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콜롬비아 보고타 상공회의소 “이명박 초청한 적 없다” 공식 부인

[고발뉴스 브리핑] 6.10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

  • 수면충심 위선개독 2019-06-10 20:36:37

    쥐메가새끼 간만에 새빨간 구라질 한 건 했네? ㅉㅉㅉ

    좆광훈 + 황교활 + 쥐메가 = 카톨릭도 기독교도 아닌 바로 "그 종교".신고 | 삭제

    • J 2019-06-10 09:01:23

      오늘도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매일아침 글을 읽으며 머리가 정리되는 느낌이예요. 좋은하루되세요
      지혜!!신고 | 삭제

      • 남미 하면 자원외교 비리의 소굴 2019-06-10 08:51:43

        많이 챙겨 감춰둔 거 잘 있는지 확인할려구?
        인생 자체가 사기꾼.신고 | 삭제

        • 박혜연 2019-06-10 08:44:35

          니가 속한 사랑제일교회 여신도들중에서 젊고 예쁜여신도들의 빤스나 벗겨봐라~!!!!신고 | 삭제

           1 
          “어머니에게 나연이 온기 못 느끼게 해 아쉬워”

          “어머니에게 나연이 온기 못 느끼게 해 아쉬워”

          지난 6일 MBC스페셜에서는 특집 VR 휴먼다큐멘터...
          “보수통합? 조원진·홍문종 나가고 이언주 들어온 것”

          “보수통합? 조원진·홍문종 나가고 이언주 들어온 것”

          9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코로나19 보도, 혐오·지역갈등·가짜뉴스 총체적 난국”

          “코로나19 보도, 혐오·지역갈등·가짜뉴스 총체적 난국”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
          “국민들, 安 대선때 모습 기억…극복할 수 있을까”

          “국민들, 安 대선때 모습 기억…극복할 수 있을까”

          어느덧 21대 총선이 2달 앞으로 다가왔다, 각 당...
          가장 많이 본 기사
          1
          日 ‘크루즈 봉쇄’ 극찬(?)한 <중앙> 사설 ‘성지글’ 등극
          2
          美기자 ‘혁명’ 돌발 질문에 봉준호 감독 촌철살인 답변
          3
          日 ‘크루즈 봉쇄’ 극찬했던 <중앙>의 빠른 태세 전환
          4
          警,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 의혹’ 내사.. 정식 수사 ‘불발’ 이유는?
          5
          윤석열 부인 의혹 ‘물타기 제목’에 뉴스타파 기자 “그런식 안돼”
          6
          ‘임미리 칼럼’ 갑론을박…주진형 “민주당, 아쉽지만 고쳐쓸 당”
          7
          이연주 “‘유재수’ 예로 하면 문찬석은 직무유기죄 재판받아야”
          8
          크루즈 韓승객 “영사관에서 김치 넣어줘”…日남편 “감사하다”
          9
          황운하, 윤석열에 “‘메멘토 모리’ 의미 되새기라” 경고
          10
          日, 연율 -6.3% ‘최악 성적’…최경영 “친일신문들 말해보라”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