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원/달러 환율, 1,380원 돌파 13년 5개월 만에 처음

원/달러 환율 13년5개월만에 1,380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 만에 1,380원을 돌파한 7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9.7 kane@yna.co.kr

7일 원/달러 환율이 2009년 금융위기 이후 13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380원을 넘어섰다.

이날 오전 9시 3분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1,380.3원에 거래되며 1,380원을 돌파했다.

환율이 1,380원을 넘은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4월 1일(고가 기준 1,392.0원) 이후 13년 5개월 만이다.

'빅 피겨'(큰 자릿수) 돌파 후에도 환율은 계속 오르고 있다.

오전 9시 14분 현재 환율은 1,381.5원으로, 연고점을 갈아치웠다. 지난 31일 이후 6거래일째 연고점 경신이다.

원화와 연동하는 중국 위안화가 약세인데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릴 것이라는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계속 강세다.

세계화폐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중단으로 에너지 수급 문제에 부닥친 유럽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유로화도 하락세로, 1유로는 현재 0.989달러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런 불확실성에 노동절로 전날 휴장했던 뉴욕증시는 간밤 하락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각각 0.55%, 0.41% 떨어졌고, 나스닥 지수는 0.74% 하락했다.

전날 109선으로 소폭 내렸던 달러인덱스는 다시 110.3선으로 올랐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이 지표의 수치가 클수록 달러가 강하다는 뜻이다.

환율은 지난 6월 23일 1,300원을 돌파한 뒤 지난달 23일까지 두 달 만에 40원 올랐다.

이후에는 상승 속도를 높여 지난주 1,350원과 1,360원을 차례로 깼고, 이번 주 들어서도 지난 5일 1,370원을 돌파한 지 이틀 만에 1,380원대까지 진입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65.25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3.33원)에서 8.08원 내렸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