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상속세 대신 납부된 1천275억원어치 비상장주식 공개 매각40개 국세물납증권, 내년 1월 17일부터 캠코 온비드 공개입찰

정부가 상속세 대신 납부받은 비상장주식 40개, 총 1천275억원어치를 공개 매각한다.

기획재정부는 31일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증권분과위원회에서 '2021년도 제3차 국세물납증권 매각 예정가격 결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국세물납증권은 상속세를 현금 대신 증권으로 납부받아 국가가 보유하고 있는 증권이다.

이번 공개 매각 증권 중 예정가격이 높은 종목은 지산리조트(335억원), 남일전지상사(160억원), 빅스타건설(123억원) 등이다.

40개 종목 평균 지분율(전체 주식 대비 정부 보유 주식 수)은 12.3%다. 성모산업개발(38.12%), 바이시클마트(33.5%), 삼양견직공업(33.15%) 등의 지분율이 높다.

정부는 내년 1월 17일부터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온라인 공공자산처분 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40개 증권 공개 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다.

1·2차는 최초 매각 예정가격으로 입찰을 시행하고 3차부터는 최초 매각 예정가격의 10%포인트씩 감액한다. 입찰은 4차까지 진행해 최대 감액 한도는 20%포인트다.

4차까지 유찰될 경우에는 다음 매각 예정가격이 결정될 때까지 20%포인트 감액된 금액으로 매수가 가능하다.

다만 신속한 매각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물납주식은 특별히 6차까지 공매를 진행한다.

한편, 정부는 올해 물납주식 매각 활성화 방안에 따라 매각 건수 23건, 매각 수입 587억원으로 최근 5년 내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