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文대통령, 故최종근 하사 유족과 ‘대표 분향’.. 속뜻은?

탁현민 “순직 유공자 부모와 ‘대표 분향’ 64년 만에 처음.. 대통령님 마음 느껴져”

  • ★ 송악산 임꺽정 2019-06-07 06:28:28

    【현충일 특집】“친일파 독재자, 묘 국립묘지에서 파내라”
    t.co/ovKHqNUiiu

    3代째 흙수저
    news.zum.com/articles/39730021

    쐐주병 까고
    news.zum.com/articles/23849788

    金大中은 박정희 비참한 파멸을 10년前 미리 예견했다
    - 1969년 효창구장 金大中 연설, 하느님에게 “박정희에게 벌을 주라” 하소연
    www.breaknews.com/659839

    독립운동 3代가 망하고, 독립군 토벌 2代가 나라 거덜내고
    www.vop.co.kr/A00000922217.html신고 | 삭제

    • ★ 서울마포 새우젓 성유 2019-06-07 06:03:22

      文대통령 “독립유공자 365일 예우, 3代까지 예우 받도록”
      - 독립유공자 손-자녀 지원금 5百억 투입
      news.zum.com/articles/39720768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
      www.vop.co.kr/A00001190529.html

      독립군 때려잡고, 18년 동안 독재자 만행
      www.vop.co.kr/A00001226442.html

      박근혜, 황제 호화 오찬
      uir.kr/81

      '독립운동가-친일파' 후손
      pbs.twimg.com/media/Cp9H7AKUMAAP4Zl.jpg신고 | 삭제

       1 
      “도 넘은 ‘조국 취재’, 사회적 에너지 과하게 쓰고 있다”

      “도 넘은 ‘조국 취재’, 사회적 에너지 과하게 쓰고 있다”

      손혜원 의원실 보좌관을 지낸 김성회 전 보좌관이 지...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조국 사태, ‘일시적 찻잔 속 태풍’ 돼선 안돼, 교육개혁으로”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밀정 규모 수만명이라 할 정도로 방대하더라”

      KBS가 일본 문서를 통해 일제 강점기 독립 운동가...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김필성 변호사 “이재용, 집행유예 가능하다고?”

      지난 8월 29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에 대한 대법...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시민 “SBS ‘직인 파일’ 보도에 ‘동양대건은 작업’이라 판단”
      2
      대구·안동MBC “‘조국 딸 봉사 프로그램 실체 확인…검찰도 이미 확인”
      3
      ‘나경원 아들’ 의혹에는 침묵... “서울대생이 말하는 공평과 정의의 기준?”
      4
      “조국 모른다” 쏙 빼고 보도한 JTBC…“다 죽어” 최순실 소환하는 <중앙>
      5
      조국 법무장관, ‘검찰개혁’ 속도.. 8년 전 발언 재조명
      6
      김어준 “‘조국 펀드’, 주인공은 익성”…김민웅 “<한겨레> 기사의 폭력”
      7
      서기호 변호사 “사모펀드 의혹, 조국 가족이 피해자라는 게 본질”
      8
      이언주 ‘삭발’ 홍보해 준 JTBC…기계적 균형의 폐해?
      9
      ‘차기주자 3위’ 조국, 한국당과 SBS의 패착어린 ‘조국 사랑’
      10
      나경원 “아들은 논문 직접 써, 조국 딸과 비교?” 발끈, 윤형진 교수 발언 보니…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