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사회go
서울지역 대학생들 서울역서 만민공동회…“朴 응답하라”10여개大 “시립대형 반값등록금 실현하라”
  • 0

나혜윤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05  20:35:26
수정 2013.02.05  22:32:18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서울지역대학생연합(이하 서울대련)이 5일 “반값등록금의 요구는 전 국민의 바람”이라며 국가장학금 개선과 반값등록금 실현, 대학교육 개혁 등을 촉구했다. 

   
▲ 서울지역대학생연합이 주최한 '신개념 대학생 만민공동회' 에 참가한 대학생들 ©'go발뉴스'

서울대련은 이날 오후 4시 서울역 광장에서 ‘신개념 대학생 만민공동회’를 열고 “앞으로도 대학을 바꾸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동국대, 경희대, 서울여대 등 6개 대학 총학생회와 서울지역 10여개 대학 학생 50여명이 참석했다.

두 시간 가량 진행된 공동운동은 참가자들이 직접 만들어 온 피켓에 대한 발언을 듣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대학교 총학생회장 장의는 ‘대학생 1년 총 생활비 2,000만원 근데 국가장학금이 끝이야?!’ 라는 자신의 피켓을 소개하며 “등록금 400만원 식비 360만원 학원비 120만원 교통비 120만원 주거비 420만원 교재비 50만원 총 2,000만원 가량 비용이 든다”며 “나라에서는 국가장학금 밖에 방법이 없다는데 그렇다면 남은 학생은 모두 대출인가”라고 규탄했다.

   
▲ 서울지역대학생연합이 주최한 '신개념 대학생 만민공동회' 에서 참가자가 피켓을 소개하고 있다 ©'go발뉴스'

광운대학교 박혜민양은 “돈을 더 벌려고 야간알바를 한다”며 “지금은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면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양은 “알바비를 벌어 월세내고 용돈으로 쓰면 등록금 모을 돈이 없다”며 “대학생활이 행복할 줄 알고 1년을 보냈는데 남은 건 알바에 찌든 생활 뿐이었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반값등록금이 실현되면 더 행복한 대학생활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울대련은 참가자 발언 중간 중간 문예공연 코너를 넣어 참가자들은 물론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 홍익대 학생의 문예공연 ©'go발뉴스'

이들은 참가자 발언 후 성명을 통해 “국가장학금은 사랍대학의 재정운영과 과도한 적립금, 등록금 인상을 막을 수 있는 근거가 없어 명백한 한계가 있다”며 “현실적 금액 반영과 높은 성적기준이 개선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리재단의 복귀, 학내 민주주의 탄압, 학과 통폐합 및 이전 문제 등 학내 구성원의 동의 없는 일방적 행정은 많은 학생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며 “정부는 신자유주의 교육정책을 앞세워 경쟁만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동운동에 참가한 동국대학교의 한 학생은 ‘go발뉴스’에게 “등록금이 0.2%, 8000원 인하되었다”며 “박근혜 인수위도 제대로 된 대답이 없고 대학생들이 실질적인 생활이 너무 힘들다는 걸 알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덕성여대 총학생회장 이정현은 ‘go발뉴스’에게 “기자회견 말고 이런 집회 형식은 처음이다”며 “대학별로 등록금 상황이 결정되고 있는 중에 이런 공동운동을 많이 가지려는 것 같다” 고 밝혔다. 이어 “이런 흐름을 이번 달에 만들어 개강한 후 자주 자리를 가지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나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서기호 “성창호, 김경수 때문이 아니라 기소가 예정됐던 사람”

서기호 “성창호, 김경수 때문이 아니라 기소가 예정됐던 사람”

지난 6월 시작된 사법 농단 수사. 검찰 조사를 받...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지난 5일 방송된 MBC ‘호텔 사모님의 마지막 메...
“시청률 1%? 배현진 맥락 무시한 채 악의적 주장해”

“시청률 1%? 배현진 맥락 무시한 채 악의적 주장해”

MBC 간판 뉴스인 <뉴스데스크>가 오는 18일부터...
“<마지막 무관생도들>, 신념 잘 지키라는 메시지 전하고 싶었다”

“<마지막 무관생도들>, 신념 잘 지키라는 메시지 전하고 싶었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 할 수 있다. 처음 출발할 ...
가장 많이 본 기사
1
양지열 “‘김학의 사건 영상’ 눈뜨고 볼수 없을 정도로 처참”
2
방용훈·故이미란 다룬 ‘PD수첩’ “형사사법기관에 관심 갖는 계기가 되길”
3
서정문PD 앞에서 KBS ‘방용훈 부인 사건 보고’ 삭제 실토
4
블룸버그 기사도 안읽고 성명서 낸 서울외신기자클럽
5
‘장자연·윤지오 묵살’ 조선일보…10년 전엔 “힘센 자들이 유린”
6
“발포책임자가 바로 전두환”…우리가 놓쳤을지 모를 ‘39년만의 그 뉴스’
7
“공감과 분노”...유경근 위원장이 말하는 세월호 영화 <악질경찰>, <생일>
8
KBS ‘토착왜구’ 어원 찾기에 전우용 “을사늑약 이후 사용”
9
정의당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 만들었던 교학사, 교활한 盧모독”
10
장·학·썬 수사, 국민청원 135만명 넘어섰는데 나경원 “또 적폐몰이”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200-115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