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다이빙벨 이종인’ 충격 근황.. 이상호 기자, 국민청원 나선 이유

‘알파잠수’ 본사, 화재로 전소.. 네티즌 “거의 이종인 고사작전, 진실 밝히기 동참”

  • 지능순 2019-11-14 01:43:02

    정신들차리십쇼 제발신고 | 삭제

    • aa 2019-05-22 23:42:10

      https://youtu.be/9d5iim3esg0신고 | 삭제

      • 답답하다 2019-05-04 09:52:23

        질소 조절장치 그런거 아무것도 없는 철덩이 타고 37미터 해저에서 할수있는거는 아무것도 없고 그거 여론몰이 때문에 유가족분들도 왜 설치 안하냐고 기자들하고 밀어붙이면서 들어오니까 해경이 제재를 했고 그게 방해라고? 어찌되었건 그 아무 소용없는 다이빙벨을 설치하려 목숨걸고 다이버들이 배 입구까지 연결해두었던 가이드라인을 몇개나 잘랐고, 소득없이 철수한 다이빙벨 이종인씨는 사업가로서 좋은 기회였다는 명언을 남깁니다. 정신좀 차립시다 요즘 세상에 상식적으로 뉴스보고 뭘 알아갈려고 합니까; 직접 찾고 공부합시다;;신고 | 삭제

        • 화이팅 2018-12-10 21:44:57

          오랜만에 다이빙벨 영화를 보고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하였습니다.
          누구를 탓해야 하나요..
          시대가 지나고 지나면 의인으로 인정해 주려나요...
          많이 고생하셨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지지 않을것입니다.신고 | 삭제

          • imagine 2018-11-22 19:53:25

            이종인 대표님, 이상호 기자님 존경합니다.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응원하겠습니다.신고 | 삭제

            • 김기팔 2018-11-17 07:54:42

              범인을 꼭 잡아야 한다.
              도둑놈 보다 더 나쁜 놈들...신고 | 삭제

              • dkwlreh 2018-11-14 11:19:42

                그때 효과 없다고 미안하다고 다이빙벨 자진철수 한걸로 아는데...그만 하는게 나을듯신고 | 삭제

                • 소 시민 2018-11-11 09:06:38

                  진실은 꼭 밝혀집니다.신고 | 삭제

                  • 모금운동에 2018-11-10 12:41:59

                    적극 찬동합니다.
                    악질들이 개판치던 시절 이종인같은 분이 있어 희망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신고 | 삭제

                    • 나쁜 새끼네 2018-11-10 12:39:37
                     1 | 2 
                    정욱식 “주한미군 나가라고 해도 갈 데 없어 못나가”

                    정욱식 “주한미군 나가라고 해도 갈 데 없어 못나가”

                    지난 7월 18일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은 미군 관리...
                    “공수처에 대한 통합당 내분 어떻게 될지 관전 포인트”

                    “공수처에 대한 통합당 내분 어떻게 될지 관전 포인트”

                    21대 국회가 지난 7월 16일 개원했다. 임기 시...
                    “현 부동산 정책 기조 유지하면 결국 집값 떨어질 것”

                    “현 부동산 정책 기조 유지하면 결국 집값 떨어질 것”

                    최근 이슈는 단연 부동산이다. 부동산 문제로 총선 ...
                    “<뉴스프리데스크>, <댓읽기> 대항마로 MBC 유튜브 이끌어 가길”

                    “<뉴스프리데스크>, <댓읽기> 대항마로 MBC 유튜브 이끌어 가길”

                    MBC기 <뉴스데스크> 개편을 하며 새로운 유튜브 ...
                    가장 많이 본 기사
                    1
                    고영주 때와 달라…‘국대떡볶이’ 김상현, 조국이란 사람 잘못 봤다
                    2
                    “현 부동산 정책 기조 유지하면 결국 집값 떨어질 것”
                    3
                    우종창 “감옥통신 할것”…조국 “만용, 대가 치러야, 1억 손배소”
                    4
                    김진애, 통합당에 당차게 응수…큰박수 받은 ‘종부세 토론’
                    5
                    조국 고소 다음은 누구?…“불법이 중한 자부터 시작”
                    6
                    ‘#주호영23억’ 여파?…천준호 ‘다주택 고위공직자 부동산 업무 배제’ 발의
                    7
                    ‘한동훈-정진웅 몸싸움’으로 물타기?…신장식 “참 영리한 사람”
                    8
                    정의연 정정보도·삭제 잇따라.. “오보로 인한 피해는?”
                    9
                    조국 ‘야밤 딸 집 앞’ 기자들 영상 공개…“비슷한 사례 유죄판결”
                    10
                    檢, <조선일보> 비호 하나?…시민단체, 방정오 배임 혐의로 경찰 고발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