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정치go
尹탄핵청원 116만명 돌파…김용민 “7월말 국회 청문회”“국회 답하지 않으면 직무유기…증인 출석 등 8월초 본격 시작”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7.05  12:03:24
수정 2024.07.05  12:22:5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청원심사소위원장인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과 관련 5일 “실질적 조사는 7월 넷째 주 이후부터나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청원심사소위원장인 김용민 의원은 이날 오전 유튜브 ‘김어준의 겸선은 힘들다 뉴스공장’에서 “국회에서 이 안건보다 더 중요한 안건이 뭐가 있을까 싶어서 청문회를 진행할 계획을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소위에서 충분히 청문회를 하고 그 결과를 가지고 법사위 전체 회의에서 종합적인 청문회를 하는 계획을 지금 논의하고 있는 단계”라고 했다. 

그러면서 “동의자가 100만명이 훌쩍 넘은 상황에서 국회가 조사하지 않는다, 국민들의 청원 열망에 대해 답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철저하게 가진 권한을 다 행사하려 한다”고 밝혔다. 

청문회 형식에 대해 김 의원은 “5가지 탄핵 사유에 대한 각각 별도의 청문회 혹은 종합하는 방식 등의 청문회를 진행할 것”이라며 “증인들도 필요하지만 전문가들의 진술도 들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7월 셋째 주경 법사위 전체회의 상정, 이후 청원소위 회부 등의 절차를 짚으펴 “실질적인 조사는 7월 넷째주 이후부터나 가능하다”고 했다. 또 “증인을 7월 말부터 바로 부르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며 본격적인 시작은 8월 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청문회 기간에 대해 김 의원은 “청원 심사 기간 자체가 90일”이라며 “회부 날짜로부터 90일 동안 심사해서 본회의에 보고하도록 돼 있기에 심사 기간 전체를 90일 정도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20일 시작된 해당 청원은 5일 정오 기준 동의자수가 116만 7000명을 돌파했다. 공개 사흘 만에 회부 기준인 5만 명을 넘겨, 소관인 법사위에 회부됐지만 종료일인 오는 20일까지 계속된다.

   
▲ <이미지 출처=촛불행동이 만든 웹페이지 ‘탄핵멍’ 캡처>

[관련기사]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언주 “검찰정권 일장춘몽…尹·韓 죗값 반드시 물어야”
2
‘문자 읽씹’ 파동…조국 “김건희, V0로 불리는 이유 알겠다”
3
김종대 “도이치 공범 변호했던 공수처 검사에 제보한 셈”
4
尹, 하와이서 ‘채상병 특검법’ 또 거부…野 “정권몰락 시발점”
5
임성근 ‘구명로비’ 녹취 공개…도이치 공범, ‘VIP’ 언급
6
警, 채상병 수사 ‘비공개’ 발표…영상·사진·녹음 불허, 왜?
7
대통령실 ‘법적 대응’ 엄포에 민주 “허위라면 이종호 고소해야”
8
JTBC “이종호, 지금도 김건희와 연락 가능한듯 말해”
9
‘임성근 불송치’에 박정훈 측 “특검 왜 필요한지 보여줘”
10
조국 “한동훈 특검법에 ‘사설 댓글팀’ 의혹 추가할 것”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발행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