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실손 폭등 속 일부 보험사 종합보험료 5∼7% 내렸다DB손보·NH손보, 예정이율 0.25%p 인상해 보험료 인하
종합보험·자녀보험 대상…1월 인하 이례적

수조원대의 적자로 올해 실손 의료보험료가 크게 오른 가운데 일부 보험사들이 종합보험 보험료를 인하했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DB손해보험[005830]과 NH손해보험이 이달 초 주요 판매상품인 종합보험과 자녀보험의 예정이율을 기존 대비 0.25%포인트(p) 인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예정이율이란 계약자에게 약정된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해 매달 부과해야 할 보험료를 산출하는 데 필요한 이자율(할인율)이다.

예정이율이 올라가면 더 적은 보험료로도 같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지만 반대로 내려가면 보험료 부담이 더 커진다.

일반적으로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올리면 보험료는 상품에 따라 5~7% 인하된다.

한 보험대리점 관계자는 "DB손해보험 등 일부 보험사가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올림에 따라 이에 해당하는 보험상품 보험료가 최대 7% 정도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험업계는 상품에 대한 가격 경쟁이 치열해 다른 보험사들도 조만간 예정이율 인상 또는 동결을 통해 종합보험료 등을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기준금리가 상승하는 추세여서 그동안 보험업계에서는 예정이율의 인상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었다.

예정이율의 변동은 과거 회계 변경 기준월인 4월에 일괄적으로 반영하는 것이 보험업계의 관행이었으나, DB손해보험 등은 이례적으로 1월에 일부 보험상품 예정 이율 인상을 단행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현재 가장 인기 있는 '무해지 50% 환급형' 종합보험은 50세 남성의 업계 평균 보험료가 8만3천원인 가운데 DB손해보험이 7만7천원으로 가장 저렴해졌고 NH손해보험이 8만원으로 그다음으로 낮았다.

'무해지 50% 환급형' 상품은 보험료 납입 기간에 소비자가 계약을 해지하면 환급금이 지급되지 않고 납입기간 이후 해지하면 환급금의 50%를 지급하는 상품이다.

이 보험상품은 해지환급금이 없거나 적은 대신 보험료가 일반 상품보다 20~30%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자녀보험도 10세 남아의 경우 업계 평균이 2만7천원인 반면 DB손해보험은 2만2천원으로 업계 최저가로 내려갔다.

보험대리점 업계 관계자는 "DB손해보험과 NH손해보험은 이전부터 저렴한 보험료를 강조하는 무해지 상품에 강점이 있다"면서 "보험료 추가 인하를 통해 저렴한 보험료로 시장 우위를 선점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1세대' 구(舊)실손보험(2009년 9월까지 판매)과 '2세대' 표준화실손보험(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 보험료가 올해 평균 16% 인상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올해 보험사들을 대상으로 불완전 판매 금지와 더불어 보험료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