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KBS 앵커 ‘교체’ 편성 ‘삭제’…野 “1980년 보는 듯 섬뜩”

민주 “尹·이동관·박민의 폭거, 반드시 국민 심판 받을 것”

  • 허위 사실 유포 혐의 2023-11-15 18:50:03

    5·18 기념재단, 역사 왜곡 발언 전광훈·주옥순 고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혐의

    http://news.heraldcorp.com/village/view.php?ud=20231115000583신고 | 삭제

    • 당연한 판결 2023-11-15 18:42:22

      "대통령실 주변 집회·시위 가능"...항소심도 경찰 패소, 시민단체 승소

      서울고등법원, 경찰과 시민단체 행정소송서 "대통령실 주변 집회·시위 가능" 판결

      경찰 '대통령실도 집이나 마찬가지' 주장했지만 1심에 이어 2심도 패소

      대통령실 행정관, "대통령 집무실에 침대, 화장실, 샤워실 있다" 진술서 법정 제출

      서울고등법원, 국회의 집시법 개정 시도에 "신중을 기해야 할 문제" 입장 밝혀

      https://n.news.naver.com/article/607/0000001745신고 | 삭제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조국 “딸 장학금 ‘뇌물’이라 떠들던 검·언, 김건희 의혹엔 묵언수행 중”
      2
      ‘김건희 명품 수수 의혹’, 대통령실은 일주일째 침묵 중
      3
      ‘김건희 명품 수수’ 질문에 한동훈 “보도 안 나와 잘 몰라”
      4
      警, ‘이정섭 비위 제보자’ 처남댁, ‘무고·명예훼손’ 혐의 수사
      5
      김홍일 내정설에 “방송에 웬 검사 출신…수사하듯 하란 건가”
      6
      민주 “‘李 편파수사’ 강행할수록 ‘김건희 특검’ 필요성↑”
      7
      ‘이정섭 처남’ 마약 고발장에 부유층 인사 다수 ‘공범’ 적시
      8
      원희룡, ‘전광훈 안 만났다’더니…노컷 “대기실 찾아갔다”
      9
      국힘서도 “김홍일 부적합, 오죽하면 <조선>이 사설 썼겠나”
      10
      檢, ‘김만배 인터뷰’ 뉴스타파 대표 자택까지 압수수색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