출처=SBS 화면 캡처>

또 “이 투자 그림이 그려졌던 2015년 5촌 조카는 30대 초반에 불과했다”며 “그 나이에 실소유주가 되긴 어렵다. 누군가 대리하지 않았느냐는 추론이 가능하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드라이하게 보라, 누구의 이익이 실현되고 있는지”라며 “조국 가족이 사기꾼에게 당했다고까지는 모르겠지만 배임 당했다까지는 말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겨레 <조국 부인 돈 5억, 사모펀드 운용사 설립 종잣돈으로>과 KBS <“사모펀드 운용사 설립자금, 모두 정경심 돈”..5촌 조카 부인에게 5억 송금> 등 단독 보도들에 대해 김씨는 “불성실하거나 악의적인 보도”라고 했다. 

   
▲ <이미지 출처=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캡처>
   
▲ <이미지 출처=KBS 화면 캡처>

김씨는 “내가 은행에서 돈을 빌려 어떤 곳에 투자했으면 은행이 투자한 것인가”라며 “친구한테 돈을 빌려 어디 투자했으면 친구가 투자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5촌 조카가 차용증을 쓰고 그 돈을 정 교수에게 빌려 일부를 썼고 그 돈을 갚았다”며 “코링크PE가 정 교수 것이라는 뉘앙스로 보도하고 있지만 근거는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씨는 “정 교수의 동생도 나중에 코링크PE의 주주가 되는데 그 배수가 200배이다. 1만원짜리 주식을 200만원에 샀다는 것”이라며 “정 교수가 자기 동생에게 200배 장사를 했다는 것인가, 아주 나쁜 누나인가”라고 말했다. 

김씨는 “더 말이 안 되는 것이 그 돈도 동생이 빌린 것”이라며 “정 교수가 자기 회사에서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다음 자기 돈의 가치를 200분의 1로 줄였다는 것이다, 말이 안 된다”고 언론 보도를 짚었다. 

김민웅 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도 한겨레의 해당 보도에 대해 “단독이 붙은 기사의 폭력”이라며 “한겨레는 스스로 폭사하기로 작정했는가”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SNS에서 “돈을 빌려주고 그 돈을 돌려받았고, 빌려준 돈의 용도까지 책임지라는 것”이라며 “은행에서 대기업들에게 돈을 빌려주고 그 돈이 노동자를 착취하는 시스템 운용에 쓰인 게 밝혀지면 은행도 책임을 지겠구나”라고 반박했다.

또 김 교수는 “단독? 검찰이랑 짜고 하는 거 분명 아니지?”라며 “그런데 어떻게 무엇무엇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취재라고? 받아 적은 거 아니고?”라고 따져물었다. 

이어 김 교수는 “조국 관련 수사는 이렇게 결과 이전에 과정 자체가 방어권 박탈에 인권유린이 자행되고 있다”며 “언론이 이렇게 검찰의 불법과 한몸이 돼서 어찌 하자는 게냐?”라고 탄식했다.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버디 2019-09-19 21:24:58

    조국 공격 배후가 삼성인데 며칠 전에 댓글에서 그따위 짓을 하고 있는 삼성은 삼성 바이오 빈 껍데기 회사로 4조 5천억 회계사기극 벌이고 주식상장해 또다시 뻥튀기 장사로 22조로 부풀려놨지 않냐고 언급했는데, 지금 조국 찌라시에 붙어있는 '주식'이니 '200배'니 하는 것들은 삼성이 그걸 다시 조국 쪽에 뒤집어씌워놓은 것이다. 자신들이 한 짓을 적들에게 뒤집어씌우는 게 그놈들 특기거든. 이 찌라시는 물론이고, 며칠 전 kbs가 보도한 조국 아들 표창장 위조 날조소설을 비롯해 그동안 모든 조국 찌라시가 전부 다 삼성발 소설이라고.신고 | 삭제

    • 다시산이 2019-09-19 09:32:16

      사모펀드 의혹 전체 그림을 보면 주인공은 익성신고 | 삭제

      • 좌도우도 아닌 사람 2019-09-18 11:57:50

        익성? 이봉직 회장? 엉 모지? 야 더 파봐~!
        검찰 파다보니? 이거 아닌데? 약간 주춤한듯, 아몰랑~! 야 횡령에서 마무리 끝.
        어휴~! 계속 팠다간 하수도관 터질뻔했네, 야 철수...ㅋㅋㅋ
        대충 이런 느낌이드네요.신고 | 삭제

        • 누구편 2019-09-17 17:59:08

          어준이 진짜 너야 말로 아님말고식의 방송을 햇으면서 왜 진지하게 달려들어? 너 민주당이야? 너는 그냥 조국사태에 코링크는 누구꺼 하면서 니들끼리 웃고 자빠지면 되는거야.어딜 줄서기 할라고 그래신고 | 삭제

          • 황의민 2019-09-17 15:37:22

            어준아 조국이 딸이 고대 입시에 논문 냈다던데 방송에서 솔직하게 사과할 생각 없냐? 왜 거짓 뉴스를 만들어내냐?신고 | 삭제

            • 한겨례나 조중동이나 2019-09-17 15:27:56

              차라리 솔직한 건 조중동이다.
              한겨례도 위장망 벗고 부담없이 기레기짓 해라.신고 | 삭제

              • 실버 2019-09-17 13:13:50

                김용남 전 자유딴나라당과 한겨레신문의 주식펀드 관련 기사를 보면 삼성물산과 제일 국민연금의 부정 부패가 잘 보인다,더불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뻥튀기도 보임ㅋㅋㅋ신고 | 삭제

                • 메롱 2019-09-17 12:35:28

                  김어준 왈 "회사를 최초로 설립할 때 자금이 1억 정도 됐을 것 같다 그 돈 대부분이 익성 것으로 알고 있다 그 다음 유상증자 과정에서 5촌 조카가 들어가는 것" 저기서 최초 설립할때의 회사가 익성이 아니라 코링크 아닌가요?? 기자님은 익성이라고 하셨는데신고 | 삭제

                  • 어리랑 2019-09-17 11:55:30

                    1988년 한겨레와 지금 한겨레는 완전히 다른 회사다.신고 | 삭제

                    • jj 2019-09-17 10:33:48

                      한겨레는 왜 조중동화 되어 가는가? ㅠㅠ신고 | 삭제

                      “영면 전날 본 이용마의 눈빛, 자꾸 생각나요”

                      “영면 전날 본 이용마의 눈빛, 자꾸 생각나요”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2012년 언론노조 MB...
                      왕선택 기자 “북미협상 타결, 지금 급한 건 김정은”

                      왕선택 기자 “북미협상 타결, 지금 급한 건 김정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북미 실무협상이 열렸...
                      하승수 “검찰 개혁 바로미터는 공수처 설치”

                      하승수 “검찰 개혁 바로미터는 공수처 설치”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법무부 장관직...
                      “한 곳만 가리키는 나침판, 고장 났을 가능성 높아”

                      “한 곳만 가리키는 나침판, 고장 났을 가능성 높아”

                      팩트체크 전문지인 뉴스톱의 김준일 대표가 미디어협동...
                      가장 많이 본 기사
                      1
                      ‘KBS 김경록 인터뷰 사태’ 비평하다 눈물 흘린 정준희 교수
                      2
                      안진걸 “檢, 유시민 수사는 ‘LTE급’ 나경원은 한 달째 뭉개…성역인가?”
                      3
                      조국 동생 지인 “檢, 우리는 조국 망가뜨리기 위한 부속물이라더라”
                      4
                      박주민 “세월호 특수단 구성 긍정 검토, 기억하나?”…윤석열 “다 기억난다”
                      5
                      현직 의사가 본 ‘정경심 진단서’ 논란.. “토끼몰이 프레임 정말 지X 맞다”
                      6
                      “검찰내 공문서 위조는 경징계 사안”…이게 윤석열의 쿨함?
                      7
                      대검 “이탄희 근거대라” 발끈에 임은정 “‘사건 배당’이 급소란 말”
                      8
                      유시민 “김경록, KBS에 배신감 느껴 JTBC 접촉했지만…”
                      9
                      박주민 “정동병원, 정경심 추석때 갔던 곳…진단서 발급 병원 아냐”
                      10
                      ‘조국, 학교 안나가고 매일 등산’이 기사인가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