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30일까지 종소세 중간납부…이태원 참사 유족은 석달 연장힌남노 피해지역 납세자·손실보상 대상자 등도 직권연장

국세청

[연합뉴스TV 제공]

올해 종합소득이 있는 개인사업자는 오는 30일까지 종합소득세(종소세)를 중간 납부해야 한다.

국세청은 6일 종소세 중간예납 대상자 140만명 중 직권연장 대상을 제외한 131만명에게 고지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종소세 중간예납은 직전 과세기간 종소세액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이다. 내년 5월 종소세 확정신고 때 납부할 세액에서 중간예납한 세액은 공제된다.

중간예납세액이 1천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별도 신청 없이 내년 1월 31일까지 나눠 낼 수 있다.

이자·배당·근로소득 등 원천징수되는 소득이나 분리과세 주택임대소득만 있는 납세자, 중간예납세액이 50만원 미만인 사업자, 올해 신규로 개업한 사업자, 올해 6월 30일 이전 휴·폐업한 사업자는 종소세 중간예납 대상이 아니다.

국세청은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 납세자와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보상 대상자 등 9만3천명(2천793억원), 이태원 사고 관련 유가족·부상자 가족은 납부기한을 내년 2월 28일까지 3개월 직권연장하기로 했다.

납부기한이 직권연장된 사업자는 고지서 대신 납부고지 유예 통지서를 받게 된다.

국세청은 직권연장 대상자가 아니더라도 경영에 어려움이 있어 납부기한 연장을 신청하는 납세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사업실적이 부진한 사업자(중간예납 추계액이 지난해 귀속 종소세액의 30%에 미달하는 경우)는 고지받은 세액을 납부하는 대신 중간예납 추계액을 계산해 신고·납부할 수 있다.

종소세 중간예납은 홈택스·손택스로 전자신고하거나 서면신고서를 제출하면 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