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김건희 봉하행에 지인 동행…野 “‘비선’ 국정농단 잊었나”

조승래 “제2부속실 폐지한다더니 사적 인연을 공적인 일에 개입시켜”

  • 최은경 2022-07-14 17:59:07

    돋보이는거 좋아하는사람이 돋보이고싶어 같이 다니나봐신고 | 삭제

    • 무용교수 2022-06-16 07:11:14

      코키리 하마들을 가르치는 무용교수인가? 무용은 武勇인가보다 누구든 영부인 곁에오면 한주먹에 날려버린다신고 | 삭제

      • 개공약 2022-06-15 07:11:09

        병사 200도 개공약 개공약이 줄을 잇는다. 변희재는 말한다. 부속실폐지도 사기이고 모든것이 사기꾼년놈들의 각본이란다. 철수 상정이도 밉고 개돼들은 고통을 당해봐야 안다.신고 | 삭제

        • 비선법사와 무당들 2022-06-14 18:39:53

          비선(무당) 데리고 굿하러 간듯신고 | 삭제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물 콸콸’ 영상에 ‘尹 자택’ 아파트 주민들 “허위사실 법적대응”
          2
          참사현장 사진, ‘국정홍보 카드뉴스’에 쓴 대통령실
          3
          문건으로 드러난 김순호 ‘프락치 의혹’…거짓말 논란까지
          4
          개그맨 서승만, 저승사자 복장으로 국민대 1인 시위 나선 이유
          5
          “비 이쁘게 왔다” “여자 발 사이즈” 수해현장서 망언 쏟아져
          6
          尹 ‘반지하 참변 현장’ 카드뉴스에 탁현민 “전문가 쓰시라”
          7
          “대통령 사택에 지하벙커? 거짓말 차원 넘는 위헌 발언”
          8
          알권리? 권언유착? ‘티타임’과 함께 ‘검찰발 받아쓰기’도 부활했다
          9
          대통령실 “비 온다고 퇴근 안하나”…또 ‘불난 집에 부채질’
          10
          한덕수 “尹 자택, 비밀보장 통신수단 다 있어, 지하벙커 수준”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