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삼성전자, 넉달만에 장중 '8만전자'…외인 9일째 순매수

삼성전자[005930]가 23일 장중 8만원대를 회복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63% 오른 7만9천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에는 한때 장중 8만원까지 올라 '8만전자'를 탈환했다. 장중 8만원대 진입은 지난 8월 10일(장중 고가 8만2천400원) 이후 4개월여 만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269억원, 1천64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날까지 외국인은 9거래일 연속, 기관은 3거래일 연속 매수 우위를 유지했다.

최근 마이크론 실적 호조와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에 힘입어 외국인 매수세가 몰리며 삼성전자 주가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마이크론이 발표한 올해 9∼11월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33% 늘어난 76억9천만달러, 주당 조정 순이익은 2.16달러로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다.

마이크론은 강력한 수요에 반도체 부족 사태가 겹치면서 반도체 가격이 올라 실적에 도움이 됐다며, 다음 분기 실적도 예상치보다 잘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현재 반도체 가격 하락 사이클에도 북미 4대 데이터센터 업체와 PC 업체들은 메모리 반도체 주문량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며 "내년 삼성전자 D램 수요는 올해보다 20∼30% 증가해 공급을 상회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내년 업황 개선, 배당, 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할 때 글로벌 반도체 업종에서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