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외환보유액, 다시 감소세…8월 4천364.3억달러, 21.8억달러↓한은 "미국 달러 강세로 기타 통화 외화자산 환산액 줄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달러화 강세(달러 가치 상승)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한 달 사이 약 22억달러 줄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천364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7월 말보다 21억8천만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외환보유액은 3월 이후 4개월 연속 뒷걸음치다가 7월 반등했으나 다시 한 달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외화자산 운용수익,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미국 달러가 약 2.3% 평가 절상되면서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 전체 외환보유액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3천949억4천만달러)이 한 달 전보다 30억9천만달러 증가했다. 특별인출권(SDR·144억6천만달러)도 7천만달러 불었다.

하지만 예치금(179억달러)과 IMF(국제통화기금)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3억3천만달러)는 각 53억달러, 4천만달러 감소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7월 말 기준(4천386억달러)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1천41억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3천230억달러)과 스위스(9천598억달러), 러시아(5천769억달러), 인도(5천743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