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정부 "오미크론발 금융 변동성 확대 가능성…필요시 선제조치"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가동…시장안정 조치 점검
"코로나 확산 충격에 대한 완충 능력 높아져"

정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출현 여파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단기적으로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고 필요하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9일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추이와 위험성 등에 대한 명확한 분석이 나오기 전까지는 정보 부족 때문에 단기적으로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하지만 "코로나 확산 충격에 대한 완충능력이 높아진 점 등을 고려해 상황을 보다 종합적이고 차분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19 3차 확산 당시의 경우 주가가 하락하고 환율이 상승한 1∼2주 후 충격 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차원의 방역·의료 대응 체계가 지속적으로 확충·강화됐고, 비대면 근무와 온라인 소비 확산 등으로 코로나19 충격을 완충할 수 있는 적응력도 높아졌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 차관은 "금융시장·상황별 시장안정 조치를 더 꼼꼼히 점검하는 한편 필요시에는 관계기관과 함께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회의는 기재부 자금시장과와 국제금융과, 외화자금과, 국채과 등 경제금융 관련 부서와 국제금융센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