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윤서인 ‘백기완 선생’ 모욕, “강남 오피스” 망언과 닮았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에 “강남 오피스” 운운한 미디어워치 편집장

  • 확실하게 대단한 인물맞다 2021-02-18 12:39:16

    암울한 시절 아프고 설움받덛 민초들과 늘 함께하시며
    어둠을 밝히던 희망의 등불이되어
    한시대를 형극의 길로 살다가 가신 대단한 어른이시다
    니가 이세상 태어나기 전부터 말이다신고 | 삭제

    • 서울마포 성유 형님 2021-02-17 07:21:19

      自由韓國黨 홍준표 “노무현, 뇌물 먹고 자살” 망언 !!
      naver.me/xcP8ZJva

      自由韓國黨 정진석 “노무현, 부부싸움 後 목숨 끊었다” 망언 !!
      tv.zum.com/play/1120728

      【사진】 노무현을 죽음으로 몰아갔던 이명박
      amn.kr/36821

      누가 노무현을... 봉하마을 조문객들 “이명박이가 죽였어, 이명박이...”
      bourne.tistory.com/182

      <포항 형제파> 사기꾼... 니 애미는 日本 여자-냐 ?
      blog.daum.net/dongjin9164/8121909신고 | 삭제

      • 총평 2021-02-17 06:36:35

        웬만하면 신체장애를 말하지 않는데 통통학교 녹받던 자는 눈꾸녁이 짝눈이라 모든 사물을 파악하지 못한다. 민주화운동하신분들 덕분에 아가리질로 돈벌면서도 말이다신고 | 삭제

        • 국회는 즉각 입법하라 2021-02-16 19:17:54

          반민족행위/ 반인륜행위의 처벌에 대한

          특별법이 필요하다신고 | 삭제

          • 할말 있고 안할말이있다 2021-02-16 18:40:37

            평생을 서슬퍼렇던 군사독재정권에 항거하며 청년들을 일깨우고
            민주화운동의 최일선에서 모든 것을 다 바쳐 헌신하시며
            암울하던 시절 늘 민초들의 곁을 지키시고
            불꽃처럼 살다가신 이시대의 진정한 참어른이시다

            과거 한시절 민주화운동의 전면에 나섰던 수많은 인물중
            일신의 영달을 위하여
            변절자의 길을 가는 사람들이 여럿있었지만
            선생은 끝까지 신념을 버리지않고 지조를 지키셨다
            니가 알사탕물고 세발자전거 타고 재롱떨며
            엄마손 잡고 다니던 코흘리게 어린아이 시절부터 말이다
            매케한 최루탄맛을 모르면
            백기완 선생님에 대하여 함부로 말하지말거라신고 | 삭제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尹가족회사 공흥지구 99% 소유…토지보상금 독식”
            2
            조수진, ‘尹 선대위 입’ 임명 첫날 ‘포르노 배우’ 발언 논란
            3
            국힘 청년 대변인 ‘쓴소리’에 정진석 ‘반응’.. <조선>의 해석
            4
            ‘투기’ 누명 벗은 손혜원 “남은여생 목포 발전 위해 살 것”
            5
            김웅·윤석열 고발사주 무혐의?…“공수처 문 닫으려나”
            6
            손혜원, 항소심서 ‘목포 부동산 투기’ 누명 벗었다
            7
            ‘이재명 때문에 국힘 합류 결심?’…이수정의 화려한 ‘전적’
            8
            김건희 신한증권 계좌내역 중 ‘지워진’ 금융거래 정보
            9
            캠프 관계자, 열공TV 여기자 폭행…윤석열은 ‘모르쇠’
            10
            열린민주, ‘도이치 주가조작’ 김건희 소환 수사 촉구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