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 백기완 “박근혜, 특조위 강제 폐쇄로 세월호 학살 재현”
작성일 : 2016-09-06 18:15:53
각계 시민사회 원로들 “여당 핑계대지 말고 특별법 개정하라”

새누리당의 반대로 농해수위 전체회의에서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상정이 무산된 가운데, 시민사회 각계 원로‧대표들이 시국기자회견을 열고 9월내 특별법 개정, 특검 직권상정과 의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연대, 민변, 통일문제연구소 등 40여개 시민단체 대표와 각계 원로 등은 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정부여당의)노골적인 조사방해로 제대로 활동하지 못한 특조위는 특별법 개정을 통해 조사 활동을 보장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특별법 개정과 특검 직권상정과 의결, 그 약속이 지켜지는 지의 여부는 9월에 달려 있다”며 “우리는 다가오는 추석 즈음하여 국회에서 만일 변화의 조짐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국회로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회로 가서 9월내로 특별법을 개정하고 특검을 상정, 의결할 때까지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언자로 나선 통일문제연구소 백기완 소장은 “세월호 특조위 강제 페쇄 시도는 박근혜가 앞장서서 세월호 학살을 재현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 소장은 “박근혜는 세월호 학살의 주범”이라며 “국회 청문회를 열기 전에 국민들이 먼저 청문회를 열 테니 박근혜는 나와서 공개토론 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세월호 이젠 지겹다”는 일각의 목소리에 대해 “사랑하는 국민의 자식 304명이 죽었다. 원인을 밝혀내자는 데 그게 왜 지겹나”면서 “세월호 진실을 밝혀내지 못하면 박근혜 정권도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시민사회 대표들과 각계 원로들은 “피해자 가족의 희생과 헌신에 이어 시민사회 역시 앞장서 사생결단의 의지로 나서고자 한다”고 전하며 “야당 공조를 강력히 촉진해 특별법 개정을 이루는 길에 가장 먼저 헌실 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