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외식비 지속 상승…김밥 평균가격 3천원 넘어

김밥

[연합뉴스TV 제공]

외식물가 상승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밥의 평균 가격이 3천원을 넘어섰다.

7일 소비자원 가격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8월 서울 기준 김밥의 평균 가격은 3천46원으로, 전달의 2천969원보다 2.59% 올랐다.

경남 지역의 김밥 평균 가격은 3천177원을 기록했다.

삼겹살(200g) 가격은 1만8천364원으로 1.7% 올랐고, 김치찌개백반 가격도 1.0% 올라 7천500원으로 조사됐다.

냉면(1만500원)과 삼계탕(1만5천462원), 칼국수(8천423원) 가격 역시 0.5∼0.7% 상승했다.

비빔밥(9천654원)과 자장면(6천300원) 가격은 변동이 없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8월 외식물가 상승률은 8.8%로 1992년 10월(8.8%) 이후 약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소비 가공식품 32개 품목 중에서는 시리얼(13.0%)과 탕(6.7%), 마요네즈(6.6%) 등 16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다.

시리얼은 유통업체의 할인 행사가 끝나면서, 탕류는 할인 행사 종료와 함께 할인율 변경으로 가격이 각각 상승했다.

마요네즈는 주요 제조사들의 출고가 인상으로 가격이 올랐다.

고추장(-11.2%)과 컵밥(-6.6%), 참기름(-4.3%) 등 14개 품목은 전달보다 가격이 내렸다.

고추장은 김치, 장류 등에 대한 부가세 면제 조치와 유통업체 할인 행사로 가격이 내렸다. 또 컵밥류는 유통업체 간 가격 경쟁과 할인 행사 등으로 가격이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외식물가 상승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