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정부 "FOMC 결과, 시장 예상에 부합…국내 영향 제한적""연준발 불확실성 해소…필요하면 시장안정조치"

정부는 16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번 FOMC 결과가 국제금융시장의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며 연준발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나 금리 인상에 관한 예측이 상당 부분 시장에 선반영됐고,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요 신흥국들이 선제적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한 점도 충격을 완충할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글로벌 인플레이션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등 리스크 요인들이 전개되는 과정에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여기에 중국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의 디폴트와 같은 국지적 이벤트들이 맞물릴 경우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필요할 경우 이미 마련된 컨틴전시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를 선제적이고 신속하게 가동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이틀에 걸친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1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내년 1월부터 자산매입 축소 규모를 매월 150억달러에서 300억달러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연준의 테이퍼링 종료 시점은 당초 예상됐던 내년 6월에서 3월로 앞당겨질 전망이다.

기준금리는 현재 0.00~0.25%로 동결했지만, 내년에는 최소 3차례의 인상을 예고했다.

FOMC 정례회의 종료 이후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1.0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1.6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2.15%) 등 3대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1.463%로 2bp(1bp=0.01%포인트) 올랐고, 국제유가는 상승 전환했다.'

이 차관은 또 "글로벌 리스크 요인이 경제 취약계층에게 어려움으로 다가오지 않도록 정책 대응 노력을 강화하고, 서민 생활 물가 안정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옥수수나 설탕 등 가격이 급등한 원재료에 대해 할당관세(일정 기간, 일정 물량의 수입 물품에 대해 관세율을 일시적으로 낮추거나 높이는 제도)를 운영하는 한편, 면세 농산물에 대한 의제매입세액 공제 특례 기한을 올해 말에서 내후년 말로 2년 연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설 명절을 맞아 16대 성수품과 쌀을 포함한 17대 품목을 중점 물가 관리품목으로 지정하고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