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원자재 인플레에 상품수지 10년3개월만에 적자…7월 -11.8억달러경상수지 10.9억달러 흑자…1년 전보다 66.2억달러↓ 운송수지 흑자 18.4억달러…외국인 국내 증권투자 42.2억달러↑

부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월 경상수지가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지만, 흑자 규모는 감소했고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으로 상품수지는 10년 3개월 만에 처음 적자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10억9천만달러(약 1조5천37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월별 경상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고, 5월 흑자 전환에 성공한 뒤 석 달째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7월 흑자액은 작년 같은 달(77억1천만달러)보다 66억2천만달러 감소했다.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67억3천만달러나 줄어 11억8천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 적자는 2012년 4월 이후 10년 3개월 만이다.

수출(590억5천만달러)이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6.9%(37억9천만달러) 늘었지만, 수입(602억3천만달러) 증가 폭(21.2%·105억2천만달러)이 수출의 약 세 배에 이르렀다.

무엇보다 7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35.5% 불었다. 원자재 중 석탄, 원유, 가스의 수입액(통관기준) 증가율은 각 110.0%, 99.3%, 58.9%에 이르렀다.

반도체(23.8%) 등 자본재 수입도 7.6% 늘었고, 곡물(28.2%)과 가전제품(21.3%)을 비롯한 소비재 수입도 8.5%,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3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작년 7월(-2억8천만달러)보다 6억2천만달러 늘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특히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사이 14억8천만달러에서 18억4천만달러로 3억6천만달러 커졌다.

7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CCFI)가 1년 전보다 16.5%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방역 완화 등의 영향으로 여행수지 적자(-8억6만달러)는 지난해 7월(-5억달러)보다 늘었다.

본원소득수지 흑자(22억7천만달러)는 1년 전(28억4천만달러)과 비교해 5억8천만달러 줄었다. 본원소득수지 가운데 배당소득수지 흑자(16억9천만달러)가 4억3천만달러 감소한 데 큰 영향을 받았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7월 중 1억8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6억7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2억6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2억4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42억2천만달러 불었다.

월별 금융계정·자본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