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연준 3인자 "금리인상 시작 임박…올해 물가상승률 2.5%로↓"뉴욕연은 총재 "점진적 인상해야"…JP모건 CEO "6∼7회 올릴 수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3인자'인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14일(현지시간) 점진적 금리인상 시작 결정이 임박했다고 밝혔다.

윌리엄스 총재는 이날 미국외교협회(CFR) 주최 온라인 행사에서 "통화완화를 줄이는 과정에서 다음 조치는 기준금리를 현재의 매우 낮은 수준에서 좀 더 정상적인 수준까지 점진적으로 올리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전했다.

이어 그는 "노동시장이 매우 강하다는 분명한 신호들을 고려할 때 우리는 그 절차를 시작하기 위한 결정에 다가가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윌리엄스 총재는 연내 금리인상의 횟수나 첫 금리인상 시점 등에 관한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윌리엄스 총재의 이날 언급은 파월 의장과 레이얼 브레이너드 부의장이 이번 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한 금리인상 필요성 등을 강조한 직후에 나왔다.

그러나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나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등 다른 총재들이 3월 금리인상 시작과 연내 4회 인상 가능성을 거론한 데 비해 윌리엄스 총재의 '점진적 인상' 발언은 훨씬 신중한 기조라고 마켓워치는 분석했다.

이들 외에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이날 뉴욕타임스(NYT) 주최 온라인 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이 저절로 치유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통화정책을 조정해야 할 것"이라며 긴축 전환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연준 내부 인사는 아니지만 미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를 이끄는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4분기 실적 발표 후 "내 견해로는 4번 이상의 금리인상이 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6번 또는 7번이 될 수도 있다"라며 파격적인 예상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윌리엄스 총재는 올해 인플레이션과 경제성장에 대한 구체적인 전망치를 제시했다.

그는 "성장이 둔화하고 공급망 차질이 점차 해결되면서 올해 물가상승률이 2.5% 정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에는 연준 목표치인 2% 근처로 내려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미국의 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여파 탓에 3.5%로 내려가겠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진정된 후에는 "견고한 성장세를 회복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