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셜록> 박상규 기자, ‘삼성 때문에’ 양진호 특종 터트렸다

“큰놈, 쎈 놈과의 싸움 즐기는 사이 골목대장 양진호 괴물처럼 성장했다”

  • 양양 2018-11-07 13:26:36

    기사 보고 페이스북 팔로우했습니다.
    혹시라도 이 사건과 관련하여 도움이 필요하다면 주저하지 마시고
    사람들에게 도움을 구하세요.
    소액이라도 도움드리고 싶어요.
    사실 셜록이라는 단체는 처음 들어보지만,
    대한민국 시민들이 기자님 혼자서 그 짐 짊어지게 두지는 않을겁니다.
    힘내세요!!!신고 | 삭제

    • 정의란 2018-11-04 19:16:03

      박상규기자님 존경합니다
      양진호는 우리의 무관심과 두려움 때문에 독버섯처럼 성장해서 우리 삶의 곳곳을 통제합니다 아 정말 양진호 그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자가 괴롭힌만큼 피해자도 그놈에게 똑같이 해주라고 하고 싶네요 박상규기자님의 기자정신을 높이 칭송합니다신고 | 삭제

      • 횃불 2018-11-03 17:35:54

        법이 큰놈 편만 들어주니 사회가 안 바뀐다
        그래도 깩소리 하나 못하고 죽어갈 순 없잖나
        걍 맞아죽는 노예와 반항이라도 하고 죽는 노예는 인간의 격이 다르다
        쎈 놈은 약한 놈들끼리 뭉쳐 거꾸러뜨리는 방법밖에 없다.신고 | 삭제

        • 바가본드 2018-11-02 13:04:31

          큰놈과 센놈과의 싸움을 즐기면서 할 수 있나요? 목숨걸고 하죠!
          물론 골목에서 행패부리는 놈들도 잡아야죠. 잘했어요!신고 | 삭제

           1 
          천호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참여 민주주의자였다”

          천호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참여 민주주의자였다”

          “야 좋다!” 2008년 2월 25일 대통령 퇴임 ...
          박종철 교수 “금강산 관광 재개, 한국 정부 하기 달렸다”

          박종철 교수 “금강산 관광 재개, 한국 정부 하기 달렸다”

          지난해 평화 무드였던 한반도가 지난 2월 말 베트남...
          “문재인 공약, 추상적인 게 많아…대부분 진행중”

          “문재인 공약, 추상적인 게 많아…대부분 진행중”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맞아 지난 9일 <문재인미터...
          “검경 수사권 조정은 어느 한쪽이 나빠서가 아니야”

          “검경 수사권 조정은 어느 한쪽이 나빠서가 아니야”

          여야 4당이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주 재래시장 도는 황교안에 시민 “생쇼하지 말라”
          2
          이재정 “왜 저를 피하십니까”.. 권은희에 ‘끝장토론’ 제안
          3
          전광훈 “황교안, 장관직 제안…총선서 빨갱이 다 쳐내야”
          4
          부시 전 대통령, 권양숙 여사 손잡고 입장…추도사 후엔 위로의 포옹
          5
          이종걸 “콤플렉스 때문인 듯”…홍준표 vs 문대통령 청년기 비교
          6
          박근혜-최순실-정호성 녹음파일 2탄 공개, 황교안 책임론은?
          7
          원전 안전보다 한전 주가가 더 중요한 조선일보?
          8
          주진우 “‘마루바닥 은닉’ 등 증거인멸에 김앤장 깊숙이 개입, 딱 걸려”
          9
          오신환 “사실상 간첩행위”…나경원 “무슨 기밀 유출인가” 연일 두둔
          10
          양윤경 기자 “전광훈 목사 설교 입이 떡떡 벌어져…‘장관직’ 직접 봐”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