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30대 초 女취업자 비중 뚝…임신·출산 탓에 '경단녀'20∼30대 경력단절여성 10명중 4명은 임신·출산 때문에 사직
남성은 입대 시기에 학업·일 단절 집중

젊은 여성들이 임신·출산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면서 30대 초반에서 여성 취업자 비중이 뚝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20% 표본조사 자료를 분석해 20일 공개한 '생애주기별 주요 특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세 이상 기혼 여성이 일을 그만둔 이유는 결혼이 58.5%로 가장 높았고 임신·출산이 28.4%였다.

취학 전 자녀 양육이 7.2%, 부모 등 가족 돌봄 3.8%, 취학 자녀교육이 2.1%로 뒤를 이었다.

경력단절 여성(일명 경단녀)이 된 사유를 연령대별로 구분해보면 50대 이상은 결혼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우가 많았고 젊은 층은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사직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20대는 결혼이 51.3%, 임신·출산이 42.9%였고 30대는 결혼이 43.0%, 임신·출산이 45.1%였다.

결혼을 계기로 일을 그만둔 여성 가운데 임신·출산을 미리 염두에 둔 사직이 포함된다고 보면 임신과 출산이 사직에 미친 실제 영향력은 훨씬 클 것으로 추정된다.

40대, 50대, 50대 이상은 결혼 때문에 일을 그만둔 비율이 각각 56.9%, 69.1%, 68.9%에 달했고 임신·출산으로 사직한 비율은 29.8%, 17.9%, 14.8%였다.

40대 이상 여성의 경우 결혼을 계기로 이미 직장을 그만둔 경우가 많아 임신·출산으로 인한 사직 비율이 낮고 이보다 젊은 기혼 여성의 경우 결혼 후 일을 지속하다가 임신·출산으로 직장 생활을 이어가지 못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통계청 관계자는 분석했다.'

가족을 위해 기혼 여성이 일을 그만두는 사유도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다.

30대의 경우 자녀 양육 때문에 사직한 비율(9.3%)이 높았고 60세 이상의 경우 부모 등 가족을 돌보기 위해 일을 포기한 비율(9.0%)이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임신·출산 때문에 경력단절이 발생한 비율은 서울(30.9%), 세종(30.7%), 경기(30.5%)가 높았고 결혼 때문에 그만둔 비중은 경북(67.4%), 강원(66.2%)이 높았다.

자녀 양육·교육으로 인한 경력단절 비중은 서울(12.1%), 경기(10.3%), 세종(10.9%)에서 높았다.

결혼을 늦게 하는 추세에 따라 여성 경력단절이 발생하는 시기는 5년 전 조사와 비교해 약간 늦어졌고, 경력단절로 인한 여성 취업자 비율 하락은 소폭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경력단절을 상징하는 여성 취업률 그래프의 'M자 곡선'은 함몰 시기는 지연되고 함몰 깊이는 약간 낮아졌다.

[통계청 제공]

2010년 조사에서 경력단절 정점에 있는 35∼39세 여성의 취업자 비중은 55.2%였는데 2015년 조사에서는 56.5%로 1.3% 포인트 높아졌다.

청년층(15∼34세) 인구를 취업 여부, 정규 학교 재학 여부에 따라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 비재학·취업 인구와 비재학·비취업 인구 비율은 2010년보다 각각 1.9% 포인트, 0.6% 포인트 늘어난 45.2%, 20.5%를 기록했다.

통계청은 대학 진학률이 하락하면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풀이했다.

청년층 학업과 일의 흐름을 분석하면 남성은 입대가 집중된 20∼24세에 단절이 많이 발생하고 여성은 20대 후반부터 결혼·출산 등의 영향으로 단절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영향 때문인지 20∼24세 취업자 비중은 남성은 31.7%, 여성은 43.1%로 여성이 11.4% 포인트 더 높았다.

반면 30∼34세 취업자 비중은 남성은 87.1%로 20대 후반(67.5%)보다 19.6% 포인트 상승하는 반면, 여성은 59.8%로 20대 후반(68.6%)보다 8.8% 포인트 하락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