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닷컴
미디어go
尹 기자없이 YS 묘소 참배……“가벽 쳐놓고 전두환식으로”김성회 “이번 순방때 확인…따로 불러도 보이콧도 안하고 보도자료로 잘 써주니”
민일성 기자  |  balnews21@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22  12:29:15
수정 2022.11.22  12:54:4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7주기를 맞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김 전 대통령 묘소에 분향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7주기를 맞아 국립현충원 묘소를 참배했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묘소를 찾았으며 “참배는 헌화, 분향, 묵념 순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지금은 모두 거산(巨山·김영삼 전 대통령 아호)의 큰 정치, 바른 정치를 되새겨야 할 때입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참배는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대통령실 풀 기자 없이 전속만 대동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20일 대통령실 1층 현관 안쪽에 돌연 나무 합판으로 만든 대형 가림벽을 설치한 데 이어 21일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을 잠정 중단했다. 

이에 대해 박진영 숙명여대 객원교수와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은 21일 유튜브 방송 ‘이동형TV’에서 대언론 시스템을 완전히 바꾸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성회 소장은 “나토 순방 때는 전용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는데 이번 아세안‧G20 순방때는 한 번도 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에서 보도자료와 사진을 뿌리고 전용기에서 대통령을 보지도 못하게 하고 CBS와 채널A 기자만 만나게 했다”며 “기자들이 보이콧이라도 할 것 같았는데 안했다”고 했다. 

김 소장은 “보도자료 보고 순종적으로 기사를 잘 쓰니까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에게 ‘보십시오, 굳이 일일이 상대해 줄 필요 없습니다, 이렇게만 하셔도 기사량 충족되고 하니까 도어스테핑하지 말고 할 얘기 있으면 보도자료 뿌리거나 부대변인 시키시죠’ 하니까 윤 대통령이 ‘그렇게 하든가’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에 박진영 교수는 “방식을 완전히 바꾸는 것”이라며 “과거에는 검찰총장 방식으로 했는데 이제는 안 되는 것”이라고 호응했다. 

박 교수는 “기자들은 쌍방향을 원하고 돌발 질문에 최소한 자기가 답할 능력도 안 되기에 전두환‧이순자 노선으로 가는 것”이라며 “가벽을 쳐놓고 직접 응대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림벽에 대해 김 소장은 “대통령실의 총체적 무능을 보여준 것”이라며 대통령실이 ‘보안상, 경호상의 이유’를 들은 것을 지적했다. 

김 소장은 “안보 때문에 가벽을 친다면 지난 6개월 동안 구멍이 났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고 별 문제가 없었다면 대통령 심기를 경호하느라고 그런다는 얘기밖에 안 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 소장은 대통령실의 ‘MBC 기자 징계’ 요구나 총리실 출입기자단의 MBC 징계 등을 언급하며 “출입기자단이 얼마나 웃기고 엉성한 제도인지 보여준다”고 했다. 

   
▲ <이미지 출처=중앙일보 홈페이지 캡처>

중앙일보에 따르면 총리실은 21일 “MBC가 한덕수 국무총리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동행 기자단 간담회 발언을 부정확하게 인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MBC는 20일 대통령실의 가림막 설치 사실을 보도하면서 한 총리의 발언 내용을 전했다. 동행 기자단은 MBC가 21일 오전 6시부터 보도하기로 한 엠바고 합의를 위반했다며 ‘2주 출입정지’ 처분을 결정했다. 

김 소장은 “노무현 정부때 출입기자단을 없애고 대통령실을 개방형 브리핑룸으로 바꾸려고 시도했고 각 부처도 그렇게 하려고 했다”며 “당시 진보‧보수 언론들이 다 들고 일어나 기자실에 대못 박는다고 난리쳤다”고 되짚었다. 

이어 “지금 와서 보면 자기들끼리 카르텔 하고 앉아서 이런 보도는 하지 말자고 간사들끼리 정하면 하지 말아야 되는 것”이라며 “그걸 MBC가 깼다고 2주 징계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소장은 “전용기 탑승 기준도 우리가 물어봐야 한다”며 “49개 언론사끼리 카르텔을 만들어 그 이상은 출입 못하게 하고 대통령실 기자석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주하는 기자제도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 결탁이 가장 많은 곳이 법조출입기자단 아니냐”며 “제도 자체에 대해 고민해 볼 때가 됐다”고 말했다. 

민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가장 많이 본 기사
1
尹 더탐사에 “고통 보여줘야”…박지원 “韓에 너무 자상해”
2
“개인사업자에 ‘영업 계속하라’ 명령? 업무개시명령 위헌 소지”
3
국힘 의원도 ‘빈곤 포르노’ 지적하고 언론도 ‘가난 동정 말라’ 경고해놓고
4
“도어스테핑 중단·가벽 설치?..미숙한 정부의 태도”
5
‘이태원 출동 의료진’ 조사에 “재난 대응 평가 경찰 영역 아냐” 분개
6
10.29 참사, 공개된 기자회견인데 ‘흐림 처리’…누구를 위한 조치인가
7
한달만에 입 연 尹 “동백아가씨 몰라, 5시 일어나 신문 본다”
8
김진애 “尹-김건희 영화관람이 통치행위?…부끄럽다”
9
30년차 물류회사 사장 “안전운임제 사라지면 정말 다 죽어”
10
‘이태원 참사’ 유족들 “다른 가족들과 소통 요구 정부가 묵살”
go발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서교동 451-55 2층  |  대표전화 : 02-325-8769  |  팩스번호 : 02-325-876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우
사업자등록번호 : 105-87-76922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285  |  등록일: 2012년 10월 9일  |  발행/편집인 : 김영우
공식계좌 : 국민은행 090501-04-230157, 예금주 : (주)발뉴스
Copyright © 2012 go발뉴스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alnews21@gmail.com
저희 ‘go발뉴스’에 실린 내용 중 블로거글,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go발뉴스’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