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올해 서울 아파트 청약 물량 역대 최소…2010년의 '반토막'이달 예정물량 포함 3천275가구…경쟁률은 작년보다 2배 높아

서울에서 올해 아파트 청약 물량이 역대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1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 청약 물량은 이달 예정된 물량을 포함해 총 3천275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에서 종전까지 아파트 청약 물량이 가장 적었던 2010년(6천334가구)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이다.

2010년 당시에는 정부가 시세보다 저렴한 보금자리 주택을 공급하면서 미분양을 우려한 민간 건설사 등이 분양을 줄인 영향이 컸다.

이듬해인 2011년에는 1만3천899가구가 공급됐고, 2012년에는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침체기를 겪으며 6천364가구로 줄었다.

이후 2013년 1만8천232가구, 2014년 1만3천390가구, 2015년 1만5천15가구, 2016년 1만5천514가구, 2017년 1만8천690가구, 2018년 9천627가구, 2019년 1만5천51가구, 지난해 1만1천702가구 등 2018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1만 가구 이상의 물량이 풀렸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달까지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래미안 원베일리' 등 2천554가구가 분양됐다. 이달 분양을 앞둔 '북서울자이 폴라리스' 등 네 곳을 포함해도 총 3천275가구에 불과하다.'

이처럼 청약 물량이 급감한 것은 서울 신규 공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분양가 산정 문제 등으로 분양 일정을 뒤로 미룬 영향이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서울은 빈 땅이 거의 없어 대부분의 물량을 재건축·재개발 사업으로 소화해야 하는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분양가 산정 문제로 정비사업조합과 심사를 담당하는 지방자치단체와의 갈등이 이어지며 분양 일정이 차일피일 미뤄지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올해 분양 예정이었던 동대문구 '이문1구역', 송파구 '잠실진주' 등이 분양가 산정 문제로 내년 상반기와 하반기로 각각 일정이 연기됐다.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 단지로 불리는 강동구 '둔촌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 역시 분양가 협의와 조합 내 갈등으로 분양에 난항을 겪으면서 일정이 내년으로 미뤄진 상태다.

서울에서 청약 물량이 줄어들자 경쟁률은 고공행진 중이다.

리얼투데이가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162.9대 1로, 지난해(89.8대 1)보다 2배가량 높았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