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류효상의 조간브리핑
 11. 15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닉네임 : 류효상 특파원  2019-11-15 07:56:40   조회: 94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대한민국 대표 뉴스 큐레이션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19년 11월 15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자유당을 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공조가 살아났지만, 선거제 개혁안에 대한 이견으로 딜레마에 빠진 모습입니다. 현역 국회의원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지역구 감소 문제가 현실로 다가오자 각 당의 셈법만 복잡해졌습니다.
말짱 도루묵 되는 게 아닌지... 우려가 현실이 될 것 같은 분위기?

2. 국회 충돌 사태와 관련해서 검찰 조사를 받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 방해를 지시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자유당 의원들이 나 원내대표의 지시를 받은 여러 정황을 이미 포착해놨습니다.
고소·고발당한 게 어디 한 두 가지여야지... 조만간 좋은 소식 있겠어요~

3. 패스트트랙 수사의 핵심인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서 문희상 국회의장실이 검찰에 의견서를 보낼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유당의 "불법 사보임" 주장에 2003년 한나라당의 사보임이 가장 많았다는 내용도 들어 있습니다.
아마 자유당은 전혀 기억도 못할 뿐이고... “과거를 묻지 마세요”~

4. 여야 3당 교섭단체는 검찰개혁에 대한 실무협상을 이어갔지만, 공수처 기소권 문제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기소권이 있는 공수처를, 바미당은 영장청구권만을 주장하는 반면 자유당은 설치 자체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공수처가 권력 연장의 수단이라는 논리는 대체 어떻게 나오는 건지...

5. 김경수 경남도지사 항소심에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총선을 앞두고 더욱 경종을 울려야 할 사안"이라며 총 징역 6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는 총 징역 5년을 구형한 1심보다 형량을 높인 것입니다.
일단 질러 놓고 보는 건 아니고? 경종인지 파종인지 두고 봅시다~

6. 대한민국이 올해 OECD가 발표하는 정부 신뢰도 조사에서 36개국 가운데 역대 최고 성적인 22위에 올랐습니다. OECD가 발표한 '한눈에 보는 정부 2019’에 의하면 한국은 2017년 32위, 지난해 25위에서 3단계 상승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담과 저주를 퍼붓는 신뢰받지 못한 인간들은 뭐니?

7. 세종시의 문화예술 사업 예산 삭감에 대해 시민단체가 반발하며 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세종시가 문화예술 사업 예산을 반 토막 냈는데, 이 사업이 필요하지도 급하지도 않다는 뜻이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어디 세종시뿐이겠어요? 무슨 개·돼지 취급하는 거 아니면 그럼 안 돼~

8. 2020학년도 수능 날짜가 박정희 탄생일과 겹치면서 예년에 볼 수 없던 문제가 생겨났습니다. 수험생들의 수능 시간에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 숭모제가 치러지고, 수험장 바로 앞에서 ‘태극기부대’의 거리행진도 벌어졌습니다.
야스쿠니 신사 앞에 군복 입고 일장기 든 인간들이 연상 된다는...

9. 육군 30사단이 '명예 사단장'인 SM그룹 회장을 오픈카에 태운 뒤 장병을 사열토록 해 논란입니다. 해당 부대는 후원자인 우호현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행사라고 밝혔지만, 과도한 예우라는 비판이 군 내부에서 일고 있습니다.
30사단을 전역한 예비역 병장으로서 대신 사과 올립니다~

10. 한기총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하나님이 아마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이라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또한, 자신의 정계 진출설과 관련해 "나는 메시아 나라의 왕이다. 시시해 줘도 안 한다”고 말했습니다.
메시아의 왕이라... 슬슬 미치광이 교주의 냄새가 난다는...

11. 미국은 방위분담금을 올해보다 6배 정도 올려서 내년에는 6조 가까이 달라고 합니다. 여차하면 주한 미군을 뺄 수도 있다는 말까지 흘리고 있는 가운데, 과연 주한 미군이 한국만을 위해 와있는지부터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생각 같아서는 ‘방 빼’라고 하고 싶다만... 갈 때나 있는지 모르겠어~

12. 일본 정부 당국자가 한일관계 악화로 감소세를 보여 온 한국인 관광객 수에 대해 "바닥은 쳤다"는 분석을 내놔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국과 일본 규슈를 오가는 항공편 수가 12월 이후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뭐~ 착각은 자유니까~ 그러다 울며 바닥 칠지 모른다는 거~

13. 삼성의 '50년 무노조 경영'을 깨기 위해 한국노총이 오는 16일 삼성전자 노조 출범식을 열고 18일부터 모든 사업장에서 동시 선전전을 시작합니다. 또, 출범 직후 노조 홈페이지를 공개하고, 가입을 독려하기로 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드디어 삼성 창업주 이병철의 눈에 흙을 뿌리셨군요~

조국, 첫 검찰 소환 진술 거부하고 8시간 만에 귀가.
패스트트랙 선거법 통과 시 통폐합 지역구 26곳 추산.
일본 외무성 '욱일기는 전통문화' 영국 가디언에 기고.
'코카인 대량 밀반입 · 투약' 보람상조 회장 장남 구속.
월드컵 예선 한국-레바논전 무관중 경기 0:0 무승부.

굳은 인내와 노력을 하지 않는 천재는 이 세상에서 있었던 적이 없다.
- 뉴턴 -

이 땅의 모든 수험생과 그 부모님들 정말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그동안의 노고에 다시 한번 박수를 보냅니다.
누구보다 더 평안한 주말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의 미래가 바로 여러분에게 있으니까요.
낙담하거나 좌절하지 마세요. 당신이 희망입니다.
고맙습니다.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019-11-15 07:56:40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8701
  1. 31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31   842
8700
  1. 30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30   736
8699
  1. 29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29   676
8698
  1. 28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28   624
8697
  1. 23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23   722
8696
  1. 22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22   658
8695
  1. 21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21   673
8694
  1. 20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20   766
8693
  1. 17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17   763
8692
  1. 16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16   715
8691
  1. 15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15   810
8690
  1. 14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14   729
8689
  1. 13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13   817
8688
  1. 10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10   841
8687
  1. 9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09   830
8686
  1. 8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08   785
8685
  1. 7 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07   751
8684
  1. 6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06   822
8683
  1. 3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03   828
8682
  1. 2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류효상 특파원   -   2020-01-02   75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김건희 보도가 윤석열 흔들기? 기사 끝까지 봤다면 그런 말 못해”

“김건희 보도가 윤석열 흔들기? 기사 끝까지 봤다면 그런 말 못해”

독립언론 뉴스타파가 지난 1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
“방위비분담금 협상, 美 대선용…‘안 쪼네’ 느낌 줘야”

“방위비분담금 협상, 美 대선용…‘안 쪼네’ 느낌 줘야”

지난해 11월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즉 지소...
“이재용이 부각돼야 하는데 연예인쪽으로 틀어서 아쉽다”

“이재용이 부각돼야 하는데 연예인쪽으로 틀어서 아쉽다”

지난 13일 독립언론인 뉴스타파 이재용 삼성전자 부...
“마사회, 시행처로서 역할 충분한가 문제제기하고 싶었다”

“마사회, 시행처로서 역할 충분한가 문제제기하고 싶었다”

서울 광화문에 가면 한 구의 시신이 장례도 치르지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체력적으로 괜찮냐” 질문에 정은경 본부장의 답변
2
대구시민 “권영진, 시장으로 둘 수 없다” 靑 청원한 이유
3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어이없는 ‘코로나19’ 보도
4
차 탄채 ‘코로나19 검진’…‘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화제
5
‘박능후 발언’ 질문에 초기유입 사례 팩트체크하는 정은경
6
보건소 직원, ‘신천지’ 뒤늦게 알렸는데.. 대구시장 해명 ‘가관’
7
외신 “신천지·보수파·보수언론이 코로나19 확산시켜”
8
이만희 형 청도서 5일간 치료받다 사망…“조의금 명단 178명”
9
주진형 “간악한 한국 언론…코로나 보도, 조국때와 똑같아”
10
美 전 FDA국장 “한국, 코로나 대단한 진단 능력 보여줘”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