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국 LA에서도 盧 4주기 추모제…“변함없이 그리워”

100여명 참석 헌화식-영상 상영…문성근 방문할 듯

  • hukkkk4245 2013-05-28 10:39:45

    우리민주주의대통령을 암살한인간 사기꾼 넌 18대 자손까지 못갈꺼다,,천벌받을못쓸인간패거리들
    모조리 잡아다 총으로 꽝꽝꽝 쏘아서 쳐죽어야한다,,신고 | 삭제

    • 국격 2013-05-24 13:13:29

      중간에 계신 여성분 엄청 귀여우시네요. 행사 잘 치르셨다니 좋네요.
      그런데 맨 오른 쪽 남자분은 직업이 무엇이신지? 조직 생활 잘하실 것 같네요.신고 | 삭제

      • 행복 2013-05-23 15:39:42

        이 때가 행복했다는 것을 이제 알게 되었습니다.

        다시 행복을 찾을려면 몇 백년을 기다려야 할까요?ㅠㅠ신고 | 삭제

         1 
        가장 많이 본 기사
        1
        洪 “쉴드 칠수록 수렁”…서울의소리는 ‘김건희 녹취’ 전문 공개 불사 천명
        2
        김건희, 유부남 검사와 체코여행…‘출입국기록 삭제’ 의혹 재점화
        3
        “일반 국민은 바보” 김건희 녹취록, 백은종 “KBS·SBS·TV조선·채널A 다 주겠다”
        4
        김건희 명의로 ‘방송금지가처분’…김재원 “몰카보다 저질”
        5
        ‘김건희 7시간’ 일부 제외 방송 가능…秋 “언론탄압 자행 국힘 완패”
        6
        檢고위간부와 유럽여행 김건희 “체코대사가 환영해줬다”
        7
        조성은 “‘李 의혹 제보자 사망’ 정의당 메시지 가장 저급”
        8
        이수정 “기자와 53회 통화? 사적 대화 아닌가…‘쥴리2’일 뿐”
        9
        尹 ‘건진법사 논란’ 조직 해산에 김진애 “의혹 더 깊어질 뿐”
        10
        이준석, 가면쓰고 李·安·여가부 비판…‘눈가리고 아웅’ JTBC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