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국힘 김상훈 ‘MBC 광고중단’에 변상욱 “2009년 유죄 판결”

“법원 업무방해죄 인정, 헌법에도 어긋나…與의원 노골적 광고탄압 위법”

  • 대구 신천지 집회 2022-11-21 07:37:58

    신천지, 결국 집회 열었다…신도 10만명 대구에 집결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776966?sid=103신고 | 삭제

    • 김주휘 2022-11-20 09:54:01

      국민의 암과 법새끼들이 삼성을 대놓고 협박하는 것을 보니
      대한민국의 지배자는 삼성과 이재용이 아니라 국민의 암과
      법새끼들이 지배자 였구나 삼성과 이재용 마저 국민의 암과
      법새끼들의 지배를 받고 있었음을 알겠다.
      국민의 암과 법새끼들이 지금까지 국민을 속이고 삼성과 이재용을
      가지고 놀았구나..역시 니들이 민주주의의 적이요 국민의 적이였구나신고 | 삭제

      • 김주휘 2022-11-20 09:46:39

        김상훈,방성중등 국민의 힘은 민주주의의 암적인 존재이다.
        욕은 법새끼가 해놓고 반미와 동맹혜손 또한 법새끼가 해놓고
        죄없는 mbc에게 거짓말로 돌머리들을 속여 책임을 뒤집어 씌고 있다.
        삼성이라는 초일류기업 마저 대놓고 협박하고, 공영방송을 대놓고 탄압하는
        민주주의의 암,국민의 암을 도려내야 한다,저 놈들은 국민의 적이다신고 | 삭제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尹 더탐사에 “고통 보여줘야”…박지원 “韓에 너무 자상해”
        2
        ‘김건희 파일’ 핵심 증인 구속…심인보 “검찰, 김건희 조사부터”
        3
        ‘이태원 출동 의료진’ 조사에 “재난 대응 평가 경찰 영역 아냐” 분개
        4
        김진애 “尹-김건희 영화관람이 통치행위?…부끄럽다”
        5
        한달만에 입 연 尹 “동백아가씨 몰라, 5시 일어나 신문 본다”
        6
        15년차 화물기사 “안전운임제 없으면 브로커에 다 떼여”
        7
        30년차 물류회사 사장 “안전운임제 사라지면 정말 다 죽어”
        8
        ‘이태원 참사’ 유족들 “다른 가족들과 소통 요구 정부가 묵살”
        9
        유족 “아무 잘못 없이 날벼락 맞았는데…명단 공개가 왜 패륜?”
        10
        ‘유가족 협의회’ 구성…“참사 한달, 尹 이상민 어깨만 토닥여”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